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FPS 장르의 한 갈래. , 퀘이크를 비롯한 90년대 FPS 모델에 기반한 게임들을 일컫는다.

2 명칭[편집]

이들을 일컫는 확고한 장르명은 국내, 그리고 영미권에서 모두 존재하지 않으나, 국내에서는 흔히 고전 FPS, 하이퍼 FPS[1] 등으로 불리며 영미권에서는 Old-School Shooter[2], Fast-Paced Shooter[3], Twitch Shooter[4], Arena Shooter[5] 등으로 통한다. 또는 장르의 대표적인 게임의 이름을 따 Quake(또는 기타 유명한 작품)-Like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참고로 이와 대칭점을 이루는 장르는 콜 오브 듀티 시리즈로 대표되는 오늘날의 FPS들은 spunkgargleweewee Modern Military Shooter[6]로 불린다.

3 특징[편집]

고전 스타일의 FPS 게임은 콘트라 시리즈 같은 런앤건 스타일 게임을 1인칭화한 것과 같은 특징을 갖는다. 그 특징을 열거하자면 다음과 같다.

  • 게임 속도
    • 주인공의 이동 속도가 매우 빠르다.
    • 기본적으로, 혹은 트릭을 통해 높이 점프할 수 있다.
    • 이야기 진행, 컷씬 등이 매우 간소화되어 있다.
    • 레벨 클리어 후 시간이 표시된다.
  • 전투
    • 예외도 있지만, 흔히 재장전이 존재하지 않는다.
    • 가늠자 없이 높은 정확도로 사격한다.
    • 최대 10개까지 또는 그 이상의 무기(키패드 1~ 키패드 0까지)를 동시에 소지할 수 있다.
    • 무기는 서로 엇비슷한 게 존재하기보다는 분명한 차이점을 보인다.
    • 근접 전용 무기(전기톱 등)가 있다.
    • (싱글플레이의 경우) 아군의 지원을 받지 않는 일당백의 양상을 띈다.
    • (멀티플레이의 경우) 한 번에 쉽게 죽지 않는다.
    • 구급상자나 이에 상응하는 아이템을 통해 체력을 회복한다.
    • 여러 파워업 아이템으로 능력을 기준치 이상으로 올릴 수 있다.
    • 인간류 뿐만 아니라 보스를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적들이 존재한다.
  • 레벨 디자인상의 특징
    • 대체로 가상의 세계를 배경으로 한다.
    • 레벨 구조가 비선형적이거나 여러 루트가 존재한다.
    • 키카드나 스위치 등을 통해 잠긴 문을 열며 진행한다.
    • 퍼즐 요소가 많이 존재한다.
    • 레벨간 분명한 경계가 있다.
    • 레벨 곳곳에 비밀 장소(그리고 간혹 비밀 레벨)가 존재한다.
    • (멀티플레이의 경우) 아이템과 탄약이 리스폰된다.

흔히 고전 FPS로 분류되는 게임들 중에서도 이들 요소를 모두 갖고 있는 경우는 흔치 않으며, 대체로 몇 가지를 포함하고 있다면 고전 FPS로 분류되거나 그 성격을 갖추었다고 간주된다. 하지만 이러한 장르 나누기가 흔히 그렇듯 분명한 기준은 없어서 가끔 하나의 게임에도 고전 FPS로 분류될 수 있는가 아닌가 이견이 나오기도 한다. 예로 하프 라이프헤일로 시리즈가 그렇다.[7]

고전 FPS의 핵심적인 특징인 빠른 속도는 장르의 흥망성쇠를 불러온 양날의 검이었다. 빠른 속도와 강한 액션성 덕분에 기존 게임과는 차별화되며 인기 장르가 될 수 있었지만, 진입 장벽이 높아지고 게임시장이 콘솔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장르의 인기를 제약하는 원인이 된다. 특히 퀘이크언리얼 시리즈로 대표되는 멀티플레이 게임들은 굉장히 높은 장벽을 요구하며 고수와 하수간의 도저히 넘을 수 없는 벽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플레이어는 높은 수준의 경쟁력을 위해 가속 점프를 비롯한 각종 이동 기술을 익혀야 하며, 개미만큼 작게 보이는 먼 곳의 적을 정확히 맞추고, 일정 시간마다 스폰되는 아이템을 차지하기 위해 맵을 익혀야 한다. 상대의 뒤를 잡을 수 있다면 하수도 고수를 잡을 수 있는 오늘날의 FPS 게임들, 가파르게 확장되며 보다 쉽고 대중적인 디자인의 게임이 인기를 끌던 시대의 흐름과는 정반대였다.

