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0037836 4a97f020a0510.jpg

키보드워리어에게 중요한 건 기술이 아니다. 체력이다. - 진중권

1 개요[편집]

웹상에서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시궁창 배틀을 일컫는 말로. 21세기에 들어오면서 인터넷 네트워크 시대를 거치게 되면서 탄생한 신종 네트워크 대전 결투방식으로 간단하게 키배라고도 한다. 이겨도 져도 별 의미는 없으며 이겼다고 뭐 대단한 것도 아닌 정신적 자존심 대결. 그러나 현재는 "인터넷이라는 가상공간에서 일어나는 자존심 싸움"으로 의미가 확장된 상태다. 인터넷에서의 배틀방식이 주로 키보드를 입력해서 벌어지기 때문에 붙여졌으며, 키보드로 게임하여 상대와 겨루는 것은 키보드 배틀이라 부르지 않는다. 영어로는 플레이밍(Flaming, 불지르기)라고 하는 모양이다.

키보드 배틀의 발전형으로 병림픽이 있으며, 병림픽을 이기든 지든 병신 취급을 받기 때문에 만약 논리로 반박할 거리가 다 떨어졌으면 순순히 물러나 패배를 인정하도록 하자.


옛말에 이런 말이 있지 않은가,

Alvin toffler byunglympic.jpg
당연하지만 앨빈 토플러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

반대로 다르게 생각해보면 이긴 병신이 되는건 끝까지 병신으로 남겠다는 의미이다. 그러니까 괜히 키보드 배틀에서 이길 생각은 접고 관심을 끊어버리는게 좋다. 승리한 병신이나 패배한 병신보다 싸우지 않고 구경만 하는 정상인이 가장 승리자에 가까우니까. 팝콘 팝니다.

이렇게 의미없는 짓 취급을 받는게 보통이지만 사실 키보드 배틀은 초등학교 애들 싸움처럼 목소리 크고 말많은 놈이 이기는 게임이 절대 아니다., 얼마나 자신의 의견을 간결하고 효과적으로 대중에게 표현하느냐부터 시작해서 공격의 박자-타이밍 맞추기, 아젠다 설정요령, 시각화 등 모의 정치게임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또한 하루에 한시간씩 키보드 배틀을 하면 머리가 좋아진다라는 의견이 있는데 이게 아주 틀린 말은 아니다. 키보드 배틀 또한 넓은 의미에서는 토론의 기술이 적용되는 분야이고, 토론에서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아닌, 정말로 빼도박도 못하는 승리를 확실시하는 것은 숙련된 화술의 적용 능력과 함께 여러 복합적인 정치기술이 요구되기 때문이다.물론 대부분은 정신승리로 끝이 난다 물론 이런 키배를 벌이면서 망가지는 인성까지는 책임 못진다. 무엇보다 상대가 논리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닐 경우 위에 언급한 장점이 전혀 의미가 없으니, 키배가 과연 유용한건지 아니면 시간낭비밖에 안되는 쓰잘데기 없는것인지는 각자 알아서 판단하도록 하자.(...)
머리가 좋은 병신보단 평타치는 정상인이 훨씬낫다

2 발생 과정[편집]

다음은 PC통신 시절부터 유행한 작자미상의 유머이다. 게시판에서 싸움이 나는 전형적인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甲 "어제 중국집 가서 짜장면 시켜 먹었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평범한 문제 제기)
乙 "짜장면이 뭐가 맜있어요? 우동이 훨 맛있지." (평범한 반론)
丙 "우동이요? 에이, 우동보다는 짜장면이죠, 돼지고기도 들어가고." (재반론, 甲의 의견에 합류)
丁 "짜장면에 돼지고기라면 우동에는 해물이죠. 맛을 안다면 역시 우동!" (재재반론, 乙의 의견에 합류, '~을/를 안다면'이라는 말 나왔음)
甲 "님, 그럼 우동 안 먹는 사람은 맛을 모른단 말인가요?" (말꼬리 잡기 시작)
乙 "그만큼 우동이 낫다는 거죠. 에이, 짜장은 느끼해서." (상대가 좋아하는 것을 깎아내림)
丙 "님께서 짜장면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군요. 제가 설명해 드리죠."
('잘 모르시는군요' 나왔음. 지식과 데이터, 증거 등등 늘어놓기 시작)

