1 독일권총 발터 P38[편집]

2 미국전투기 P-38 라이트닝.[편집]

3 P-38 캔따개[편집]

"이게 상사님이 베트남에서 먹었다는 그거에요?"

"맞아. 저리 치워. 보기만 해도 속이 미식거린다. P-38없이는 먹을 수 없어서 이게 바로 밥줄이었다고. 이거하고 카라미스[1] 나이프를 군번줄에 걸고 다녔는데 그 몰골이란..."

- 컴뱃 바이블 1권 中.

미군이 2차대전 때부터 줄기차게 써온 캔따개. 한국에서도 40대를 넘긴 사람들, 혹은 젊은 사람이라도 군대에서 취사장이나 창고 한 켠에 몇 개 돌아다니는 걸 본 사람이라면 익숙한 형태일 것이다. 누워있는 날을 세우고, 싸제 민수용 캔따개처럼 슥삭슥삭 따면 된다.

P-38이라는 형식번호의 어원에 대해서는 많은 이설이 있는데, 길이가 38mm라서 그렇다든지(실제 길이가 그러하다), C-레이션 열기 위해서 38번의 따개질을 해야 하기 때문이라든지, P-38 전투기에서 따왔다든지 하는 설이 있다. (묘하게도 P-51도 마찬가지로 P-51 머스탱이 있다) 병사들은 지프라거나, 존 웨인(믿음직해서) 같은 별명을 붙여 부르기도 했다.

C레이션과 그 후계인 MCI는 구조상 캔따개가 필수였기에 병사들은 되도록 이 캔따개를 하나씩 휴대하려 했다. 문제는 MCI 박스 12개들이 큰 걸 하나 까면 캔따개는 4개 밖에 안들어있다는 것. 캔따개가 딱히 쓰고 버리는 것은 아니니 짬밥 몇차례 먹으면 하나쯤 얻을 수 있겠지만, 실제 이게 필요할 때(작전 나갔을때)는 손에 없는 기막힌 경우가 많아서 위에 적힌대로 베트남 전쟁때의 미군 군인들 대부분은 군번줄에 이 P-38을 달고 다녔다. 없으면 밥 못먹으니까.

이것보다 한 치수 큰 P-51 캔따개도 있는데, 이것도 길이가 51mm다. 사이즈 외의 차이점이라면 가운데 찍힌 프레스 자국이 2줄이라는 점과 흔히 군번줄 걸곤 했던 구멍이 칼날 옆이 아닌 반대쪽 끝 가운데 뚫려있다는 점 정도.

P-38은 미군 전투식량이 MRE로 바뀌면서 비로소 퇴역(?)한다. 하지만 P-51은 T-레이션(B-레이션)을 따는데 사용하기 때문에 아직 현역.


비슷한 물건은 다른 나라에서도 흔했다. 어떤 것은 손잡이가 더 길어졌거나, 병따개 기능도 첨부한다든지 하는 경우도 있다. 오스트레일리아군은 FRED(Field Ration Eating Device)라는 캔따개 겸 병따개를 쓰는데, 이게 손잡이 끝에 숟가락이 달려있는 희한하게 생긴 놈이다. 그래서 호주 군인들은 FRED를 frigging rediculous eating device(존나 희한한 밥숟갈)이라고 농담삼아 부르기도 한다.

  1. 원본 책의 오타로, 원래 명칭은 카밀러스(camillus)다. 카밀러스 사에서 납품한 스위스 아미 나이프를 가리키는 것.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