고전 FPS의 비현실적인 면 또한 장르의 인기에 여러 제약요소가 되었다. 현실에 기반한 게임들은 그 세계관 이해에 별 다른 애로사항이 존재하지 않으며, 대중은 보다 친근하고 익숙한 것에 매력을 느낀다. 90년대 초중반에는 열악한 기술력으로 인해 이를 위화감 없이 구현하기 어려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는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았고 실제 역사나 세계를 바탕으로 한 FPS 게임이 인기를 끌기 시작한다. 또한 하프 라이프를 필두로 영화같은 경험을 제공하는 내러티브가 강조된 게임들이 인기를 끌면서 고전 FPS의 비현실성은 이야기의 몰입감과 설득력을 떨어뜨리는 요소가 되었으며, 플레이어에 따라 진행속도가 천차만별인 비선형적인 레벨 디자인은 선형적인 내러티브를 저해할 가능성이 있는 기피 요소가 되었다.

4 역사[편집]

1990년대 초중반, 울펜슈타인 3D과 둠의 성공 이후 여러 파생작들이 나온다. 이들 파생작들 중에는 듀크 뉴켐 3D, 헤러틱, 스타 워즈: 다크 포스 등의 게임이 인기를 끌었다. 이 당시에 제작된 게임들은 마라톤과 같이 분명한 독창성을 갖춘 게임들도 있었으나 둠의 인기의 편승한 작품들이 대부분이었고 스타일도 서로 비슷했다. 당시엔 FPS라는 장르 명칭도 거의 쓰이지 않았고 대신 둠 클론으로 불리다 98년에 접어들 시점에야 FPS의 사용빈도가 둠 클론을 앞지른다.

1990년대 중후반에는 3D 혁명이 일어났으며, 점차 둠과 퀘이크의 그림자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색깔을 갖춘 작품들이 늘어난다. 이 시기의 대표작으로는 퀘이크 시리즈, 골든 아이 007, 언리얼 시리즈, 하프 라이프, 레인보우 식스, 트라이브스 등이 있다. 고전 스타일의 FPS와 새로운 물결의 FPS가 모두 인기를 끌었던 시기였다.

1999년 배포된 카운터 스트라이크와 2001년 발표된 메달 오브 아너가 PC와 콘솔 양쪽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고전 FPS는 하락세를 맞이한다. 1999년 연말에는 언리얼 토너먼트퀘이크 3가 발매되며 고전 FPS의 마지막 전성기를 맞이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고전 FPS 개발사들이 부진하거나 작품을 내놓지 못함으로써 오랫동안 히트작이 나오지 않았으며, 고전 FPS는 소수 장르가 된다. 반대로 콘솔에서는 헤일로와 콜 오브 듀티 시리즈가 커다란 인기를 끌면서 많은 서양 개발사들을 엑스박스를 비롯한 콘솔로 이끈다.

2004년 FPS 장르에서 양대 산맥이라 할 수 있는 하프라이프와 둠의 후속작이 발매가 되었다. 하프 라이프 2의 경우 역사상 최고의 게임이라는 찬사를 얻은 반면, 굉장한 그래픽적 진보를 가져온 둠 3의 경우 나쁘지 않은 성적이었으나 이라는 프랜차이즈에 비하면 실망스러운 결과였다. 결국 이 극적인 부침으로 인해 고전 FPS, 좀 더 정확하게는 둠/퀘이크류[8]로 대표되는 Fast-paced Shooter의 몰락이 가시화되었다 볼 수 있다. 둠3 졸라 느린데??

2005년, PC 패키지 시장의 가파른 하락세가 거듭되고 게임제작비가 치솟으면서 대다수의 개발사가 당시 엑스박스 360를 중심으로 콘솔 중심의 게임을 제작하기 시작한다. 키보드와 마우스가 아닌 게임 컨트롤러가 FPS 게임의 새로운 기준이 되면서 고전 FPS의 빠른 속도는 맞지 않게 되었으며, 더 넓은 층에 어필할 수 있는 대중적인 디자인의 게임이 대세가 된다. 특히 2007년에 발매된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는 기록적인 흥행을 기록하면서 이후 제작되는 수많은 FPS 게임의 모델이 된다.

