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1960년대 미국의 2, 30대를 위주로 발생한 하나의 문화풍조 및 그것을 따르는 사람들의 총칭.

2 설명[편집]

1960년 중후반, 베트남전의 계속된 실패와 불안한 사회의 영향으로, 젊은이들은 희망을 잃고 실의에 빠지기 시작했다. 이에 기존 사회의 질서를 부정하고, 자유평화를 사랑하며, 정신적 가치에 무게를 두며 인간성을 중시하고 물질 문명을 부정하는 운동이 전 미국적으로 퍼지기 시작한다. 이것이 바로 '히피'이다.

히피의 뿌리는 비트닉[1]에서 그 뿌리를 찾을 수 있는데, 비트닉 자체가 보헤미안적 태도를 지닌 반항아 문학청년들이었다.[[잭 케루악과 앨런 긴스버그를 비롯한 일군의 젊은 작가들은 기존 질서를 거부하고 자유를 숭배했다. 이 흐름은 훗날 모드]족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게 되고, 점점 요란한 패션과 약물문화, 자유, 평화의 사상이 합쳐지면서 히피 문화가 도래하게 된다. 히피는 대략 1966년경을 기점으로 등장하게 되었다고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자유분방한 의상과 헤어스타일, 정신적 해방을 위한 마약 사용, 집단 난교와 공동생활 등이 대표적인 상징이다. 히피는 당시 베트남전쟁 반대로 큰 호응을 얻던 반전사상의 아이콘격으로 떠올랐다. 심지어 당시 학생운동이나 청년운동이 힘을 얻던 시대였고, 이들은 종종 폭력투쟁으로 발전했는데, 히피는 철저히 무대응 무저항을 원칙으로 행동했다. 이러한 분위기에 초기에는 히피가 새로운 문명을 개척할 집단으로 비춰지기도 했다. 심지어 아무것도 안하는 행동을 연좌시위(sit-in)을 넘어선 행동으로 이야기 하기도 했다. 이를 Be-in이라고 불렀다. 당시 Human Be-in의 영상 그냥 페스티벌이네 히피라는 호칭의 철자부터 이미 hippy인데 엉덩이를 뜻하는 hip에서 유래되어 아무데나 엉덩이를 깔고 앉는 인간들이라는 뜻으로 히피가 된 것이다.

히피 이전의 서브컬쳐 집단들도 약물을 사용했지만, 그 전까지 약물은 괴팍한 재즈 뮤지션이나 거친 사나이들만 사용하는 것으로 여겨지곤 했다. 그러나 LSD의 구세주라 불리우는 티모시 리어리[2]가 "Turn in, Turn on, Drop out"이라는 슬로건을 내걸면서 약물사용을 통한 정신구조의 확장 및 해방을 주장하면서 약물은 히피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요소로 작용하게 된다. 이때 생긴 단어가 바로 마약을 통한 정신세계의 탐험을 뜻하는 "Trip"이다. 이 단어는 지금까지도 마약을 경험했다는 은어로 쓰이고 있다. [3] 이때문에 히피는 단순한 서브컬쳐를 넘어서 "반문화 운동"(Counter-Culture movement)라는 칭호를 얻는다.

주로 자유분방함이 넘치는 도시 샌프란시스코가 그 운동의 중심지였으며, [4] 몇몇 극단적인 히피는 아예 인도일본(!)으로 날아가서 동양종교철학을 배우기까지 했다.[5] 당시 앨런 긴스버그를 위시한 진보적인 지식인과 작가들도 히피 무브먼트에 대거 참여했다. 흑인들의 민권운동, 아니 그 이상을 넘어선 무장투쟁운동도 이 대열에 합류했는데 그게 바로 유명한 흑표당(Black Panther Party)이다. 이에 대한 묘사가 포레스트 검프에 짧지만 자세히 등장한다.[6]

그러나 1970년도가 되면서 여러가지 병크가 터지게 되고, 히피의 신화와 이상은 점점 흔들리기에 이른다. 특히나 찰스 맨슨이 일부 극단적 히피들의 컬트 교주로서 군림하며 살인을 사주하고 그들을 세뇌하여 착취하고 있었다는 사실등이 알려지면서 이미지에 심한 타격을 입게 되고, 당시 불길처럼 번지던 크랙 코카인 등 마약의 범람 등으로 인해 히피들에 대한 내외부적인 인식이 변하게 된다. 히피 운동이 사회적인 변혁을 일으켜 줄 것이라 기대하고 동조했던 소위 운동권들도 그들의 무능함에 학를 떼고 완전히 등을 돌리게 된다.[7]

사실 1970년대로 들어서면서 히피는 사실상 와해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이들은 1969년 우드스톡 페스티벌 등을 개최하면서 이제 1969년이 지나고 1970년대가 되면 사랑과 평화가 이루어지는 새로운 시대가 펼쳐지리라는, 마치 1999년 세계종말 후 구세주 재림과 신세계를 기원하는 일부 기독교 종말론자와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알타몬트 공연헬스 엔젤스 사건같은 것이 터지고, 1970년대 베트남전이 종결되면서 급격히 세력을 잃는다.
이들 사상의 주요한 모토였던 록 음악(특히 약물의 힘을 빌린 몽환적인 사이키델릭 록음악)도 1970년대를 넘어가며 히피 신비주의를 버리고 급격히 세속화된다. 1980년대쯤 되면 이제 시대의 유물처럼 취급받게 된다.