<짜장면의 유래>
짜장면의 출생지는 인천이다. 1883년에 생겨났다… 소스가 남았지만 향토 짜장면은 채를 썰기 때문에 젓가락질이 쉬워 그릇이 깨끗하다.
<우리가 몰랐던 짜장면의 차이>
간짜장 춘장전분을 넣지 않고 그냥 기름에 볶기만 하면 간짜장이 된다. 옛날 짜장보다 조금 더 기름지고 짜장과 면이 따로 나온다.
삼선짜장 새우, 갑오징어

"아시겠죠? 짜장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시면서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丁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만 토를 달자면, 손덕춘 씨 아닌가요? (옥의 티 찾기, 흠집내기)
甲 "손덕춘 씨 맞습니다. 그리고 그게 뭐가 중요한가요? 본질을 아셔야죠." (본질 얘기 나왔음, 깔보기 시작)
乙 "님들 얘기 잘 들었습니다. 근데 말투가 좀 기분 나쁘군요." (말투 물고 늘어짐)
丙 "기분 나쁘다뇨? 시비 건 건 그쪽 아닌가요? 맛도 제대로 모르면서." (책임 전가, 상대 무시)
丁 "시비? 말이 너무 지나친 거 아냐? 사사건건 가르치려구 들자나!" (반말 나왔음)
丙 "어쭈? 얻다대고 반말이야? 너 몇 살이야?" (나이 얘기 나옴)
甲 "丙님 참으셈, 잘 돼봤자 고딩이에요." (동조, 중고딩 비하발언)
丁 "고딩? 당신은 몇 살인데? 내 참, 군에 갔다와서 직장 다니다 별꼴을 다 보네 에이 18." (욕설 출현)
甲 "18? 왜 욕을 하고 그래? 진짜 기분 JOT같이." (더 심한 욕설 출현)
乙 "그쪽에서 욕 나오게 하잖아! 택도 아닌 짜장면 갖고 사람을 우습게 봐?" (책임 전가. 한번 더 깎아내림)
丙 "택도 아닌 짜장면? 18 당신 좋아하는 우동보다는 100배 1000배 나아!" (욕설, 말꼬리잡기, 비교 발언)
戊 "님들 싸우지 마셈, 둘 다 맛있는 음식이잖아요." (말리는 사람 등장)
丁 "님들도 아시겠지만 우동이 훨 낫잖아요? 근데 저 맛도 모르는 XXX들은…" (의견 동조 호소)
己 "난 짬뽕이 맛있던데…" (주제와 관련 없는 논제 제기.)
甲 "己님, 지금 짜장면 우동 얘기 중이니 짬뽕은 끼어들지 마시길…" (말 막음)
丙 "맞아요, 껴들 때 껴 들어야지. 주제도 모르고." (그 사람마저 비하, 무시)
己 "뭐라고? 아! 18 싸우지 마라고 좀 웃겨 볼라고 그랬더니, 짬뽕을 무시하는 거야?" (발끈)
戊 "님들 싸우려면 밖에 나가서 싸우세요!" (나가란 말 나옴)

읽기만 해도 욕나올 정도로 유치하다 기승전병 그때도 병림픽은 있었나 보다.
너무 흥미진진 하다!

3 규칙[편집]

룰과 종목은 무제한이다. 그저 상대방이 마음에 안들어 배틀이 일어나면 배틀이 일어나는 것뿐이며 대부분 흐지부지 끝나버린다. 물론 승자는 자기 자신이 이겼다고 생각하면 이긴것이며(정신승리) 졌다고 생각하면 지는 것이지만 자신이 졌다고 말하지는 않기 때문에 끝까지 우기면서 친목질하는 놈이 이기는그냥 모두가 이기는 배틀이라고 보면 된다. 보통은 1:1이지만 심한 경우 1:10 이상이 되기도 한다. 1:100의 경우도 나온다. 즉 1:n 이나 n:n이나 인원제한은 두지 않는다. 스케일도 천차만별이라서 소규모 1:1 배틀이라도 유명한 사람이 트위터로도 벌어지며 심지어 국가단위의 키보드 배틀까지 벌어지기도 한다. 좀 과한 무리수를 둬서 자신 말고는 아군이 하나도 없는 경우, 논파를 하려고 해도 엇비슷한 반론이 한마디 할때마다 90개씩 쏟아지니 분위기로는 도저히 이길 수 없다. 가능한한 이런 경우를 만들지 말고, 만들었다면 포기하고 도망치자. 어차피 이 정도면 병림픽 분위기로 가는게 명확하니 사과하고 말고 태도가 마음에 안드니 왜 자기 취향에 안맞는 이러이러한 부분에 대해선 사과를 안하니 하면서 계속해서 까인다.

