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블록버스터와 반대되는 개념의 영화. 오늘날에는 주로 저예산 영화, 독립영화 등을 가리키기도 하며, 1970년대 이후로는 돈과 무관하게 특정한 정서적 표현과 양식을 가진 서브컬처 영화를 가리키기도 한다(주로 공포영화에서 그러하다).

원래 1940년대 초 미국 영화계는 제작자들에 의해서 철저한 분업 체계로 진행되었다. 대박을 내기위해서 A급 영화(유명 배우 및 감독,제작진들)와 B급 영화(신인들과 신통찮은 감독들)로 나누어서 제작하고 제작했다. 마치 야구의 2군 리그처럼 B급 전문 스튜디오와 배우, 감독들이 따로 운영되었다. 보통 이런 영화는 동시상영으로 저가에 상영되거나 A급 영화 상영 전에 광고나 여흥의 개념으로 시리즈로 돌리는 경우가 많았다. 오늘날 영화전 광고나 《톰과 제리》류의 애니메이션과 같은 원리. 캡틴 아메리카팬텀과 같은 히어로들도 이런 영화로 제작된 바 있다.

그런데 TV가 등장하고, 해리 트루먼 대통령 당시 영화사의 극장 배급권 독점이 공정거래위원회에 걸리게 되자 이런 시스템은 사라지고 A/B급 스튜디오 운영체계도 종말을 고한다. 그 이후로 B급 영화는 주로 싸구려 영화로 간주된다.

비디오DVD가 등장하자 B급 영화에서 햇빛이 들어오게되고 비디오 전문 영화로 통칭되기도 한다. 유명한 영화의 패러디나 모방영화로 저가로 찍는 걸 일명 목버스터라고도 한다 주로 어사일럼이 목버스터로 유명하며 그 외 B급 영화 제작사는 트로마, 해머 영화사등등이 있다.

그러나 B급 영화라 해도 무조건 질이 떨어진다고 볼 수 없다. 실제로 B급 영화 특유의 정서[1]를 가지고 있으나 제작비는 블록버스터급인 B급 블록버스터들도 많다. 배트맨을 완전히 자기 스타일의 영화로 바꿔버린 팀 버튼이라든가, 쿠엔틴 타란티노로버트 로드리게스와 같은 컬트 성향의 감독들에서 자주 보인다. 우베 볼도 B급 블록버스터... 급 재앙 A급 블록버스터의 경우에는 대중 매체 가운데서도 가장 덩치가 큰 사업인만큼 제작사, 배급사, 스폰서의 영향력이 강하고 작품의 파급력도 커서 다루지 못하는 소재와 주제가 많은 반면에 B급 영화는 상대적으로 이에 자유롭고 제작진의 의향에 따라 기기묘묘한 소재부터 날카로운 비판까지 담아내는 것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B급 영화에서는 상대적으로 표현의 자유+열악한 환경가 주어지는만큼 감독의 등용문으로도 여겨진다.[2] B급 영화로 검증된 재능있는 제작자가 돈만 블록버스터급으로 받게되면 훌륭한 블록버스터를 만드는 건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일이다. 물론 B급 호러에서도 이미 대박을 치고 넘어간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샘 레이미, 반지의 제왕피터 잭슨 같은 영화계의 천재들도 있다.

다만 위의 언급한 좋은 의미의 B급영 화와 달리, 감독의 실력이 수준 이하인데도 불구하고 돈만 블록버스터만큼 들이거나, 병맛이 철철 넘치는데 그 병맛이 어이없고 재미도 없는 쓰레기 영화들도 B급 영화라 한다.

요약하자면 b급영화란 개념엔 '일반적인 영화와 지향점이 다른 영화'[3][4] +'감독의 실력이 수준 이하라 영화 질도 수준 이하(즉, 재미가 없는)인 영화'가 모두 포함된다고 볼 수 있겠다.

2 유명한 B급 영화들 혹은 그렇게 오인되는 작품[편집]

캐나다 오데사(로고는 유모차)라는 영화사에서 만든 영화. 오타와뱀파이어들이 나타나자, 예수를 소환해서 없앤다는 내용이다(...). 뱀파이어들은 낮에 돌아다니기 위해 레즈비언의 피부를 이식(진짜로 나온다)하거나 한다. 그외에도 어설픈 액션이 돋보인다. 리뷰
리노 벤투라리처드 버턴이 나오는 초능력 영화. 판사 출신인 주인공은 태어날때부터 초능력으로 사람을 죽이거나 물건을 파괴한다. 그는 자신의 운명을 저주하면서 자해를 시도했으나... 이 작품은 초능력으로 빌딩에 비행기를 충돌시키는 내용때문에 9.11 테러때 화제가 되기도 했다(...).
  • SIS 필살 처형(Extreme Justice) - 1991년작.
골칫덩이 형사 파워스는 옛날 동료인 본 형사의 권유로 S.I.S에 들어간다. S.I.S는 엄청난 경찰 비밀조직으로 범죄자들을 일단 쏴죽이고 보는 부서였다. 주인공은 회의를 느끼게 되고... 실화라고 하지만 글쎄다...
범죄자를 쏴죽이고(물론 범죄자가 총을 꺼낼려는 오해를 사긴한다) 총을 쥐어줘서 정당방위로 꾸미는 경찰이라든가, 범죄자가 자신은 감옥에 가도 얼마 안살고 나온다(이부분은 파워스가 못본다)고 하자 장난감 권총을 쥐어보라면서(여기서부터 파워스가 본다) 정당방위를 가장해 쏴죽이는 본 형사와 그걸 목격한 파워스의 운명의 장난등이 흥미롭다.
오회장의 회사를 노린 김사장은 사람을 고용해서 그를 살해하지만, 오회장은 이미 동영상으로 유서를 남겨놨다(...). 《알바트로스》로 유명한 이혁수 감독의 영화로, 그는 주로 이대근과 함께 작업했으나 이번작은 다르다. 그렇지만 2002년인데도 80년대 스타일로 후시녹음에다, 황당한 장면들이 등장한다. 리뷰 한국영화계의 단골 조연배우, 박동룡옹이 등장한다.

.... 사실 B급 영화 중에 유명한 작품은 저것 외에도 수도 없이 많다.

3 유명한 B급 영화 감독[편집]

  • 남기남 - 괴작을 많이 만들었다. 특히 성인용 영화로 가면...
  • 로저 코먼 - 그야말로 전설적인 존재. 살아있는 전설.
  • 심형래 - 이 쪽은 감독 역량이 딸려서 영화 질이 B급인 경우.B급 영화에게 모욕이다.

이전에는 이 항목에 우베 볼이 올라간 적이 있었지만, 우베 볼은 B급도 아니고 아예 D급 영화 항목이 있으면 거기다가 올리면 적당하지 B급이라니...

  1. A급 영화가 '우리가 얼마나 잘났는지 보여주겠다'라면, B급영화는 '다 엿먹어라'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2. A급 블록버스터 감독들도 초반 필모그래피에는 저예산 B급 영화가 있는 경우가 많다.
  3. 킬빌》이나 《더 씽》 같이 명작으로 취급받는 영화는 대중매체에 영향을 끼칠정도이니 지향점이 다르다고 해서 무조건 쓰레기인 건 아니다.
  4. 샘 레이미의 《이블 데드》 같은 경우에는 이후 영화/대중문화에 미친 영향이 실로 어마어마하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