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anormal_activity_3.jpg

99ef1_foundfootageparanormal4-4_3_r560.jpg

각각 파라노말 액티비티 3파라노말 액티비티 4의 한장면

1 개념[편집]

Found Footage. 모큐멘터리 방식으로 만들어진 영화를 일컫는 용어. 1998년 블레어 위치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호러영화의 한 서브 장르로 자리잡았기 때문에 보통 파운드 푸티지라고 하면 "모큐멘터리 호러"를 가리킨다.

발견한(Found) 영상(Footage)이라는 뜻으로, 모큐멘터리가 호러영화가 되면 찍은 사람이 멀쩡히 살아있을 경우 무서울 리가 없다. 그래서 "어머나 사람은 어디가고 찍은 영상만 남았네?" 하는 식의 이야기가 되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 간혹가다 캠코더로 찍은게 아닌 CCTV블랙박스영상이 파운드 푸티지의 소재로 쓰이기도 한다.

흔한 영화는 전지적인 시점 또는 여러 등장인물의 시점을 오가며 스토리를 진행하지만, 파운드 푸티지는 등장인물(카메라맨)의 시각만 보여주기 때문에 마치 직접 사건을 보는 듯한 사실감과 핸드헬드 방식으로 불안정하게 흔들리는 화면과 제한한 정보 덕분에 불안감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보통 카메라맨이 죽거나 카메라가 망가졌다, 하는 식으로 화면을 갑작스럽게 끊는 모호한 결말 때문에 관객이 나중 일을 상상할 수 있는 기묘한 신비감을 조성할 수 있다.

일반적인 영화같은건 전지적인 시점은 사실적이지 않기 때문에 [1] 어찌보면 리얼리즘(사실주의)라고 볼 수 있다. 파운드 푸티지의 단점이라고 하면 바로 상상, 회상이나 꿈을 보여줄 수 없다는것 정도. 또 삽입되는 배경음악을 넣을 수도 없다. 그런데 배경음악을 넣을 수 없는건 오히려 단점 이라기 보단 장점에 가깝다. 파라노말 액티비티만 봐도 오히려 정적이 제일 무섭다.

찍은 영상(설정상으로는)을 그대로 보여주기 때문에 사건 시간 순서대로 표현하며[2], 전문 촬영장비로 찍었다는 컨셉이라 화질이 깔삼하지만 홈비디오로 찍었다는 분위기를 내고자 일부러 조잡한 화면을 보여주기도 한다. 카메라의 배터리나 녹화테입이 놀랍게 길 때가 몹시 많다(...)

2 역사[편집]

파운드 푸티지의 선조가 되는 영화는 루게로 데오다토의 1980년작 카니발 홀로코스트이다. 아마존 강 탐사를 떠난 탐험대가 실종하고, 이들의 행방을 찾기 위해 가이드의 도움을 받아 원주민 마을에서 그들이 남긴 필름을 회수해 온 사람들이 영상의 내용을 보고 경악하는 내용의 이 영화는 전체 상영시간의 절반 정도를 모큐멘터리 방식을 차용했다. 다만 이 영화의 모큐멘터리 기법은 현대인의 사악함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썼고, 등장인물의 공포감을 관객에게 전달하기 위한 목적은 아니기 때문에 오늘날의 파운드 푸티지와 다르다. [3]이 영화에서 나오는 현대 문명과 원주민 문명이 다르다는 소재는 이후 몬도 카네, 쇼킹 아시아 등의 아류 다큐멘터리에서 선정적으로 활용하기도 했다.

모큐멘터리 기법을 사실적인 공포감 조성을 위해 본격적으로 활용한 최초의 영화는 블레어 위치다. 등장인물 3명만 달랑 나와서 숲을 배경으로 지들끼리 뛰어다니는 내용이 전부인 이 2만 달러짜리 초초초저예산 영화는 특수효과고 나발이고 순전히 상황과 분위기만으로 공포감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어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으며, 이후 유사한 컨셉의 작품을 대거 양산하며 파운드 푸티지라는 용어를 만들었다.

블레어 위치의 등장 당시 사람들이 그 참신함에 경악하긴 했지만, 참신함도 한번이지 이제는 웬만하면 핸드헬드로 화면 좀 흔든다고 짜증을 내면 냈지 무서워하는 관객은 없다. 하지만 현장감있는 공포감 조성에 있어 이 기법은 여전히 유효하기 때문에 많은 호러영화에서 애용하고 있다. 2009년에는 파운드 푸티지란 자고로 블레어 위치처럼 카메라 흔들면서 돌아다녀야 한다는 선입견을 깨고, 정적인 카메라 워크로 침묵과 기다림을 통해 일상의 초자연적 공포를 기똥차게 표현한 작품인 파라노말 액티비티가 등장해서, 이 장르가 아직도 효과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기도 했다.

3 관련 작품[편집]

대부분 호러영화다. 아닌 것도 있지만.[4]

  1. 현실적으로 따지면 배우가 연기한거라고 하지만 극중에 따지면 엄연히 영화속 그 상황이 현실인데 그 현실을 바라보고 있는 시점을 (그게 사람이든 카메라든) 주인공들이 인지하지 못하는 부분에서 비현실적
  2. 클로버필드에서는 이미 썼던 테입에 덮어 씌워 녹화했다는 설정으로 과거의 영상을 보여주기도 한다.
  3. 또한, 블레어 위치 제작자들은 카니발 홀로코스트에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4. 예를 들어 프로젝트X 나 크로니클은 호러가 아니고 그냥 고딩들 중 한 명이 카메라를 가지고 댕긴다.
  5. 스웨덴 영화
  6. 100%는 아니고, 파운드 푸티지의 형식을 일부 차용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