중요한 것은 상대를 논리로 부수는게 아니라, 이쪽이 쿨하면서 상대를 약올려 열받게 만들어버리는 것이다. 물론 이때 가장 효과적인 것은 상대의 논리를 부순 뒤에 비꼬는 것이지만.. 아무튼 이를 극렬히 추구하고 일종의 도道로 추구하는 것을 키보도라고 부르기도 한다. 키보드 배틀에 숙달된 전문가들을 키보드워리어라 부른다.

4 관련 항목[편집]

5 키보드 배틀이 자주 벌어지는 곳[편집]

한국 인터넷에서의 주요 전장(戰場)은 다음과 같다.

아니 이러면 키보드 배틀이 안 일어나는 데가 있기는 한거야?

수정전쟁도 여기에 들어간다고 봐야 할까?

키보드 배틀의 역사에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야쿨은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키보드워리어들의 성지라고 봐도 무방하다. 정해진 규칙이 없으며 양질의 욕만을 모아놓은 거대한 '욕콤보' 리스트와 욕만으로 승부하는 토너먼트인 '아바나'로 유명하다. 지난 몇년간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고 있었지만 최근 국내 법망을 피하기 위해 해외 서버로 이전한 뒤 재개됐다. '인터넷의 몽골 대제국'이라는 비유가 있다. 2015년 1월 23일 또다시 국내 유저의 접속이 막힌 후로는 yk.ee로 우회접속이 가능하다.

규모는 네이버가 제일 크다. 그 다음이 디시 인사이드, 웃대인데. 제일 싸우기 좋은 곳은 루리웹과 디시 인사이드, 웃대이다. 다음의 경우에는 댓글을 보여주는 양이 적어서 집중이 안되며, 배틀이 벌어졌다하면 글들이 금방 밀려버리기 때문에 싸움하기가 힘들다. 네이버도 마찬가지. 단 네이버에 유동인구가 제일 많고 트롤러도 제일 많기 때문에 양적으로는 거의 댓글 50개 이상의 기사에 늘 키보드 배틀이 벌어지는 네이버뉴스가 제일 많다고 할 수 있다.

일부 사이트에서 키보드 배틀을 하도록 지정된 곳(예: NTX토론 게시판)에서는 정작 토론을 하지 않는 현상(...)이 발생한다. 지정되지 않은 장소에서 키보드 배틀을 하다가도 지정된 장소로 키보드 배틀을 하도록 유도하면 키보드 배틀은 금방 식는다. 하던 지랄도 멍석 깔면 멈춘다는 옛말이 괜히 틀린 말이 아니다.

5.1 키보드 배틀이 발생하는 원인과 결과[편집]

위의 예시 외에도 키보드 배틀은 자주는 아니지만 인터넷 커뮤니티든 개인 홈페이지블로그든 어디서나 산발적으로 발생한다. 키보드 배틀이 발생하는 원인은 커뮤니티의 금기 항목을 참조할 것.

키보드 배틀은 건쪽에서 뭐라고 약을 올리면 상대방이 이에 격분하였을 경우에 발생하는데, 키보드 배틀을 펼친 후의 결과로는 총 4가지 유형이 있다.

1.키보드 배틀을 건 쪽에서 "잘못했다"고 사과하여 비교적 좋게 끝나는 경우.
다만 이런 경우는 거의 없다
2.운영자혹은 관리자가 차단하는 경우
이런 경우가 대부분이다
3.두명이다 합의해서 끝내는경우
4.한쪽이 더이상 이어가지 않자, 내가 이겼다! 하고 정신승리하는경우.