히피 세대를 대변한 록 아티스트를 들자면 도어즈, 제퍼슨 에어플레인, 그레이트풀 데드, 빅 브라더 앤 홀딩 컴퍼니, 재니스 조플린, 지미 헨드릭스, 크림, 모비 그레이프 등등이 있고, 비틀즈조차도 당시의 히피 세대의 사조를 따랐다.(아니 히피 세대의 우상이었다. 히피로 출발한 아티스트는 아니었지만 시대의 흐름을 아주 부드럽게 타면서 이끌었다. 저 위에 기술된 찰스 맨슨도 비틀즈를 굉장히 숭상했다.)

히피 세대의 "무사안일", "막연한 평화주의"는 훗날 펑크 무브먼트에게 미친듯이 까이게 된다.(펑크가 히피에게서 얻어온 것은 공동체정신 하나밖에 없다. 그런데 이건 히피 이후 대부분의 서브컬쳐가 가지고 있는 것이라...)[8]

사회학적으로는 히피들의 공동체는 '공유지의 비극' 이론을 방증하는 결과밖에 되지 못했으며 공동분배를 주장하던 수많은 히피집단들은 사실상 딜레마에 당착하여 내부적으로 붕괴되었다.

거기다가 돌+I는 뭘 해도 돌+I라는 공식을 증명이라도 하겠다는 것인지, 히피들 중 극단적인 쪽은 80년대에 반대쪽 극단인 신비주의 기독교로 빠져서 반대방향으로 신나게 역주행하며 삽질을 하기도 했다. 물론 기독교계는 이를 고깝게 보았고, 대다수의 하피들은 신비주의적 색체가 강한 자신들만의 교단을 만들어 분리하기에 이른다. 한편 히피들의 대다수였던 부유층 자녀들은 80년대에 '여피'족으로 진화한다. 이들은 70년대 젊은 시절에는 히피 문화에 빠져 흥청망청 보내다가 취직을 걱정할 30대가 되자(80년대 미국 사회가 점차 보수적이고 '돈만 있으면 다 되는' 극단적인 자본주의 사회로 변화되어가고 있었다는 점도 여피족의 등장에 영향을 끼친다.) 다시 집으로 돌아가 부모님과 화해한 뒤 부모님에게 회사 고위직 혹은 이사자리와 회사 주식을 물려받고 돈 걱정 하지 않고 자신들을 온갖 명품으로 치장한채로 낮에는 핼스클럽에서 몸을 만들면서 소일하고 밤에는 클럽에서 코카인을 하면서[9] 연예인 혹은 모델들과 원나잇 스탠드를 즐기는 등 사치스러운 생활을 영위했다.극과 극은 통한다 당시 여피족의 생활상을 보고 싶으면 아메리칸 사이코를 참조할 것.

3 대중문화[편집]

사우스 파크에서는 히피들을 엄청나게 깐다. 에릭 카트맨 평생의 숙원은 세상의 히피들을 다 죽이는 것이고 스탠 마시"이렇게 모여서 노래듣고 마약이나 하고 있느니 좀 세상에 도움되는 일을 찾으라."고 할 정도다...

사실 요즘 히피라는 말은 좀 '철없는 병신'정도의 부정적인 뉘앙스도 있다. 아니면 좋게 말해서 자유분방한 사람이라든가. 때문에 서양 대중매체에서 히피는 결코 좋은 쪽으로 묘사되지 않는다.

서양인들 중에 종종 '스타'니 '리프'니 '아메리칸'[10]이니 '페어루자'니 뭔가 이상하거나 영어가 아닌듯한 이름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 경우 부모가 히피일 가능성이 크다.
참고로 가위손과 순수의 시대 등의 영화로 유명한 위노나 라이더의 부모도 히피였다고 한다. 위노나란 이름도 그녀가 태어난 도시의 이름을 딴 것이다.

글래디에이터에서 콤모두스 황제로 나온 배우 호아킨 피닉스와 요절한 유망주 배우이자 호아킨의 형인 리버 피닉스의 부모님도 히피다. 5남매중에 호아킨만 빼면 나머지 이름은 다 병맛이 철철 넘쳐 흐른다. 심지어 성씨인 피닉스도 바꾼 거다. 원래 성씨는 바텀이었는데, 부모님이 바닥을 뜻하는 바텀보다는 피닉스가 멋있다면서 바꿨다. 그리고 히피 부모님답게 애들 학교는 안 보냈다(...).