2007년 고전 FPS의 명맥을 이은 팀 포트리스 2가 발매되어 인기를 끌었고, 2011년 이후에는 블렛스톰, 하드 리셋, 시리어스 샘 3, 트라이브스: 어센드 등이 콜 오브 듀티 유사 게임으로 포화된 FPS 장르에서 틈새시장을 노려 발매되고 있다.

다만 콜 오브 듀티 시리즈 자체도 반복되는 자기카피와 혁신없는 우려먹기가 계속되고, 다른 게임들에서도 그래픽을 제외한 게임플레이 경험에 있어서 큰 발전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2014년 발매된 울펜슈타인 더 뉴 오더와 같이 고전FPS와 최신 현대전FPS이 고루 섞인 게이밍 겸헝을 제공하는 게임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콜오브듀티의 최신작인 어드밴스드 워페어 역시 고전fps의 요소들을 다수 도입하였다. 또한 브루탈 둠이 상당한 인기를 끄는 등, 고전 게임을 새롭게 해석한 모드나 게임이 나오는 것으로 봐선 고전FPS로의 회귀 보다는 고전FPS의 발전적 형태의 게임을 기대해도 될 듯 하다.

5 일반적으로 고전 스타일 FPS로 분류되는 작품들[편집]

6 고전 FPS의 요소를 갖춘 작품들[편집]

7 관련 항목[편집]

  1. Hyper-Stylized FPS의 약자를 의미하는, 영문화권의 단어가 국내에 들어오며 누군가에 의해 무분별하게 임의로 축약된 콩글리쉬 용어. 영미권에서는 전혀 쓰이지 않는다. 'Hyper-Stylized'는 '극히 과장된 방식의' 정도의 의미를 갖고 있다.
  2. 고전 스타일 FPS를 의미
  3. 구글 기준으로 가장 많은 검색결과
  4. twitch는 몸을 씰룩이거나 눈을 깜빡이는 걸 뜻하며, Fast-Paced Shooter와 마찬가지로 이런 종류의 슈터가 가진 빠른 속도를 의미한다.
  5. 흔히 데스매치 게임들, 그리고 시리어스 샘이나 페인 킬러 등의 게임이 플레이어를 일종의 투기장 안에서 싸우게 하는 것에서 비롯된 용어.
  6. 유명 유튜버인 토탈 비스킷은 이를 줄여 MMS로 부른다.
  7. 하프 라이프 시리즈는 위의 요소를 다수 포함하고 있지만 내러티브의 강조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레벨의 경계, 비교적 선형적인 레벨 디자인 등 고전 스타일과는 배치되거나 현대 슈터의 모델이 되는 여러 특징을 갖추고 있다. 때문에 해외 포럼에서는 하프 라이프 시리즈가 고전 FPS인지 아닌지에 대해 이견이 분분하다.
  8. 퀘이크 시리즈의 경우 2005년말에 4번째 작품이 발표되었고 각종 대회도 개최되긴 했으나 고전 FPS 재부흥을 일으키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메이저대회도 퀘이크4를 버리고 다시 퀘이크3로 돌아가는 기현상까지 벌어졌으니(...)
  9. 밸브가 이드 소프트웨어를 찬사하는 의미로 개발한 게임. 게임플레이는 퀘이크 1의 멀티플레이와 동일하다고 봐도 무방하다.본격 이드 헌정 게임
  10. 페인 킬러 개발진 중 일부가 설립한 개발사인 Flying Wild Hog에서 개발한 게임. Flying Wild Hog는 이후 섀도우 워리어의 리부트를 개발하기도 하였다.
  11. 원래 퀘이크 1의 변형 엔진인 Darkplaces를 사용해 개발되던 오픈 소스 무료 FPS였으나, 프로젝트 창립자가 Illfonic이라는 게임 개발사에게 해당 게임의 코드와 이름 사용 권한을 라이센스했다. 그리하여 Illfonic이 크라이 엔진을 사용해 개발한 게임이 바로 이것. 라이센스 사실이 처음 밝혀졌을 당시 관련 커뮤니티는 물론이거니와 개발자들과 후원자들까지 격렬하게 반발했고, 이후 개발자들은 따로 떨어져나와서 아래의 Xonotic을 개발하게 되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