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戱曲. 대사(臺詞)를 중심으로 하여 인물의 동작이나 무대 효과에 관한 스테이지 디렉션(stage directions)을 첨가하여, 문자로 표현한 것.

2 상세[편집]

연극과 희곡은 서로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고, 경우에 따라서 동의어로 쓰이기도 한다. 하지만 희곡이 극작가 개인의 고유한 문학적 활동인데 비해, 연극은 배우와 연출가, 무대 디자이너 등이 극작가의 희곡을 중심으로 펼치는 종합예술이다. 결국 연극은 희곡이 없으면 아무 것도 아니다.[1]

드라마, 즉 희곡이라는 용어는 그리스어인 dran(행동하다라는 뜻의 동사) + ma(결과를 뜻하는 명사 어미)의 합성어에서 그 어원을 찾을 수 있다. 그러니까 행동하기로 표현되는 문학 양식이라는 소리다.[2]

간혹 '희곡'과 '희극'을 혼동하는 사람이 있는데, 희곡은 본문에서 말했다시피 연극의 동의어(또는 연극의 대본)을 말하고 희극(喜劇)은 재미있는(즐거운) 내용이며 해피엔딩으로 맺는 희곡(연극) 즉 코메디(comedy)를 말한다. 희극의 반대말은 비극이고 희곡의 반대말은 없다.

3 문학에서의 위상[편집]

근대희곡은 현대문학이 시작된 시발점이기도 하다. 중세 문학은 기사문학과 영웅담, 괴담집에 불과했는데 이를 체계적으로 기승전결 및 인물구성과 복선의 개념을 갖춘 현대적 소설이 등장하게 된 계기에는 그에 앞서 점진적으로 발전한 근대 희곡이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이 시기, 데우스 엑스 마키나로 대표되는 초현실적 해결장치를 배제하고 버나드 쇼등의 작가들이 대두되는 치밀하고 탄탄한 플롯과 전개, 뚜렷한 주제의식, 인간적으로 매료되고 납득할 수 있는 인물의 설정 등이 중요하게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주로 사회적 관심사와 시대상을 반영하는 이러한 작품성향의 모태는 셰잌스피어에 있지만 18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귀신이나 신이 난데없이 등장해 상황이 종결되는 어처구니없는 작품들이 버젓이 공연되었다. 셰잌스피어의 재조명과 절대적인 찬사는 바로 이 시대부터 시작되었다.

1800년대 중후반 등장한 희곡작가들은 과거의 연극 주류를 정면으로 배격하고 오늘날 현대문학에 당연시되는 여러 장치와 소재들을 연구하고 발전시키는데 현대문학은 바로 이들의 연구성과를 받아먹고 탄생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때문인지 문학평론가들은 희곡작가를 소설가보다 절대적으로 우위에 두는 경향도 많다. 실제로 해외 문학저널에서는 희곡의 비중이 많은 편으로, 희곡 작가들이 홀대받는 것은 국내만의 특징

사족으로, 연극감독들이 희곡집필까지 맡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이는 정상적인 경우가 아니다. 외국이라면 전문적인 필진이 두텁게 형성되어 있다. 사람이 없어서 감독이 대본까지 쓰는 것. 이는 영화계도 마찬가지다. 이는 희곡작가를 지망하는 사람은 많지만 현장에서의 대접은 공기 or 시다바리 수준인 까닭이 커서 실력있는 사람들은 붙어 있지 않기 때문. 근대적 극단이 우리나라에 들어선 일제 중엽부터 감독이 희곡작가의 의견을 고려치 않고 자기 마음대로 작품을 만들어버리는 관행이 해방 후에도 내려와 굳어진 탓이다.

그래서 희곡을 배운 사람들은 방송국쪽으로 빠져나갔고 연극대본가 출신 작가들의 탄탄한 드라마대본이 80년대 후반 한국 드라마의 중흥을 이끌기 시작했다. 연극영화계에서 작가의 권리가 지켜지지 않는 광경을 지켜본 이들은 방송드라마에서는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시키려 노력했고 그 대가로 드라마작가를 존중하는 문화가 성립되었다. - 무명일 땐 또 다르지만 - 결과적으로 드라마계는 아직도 우수한 글쟁이들이 몰려드는 반면 연극영화계의 시나리오 전문 인력은 그야말로 고사 직전. 사실 가장 큰 문제는 시나리오 작가를 무보수 봉사인력으로 생각하면서 제대로 급료도 안 챙겨주는 불합리한 관행이다.

4 리그베다위키에 등재된 희곡 작품 목록[편집]

5 관련 항목[편집]

  1. 라곤 해도 줄거리따윈 필요없어! 라고 주장하는 것들이 있기도 하다
  2. 이재명作 '극문학이란 무엇인가' 참조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