폴아웃 시리즈에서도 히피가 존재하긴 했으나, 타국민은 물론 자국민들도 우습게 알던 당대의 미국 정부답게 히피들에 대한 처우도 끔찍하기 그지 없었다. 론섬 로드에 등장하는 전쟁전 기록에 따르면 한번은 히피들이 디바이드에서 시위를 했는데, 정부는 이에 제11장갑기병연대를 보냈다. 그런데 이들의 무장 수준이 좀 후덜덜한데 방어구는 폭동 진압복이고 무장은 폭동진압용 산탄총을 사용하는 집단이였다. 폭동 진압복은 당시 처음 시범제작된 물건으로 반은 실전 테스트를 겸해서 보낸건데 파워 아머보단 못해도 상당한 수준의 방어구이며, 폭동진압용 산탄총은 데스클로도 몇 발 맞으면 뻗는 초고화력 무기들이다. 이런 것들을 비무장한 민간인에게 썼다니... 흠좀무.

몇몇 매체에서는 전투광이나 공리주의입장의 캐릭터들은 평화주의자를 히피로 보는 성향이 강한 듯 하다(상술했듯 실제 미국에서도 한 때마나 히피 = 평화주의자라는 인식이 있긴 있었으니 이렇게 보는것도 무리는 아니지만).

3.1 히피인 캐릭터[편집]

  • 더 머펫 쇼 - 일렉트릭 메이헴. 비틀즈 등 70년대 이전의 쟁쟁한 뮤지션들을 반영한 밴드라서 당연하다면 당연하다. 코믹스판에 따르면 멤버 중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듯...
  • 심슨
    • 모나 심슨 : 호머가 어릴 때 TV에서 나오는 히피를 보고 한눈에 히피 성향에 반해 히피가 되었다. 그리고 생물학병기를 연구하는 연구소(번즈 사장이 연구원 내지는 책임자였다!)에 소독 테러를 했다가 지명수배를 당한다. 참고로 이때 경비원이 위검 서장이었는데 이 소독제에 천식이 완치되어(!) 경찰이 될 수 있었다고… 호머가 어머니를 찾는 에피소드에서 가족들과 식사 중 모나가 나타났다는 걸 알게 된 번즈 사장이 탱크까지 동원(!) 했지만 위검 서장이 몰래 알려준 덕에 도망칠 수 있었다.
    • 호머 심슨 : 자신의 미들 네임이 JAY라는 것과 어머니가 히피였다는 것을 알자, 뜬금없이 히피 정신에 각성하여 히피 노릇을 하게 된다. 모나 심슨이 처음으로 언급되는 에피소드.
  • 아이돌 마스터 신데렐라 걸즈 - 아리우라 칸나
  • ∀건담 - 레드 대. 문 레이스를 선조로 둔 집단. 히피는 아니나 히피의 스타일과 이런저런 모티브가 많이 섞여 있다.
  • 프렌즈 - 피비 부페이. 전형적인 떠돌이 히피. 심지어 램프의 지니에게 빌고 싶은 세 가지 소원이 세계 평화, 열대우림 보호, 더 큰 슴가(...)
  • GTA 산 안드레아스 - 트루스(The Truth)
  • 사이퍼즈 - 드루이드 미아 : 복장도 그렇고 자연의 힘을 사용하여 싸운다
  • 트로피코 3 - 환경주의자 정당 지도자 써니 플라워. 플레이어에게 도움 안 되고 정신나간 히피 여자(...)
  • 포레스트 검프 - 제니 커렌
  • 리코(마다가스카의 펭귄) - 프라이빗의 루나콘의 목소리칩이 이식되어 이쁜이 인형이 리코를 잠시 히피로 만들어놓은(...)
  • 캐빈은 12살 - 카렌 아놀드[11]
  1. 이들의 스테레오타입은 베레모, 검은 폴로셔츠, 봉고드럼이었다. 심슨가족에 나오는 네드 플랜더스의 부모가 그 당시 전형적인 비트닉 모습이라고 보면 된다.
  2. 바로 위의 Human Be-in 영상의 서두에 등장하는 인물이다. 하버드대학교심리학 교수였는데, 약물의 사용을 예찬하며 히피가 되었다.
  3. 1967년에는 아예 the trip이라는 영화도 나왔다. # 이 영화는 히피 시대의 중요한 영화 중 하나로 꼽힌다.
  4. UC 버클리 대학에서 파생
  5. 이렇게 동양문화에 심취한 인물 중 스티브 잡스조지 해리슨이 유명하다. 다만 그 부작용으로 인해 인도 여행에 대한 이상한 환상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6. 히피인 제니가 샌프란시스코에서 길거리 생활을 하거나, 마약을 통해 정신세계 체험을 하거나 흑표당의 아지트에서 트러블을 일으키는 등.
  7. 실제로 1969년~1972년은 히피 살인마의 시대였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은 히피를 더더욱 무시무시한 집단으로 인식하게 만들었다.
  8. 섹스 피스톨즈의 유명한 말을 상기해 보자. "난 히피가 싫고 걔들의 가치관도 싫다."
  9. 이 때문에 미국에서 코카인은 돈 많은 백인들이 하는 마약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10. 대표적인 예가 미국의 게임 제작자 아메리칸 맥기다. 히피였던 어머니가 자식 이름을 '아메리카'라고 짓는 친구를 보고 자신의 아이 이름은 '아메리칸'이라고 지었다고 한다.
  11. 이 작품 자체가 미국의 6,70년대를 가감없이 보여주는 작품이기도 하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