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風刺[편집]

명사 한의학 얼굴에 여드름 같은 것이 돋는 피부병.

2 風姿[편집]

명사 같은 말 : 풍채(風采)(드러나 보이는 사람의 겉모양).

3 諷刺[편집]

명사
1. 남의 결점을 다른 것에 빗대어 비웃으면서 폭로하고 공격함.
2. 문학 작품 따위에서, 현실의 부정적 현상이나 모순 따위를 빗대어 비웃으면서 씀.

예로부터 이어져온 표현방식으로 어떤 것을 직접적으로 비판하기보다 빙 둘러서 유머와 함께 비판하는것이다. 보통 풍자를 활용한 작품은 계급 사회나 빈부격차 등의 사회의 불합리성과 불균등에 대한 비판이 주제이므로 서민적 혹은 반사회적 성격을 가지며, 직접적으로 불만을 표시할 수 없는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들의 박탈감을 해소하는 형태로 생산된다. 풍자 분야의 하위 카테고리로 대표적인 것이 탈춤블랙 코미디이며, 이 분야에서 대표적인 예술가는 찰리 채플린이다. 하지만 이렇게 민중을 중심으로 발달한 풍자 작품들은 민중이 있는 곳에는 반드시 존재하였고 앞으로도 존재할 것이나, 그 문화 콘텐츠를 소비하는 기반의 특성 상, 기록을 통한 전승이 이루어지지 못한 경우도 있기 때문에 소실된 것도 많다.

정치적 풍자의 경우 당연히 권력층이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언론의 자유가 엉망인 나라나 독재국가인 경우에는 탄압을 받기도 한다. 그나마 온건한 경우에는 보도통제나 섹드립 등을 침소봉대하여 방영을 중지시키는 정도로 끋나지만, 심한 경우에는 정치적 풍자를 보도하거나 방영한 언론 기관에 대해 인사적인 탄압을 가하기도 했고, 더 심한 경우엔 풍자를 시도한 사람을 비밀리에 납치하여 고문하거나 죽여버리기도 했다. 그나마 독재세력 중에서도 세련되게 3S정책을 사용하는 독재세력은 언론층에 권력의 나팔수들을 양성해서 오히려 독재세력에 반대하는 정치 세력을 풍자나 비난으로 공격하기도 했다. 심각한 인신공격, 흑색선전이라 할 지라도 주체가 사실상 독재세력이었기 때문에 고소를 하거나 해결을 하려고 해도 불가능해서 그대로 비난의 대상이 되기가 일쑤였다.

3.1 풍자가 아닌 것[편집]

  • 상류층이나 국가 단위, 대규모 단체가 아닌 하류층 및 소규모 단체를 비난의 소재로 한 것. 그러나 그 현상이 도드라지거나 여론에서 충분한 비판의 소지가 되고, 반성의 소지가 된다면 예외.[1][2]
  • 특수한 신체적 허점이나 그러한 특징을 소재로 삼는 것.[3] 동서양인 막론하고 누구나 다 가질 수 있는 특징이나 그러한 특징, 긍정적인 특징은 제외한다.[4]
  • 피해자나 동정받아야 할 사람이나 대상, 사건을 풍자 대상으로 삼는 것.
  • 비극을 풍자 대상으로 삼는 것.
  • 남들이 알지 못하는 일개 개인의 비밀이나 사생활을 소재로 한 것.
  • 논란에 대한 찬반 여론이 현재 진행중이라 명확하게 확답할 수 없는 것. 그러나 논란 자체를 소재 삼는것은 예외.
  • 충분히 공감갈 만한 일이 아닌 것을 소재로 삼는 것. 단, 특정 사람들에게만 대상이되고, 그들에게 공감간다면 상관없다.
  • 잘못이 아닌 모든일을 소재로 삼는 것. 애초에 풍자라는 개념에서 벗어나게 된다.
  • 이미 마무리 되어 논할 가치가 없는 일들을 소재로 삼는 것. 단, 역사적인 일들은 예외.