보통 키보드 배틀이 자주 벌어지는 전장(戰場)이나 개인 블로그에서는 4번 유형이 많은 편이며, 그 외 커뮤니티의 경우는 2번 유형이 많은 편이다. 1번에서 끝나면 다행이지만 그런 유형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현실은 시궁창.

결국 키보드 배틀이라고 불리는 것들의 최종결과는 1번 혹은 3번 유형을 제외하면 아무 합의도 없는 무의미한 자기주장을 끝없이 물고 늘어지다가 결국 크크큭 넌 난독증 크크큭 정신승리 크크큭 흑화하겠군 이라며 끝나는 것이 대부분이며, 결국 시간이 중요한 현대인 입장에서는 어느쪽이든 실로 훌륭한 시간과 정신력의 낭비로 비칠 뿐이다. 그러므로 키보드 배틀에 말려들 것 같으면 일단 컴퓨터를 끄고 밖에 나가서 머리를 푹 식히도록 하자.

5.2 장기적인 키보드 배틀[편집]

어떤 인간이라도 영원히 키보드 배틀에서 이길 수는 없다.
야인시대 키보드 배틀
키보드 배틀 RPG가 생겼다 카더라

한 차례, 두 차례, 승리를 거듭하다보면 자만하여 자신이 마치 키보드 배틀에서 무적이 된 것마냥 생각할 수 있으나, 사람인 이상 키보드 배틀을 반복하다보면 어느 순간에는 말실수를 하는 때가 오며 그때는 지금까지 쌓아둔 피라니아처럼 달려들어서 물어뜯기고 사회적 죽음을 맞게 된다.

단 한 번의 패배도 키보드 배틀에서는 치명적인데, 다른 키보드 배틀에서도 한 번 입은 상처는 두 번 다시 아물지 않고 몇번이고 물어뜯기기 때문이다.

또한 키보드 배틀은 인간성을 황폐하게 만든다. 끝없는 인신공격과 조롱을 당하다보면 처음에는 멀쩡한 듯이 보여도 결국 인신공격을 버티기 위해 후안무치한 철면피가 되는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소한 인터넷 상에서는 제정신인 인간으로 안 보이게 된다.

즉, 결론은 키보드 배틀을 멀리하거나 아예 하지 않는 것이 낫다. 키보드 배틀을 떠서 이긴다고 해도 좋을 게 없고, 자주 하는 것 역시 좋을 게 없다. 자존심 싸움이라든가 비아냥, 욕설 같은 건 자제하고 할 말 없으면 깨끗이 접고, 키보드 배틀이 발생할 것 같으면 그냥 발을 빼자. 상대가 뭐라 떠들건 어차피 인터넷상에선 무시하면 끝이다.

i0fe.jpg
잠시만 저기에 스파이가 있다

  1. 덴마제외, 보는 사람들은 그냥 올라오기만을 기다릴뿐 정시연재를 강력하게 원하지 않는다.
  2. 특성상 댓글이 달리면 알림이 가기 때문에 장기전으로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댓글이 묻히는게 아니라 영상에 계속 남아있는 특성상 몇달이 된 키배 댓글에도 꾸준히 추가 댓글이 달린다. 심지어 1년이 넘은 영상에서도 일어난다!
  3. 콜로세움이라고도 한다.
  4. 모르는 사람도 있는데 당장 페이스북에서 정치인이 올린 글이나 정치 성향이 갈릴 수 있는 게시물 댓글수준을 한번 봐라. 웬만한 게시판 못지않은 병림픽 수준의 키보드 배틀을 벌이고 있다. 최근에는 더더욱 늘어나는 추세. 정신건강을 위해 절대로 댓글란은 절대로 열어보지도 하지도 말자. 게다가 근거없이 또는 허위사실가지고 키배하는 사람치고 막상 현실세계에서 자신의 몫을 다하는 사람들은 아예없다고 봐도 된다. 그나저나 과연 그런 글들을 몇십년 후에 공개를 해도 당당할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5. 공유기능으로 인해 어그로성 글들로 인해서 키보드 배틀이 자주 목격된다.
  6. 루리웹과 마찬가지로 기종 관련 분쟁이 자주 일어난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