3.2 우리나라의 풍자[편집]

역사가 상당히 깊은데, 봉산탈춤에서 양반을 비판하는 취발이가 나오거나, 판소리에서도 나오기도 했다.
그리고 현대에 들어서도 정치와 사회 비판으로 코미디의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심지어 SMP에까지! 그 대표적인 예가 개그 콘서트. 웃찾사는 시사개그 제한으로 인해 씨원하게 망했다.(과거 시사개그의 대부 김형곤씨가 서거한 뒤로는 예전만 못하다고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
이말년도 자신의 만화에 사회 문제를 풍자하는 요소를 자주 넣는다. 본격 병맛과 진지의 결합.

3.2.1 개그 콘서트[편집]

3.3 해외에서의 풍자[편집]

미국은 풍자가 코미디의 필수요소이다. 존 스튜어트, 스티븐 콜베어 등의 시사 개그맨들이 방송[5], 인터넷을 통해 활약하고 있고, SNL 등 공중파 코미디 프로그램, 투나잇 쇼 등의 토크쇼에서도 반드시 풍자가 들어간다. 이외에 심슨, 사우스파크 등을 보면, 미국의 유머가 풍자를 기반으로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미국에서 풍자가 발달한 원인은 미국의 근원이 독립전쟁이라는 지배자의 압제에서 벗어나기 위한 투쟁에서 시작된 것에 기인한다. 물론, 유럽에서도 풍자가 아에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에라스무스의 우신에찬,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 등으로 대표되는 위대한 작품들이 존재하며, 오스카 와일드볼테르 등의 풍자아가리 싸움에 능한 명민한 인물들도 많았다.

반면에 일본에선 한국, 미국과는 다르게 시사 풍자 개그가 방송에서 거의 실종되었다. 그 대표적인 예가 SNL 일본판.[6] 대신에 일본에서는 '더 뉴스페이퍼'라는 코미디 그룹이 공연을 통해 시사풍자 개그의 맥을 잇고 있다.[7]

3.3.1 해외의 풍자 작품[편집]

추가바람.

  1. 상류층이나 국가 단위, 대규모 단체를 향한 웬만한 풍자는 시샘정도로 보는 시각도 있고 특히 이 부류는 마음만 먹으면 풍자하는 사람에 대해 얼마든지 보복 가능하다는 인식도 있으며 실제로 그런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병크수준만 아니면 넘어가지만, 반대로 대중이 풍자로 여겨진다면 민중이 당사자들에게 하고싶은 말이기도 하니 함부로 건드리는 건 인증도장 찍기인 셈이기도 해서 건드리는 자체가 자신들에게도 위험하다. 하지만 하류층 및 소규모 단체는 보복은 커녕 놀리는대로 당해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웬만해선 소재로 안쓴다.
  2. 단, 보수적인 국가들의 경우 정말 진지하게 자신들의 명예를 중요시 하는데다가 대중적으로 싫어하는 경우가 많아서 써봤자 안먹히는 경우도 있다.
  3. 과거엔 풍자로 여겨졌으나 시간이 갈 수록 야만적인 행위로 여겨진다.
  4. 가령 검열삭제가 크다던가...단골 풍자소재.
  5. 특히 케이블 코미디 전문 채널인 COMEDY CENTRAL
  6. 뉴스를 어떻게 이용했는지에서 그 차이가 드러난다. SNL 미국 본판, 한국판에서는 뉴스 형식의 시사풍자 코너인 WEEKEND UPDATE가 있고 세스 마이어스와 장진이 시사 현안에 대해 통렬한 코멘트를 던지나, SNL 일본판에서는 그냥 별 거 아닌 뉴스 진행 중 아카시야 산마에게 물 맞고 몸개그 하는 것으로 끝난다. 차라리 포맷 일본에 안 파는 게 나았을 듯...
  7. 방송에도 나오긴 나온다. 대신 코미디 프로그램이 아니라 뉴스 프로그램.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