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1.jpg
Name.jpg

Khukri

1 개요[편집]

네팔 구르카족의 전통도검. 쿠쿠리로 불리우는 경우도 있으나 잘못된 표기다.

구르카족의 일상적인 칼로 영국군이 온갖 공구를 동원하는 일을 구르카 용병은 쿠크리 한 자루로 끝낸다. 일상 용도로 쓰는 것 부터, 구르카 장교의 예식용, 제사에서 소의 목을 단번에 자르기 위한 쿠크리까지 다양한 종류가 있다.

Khukri-knife.jpg
조각이 들어간 장식용 쿠크리.
about-gurkhas6.jpg
예식용 쿠크리.
BEMIL085_115192_4.jpg
제사용 쿠크리. 위에서 말한 소 목 따는 쿠크리다. 웬만한 일본도 4개 분량의 무게를 갖고 있다.
관련 오마이뉴스 기사 링크

사실 쿠크리의 유명세는 쿠크리가 뛰어났다기 보다는 이 칼을 사용하는 구르카 용병들이 쿠크리를 이용해서 적의 목을 단번에 날리는 등의 용맹을 보였기 때문이다.[1] 그로 인해 최강의 도검류중 하나로 언급되고 있는데, 본래 목적으로 따지자면 잡일용 날붙이인 마체테나 다를 바가 없다.

작업용 막칼이지 파이팅을 목적으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이프 파이팅에서의 빠른 공방은 불가능하다. 나이프파이팅의 경우 으로만 하는 복싱이라고 할 정도로 빠른 공방이 중요하기 때문에 훌륭한 파이팅 나이프로 보기는 힘들다. 원래 덤불이나 잡목을 쳐내거나 가축을 잡기 위해 고안된 칼로 전투용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무식하게 내려치고 휘두르는 것 외에는 기술을 쓸 여지가 없다. 따라서 이 칼은 칼이라기 보다는 도끼에 가깝다. 구조적으로 무게 중심이 앞으로 잡혀 있고, 안쪽으로 휘어진 리커브 스타일에 무게도 상당하기 때문에 내려치기에 적합한 형태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냉병기의 전투법 중 가장 빠르고 효율적인 전투방식인 찌르기를 할수 없다는 점이 매우 뼈아프다. [2]

하지만 총탄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는 의외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앞서 얘기했듯 쿠크리는 본디 작업용 칼로 설계되었기 때문에 총이나 포탄에 맞고 박살난 잔해들을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또한 현대전에서 나이프는 정면에서 찌르기보단 뒤에서 소리없이 급습할 때 주로 사용되므로 상술한 구르카의 느린 속도 등의 단점은 커버될 수 있다. 요즘엔 개인화기의 위력이 무지막지하게 발달해서 정면에서 나이프로 찌르려 하다가는 총 맞고 죽는다(...) 애초에 정면에서 마주친 순간 이미 적에게 들킨 상황이라 총소리가 나도 별 상관없는 상황에서 굳이 칼을 쓸 필요는 없다. 그래서 시걸 형님은 칼 따위 안쓰고 목을 꺾지

이렇듯 일반인들의 인식과는 달리 쿠크리는 나이프 파이팅에 있어 오히려 일반 나이프에 비해 떨어지는 면이 있기에 어지간한 일반인이 잡으면 오히려 일반 나이프에게 손쉽게 당하는 상황이 연출될수 있다.[3] 쿠크리가 전투용 나이프로서의 명성을 쌓은데에는 쿠크리가 전투에 적합한 칼이여서가 아니라 그걸 휘두른 구르카 병사들이 워낙 먼치킨이었기에 그 단점들이 다 커버된것 뿐이다. 애초에 구르카 이 양반들은 쿠크리가 아니라 뭘 들었어도 비슷한 전공을 낼수 있던 사람들이었다(...)

칼날과 손잡이 사이의 홈은 키용이라고 하며 여성의 성기를 의미한다고 한다. 여성의 성기로 인해 남성의 성기에 해당하는 칼날이 더더욱 강해지라는(...) 주술적인 의미라고. 실제로도 그렇다는걸 잊지 말자. 주술적 의미 외에도 칼에 묻은 피가 손잡이나 칼날에 남아있지 않도록 피가 흘러나오게 하는(blood stop) 실용적인 기능도 있다.

네팔에서 만들어지는 오리지널 쿠크리의 경우 상당히 조악한 환경에서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오리지널의 쿠크리의 경우 칼날이 열처리를 했는지 의심스러울 지경으로 무르고, 칼이라고 하기 민망할 정도로 칼 끝쪽이 무겁다. 일본도가 1m에 1kg인데 비하면 나이프 주제에 수백그램에 육박하는 쿠크리는 정말 '무식하게' 무겁다. 그래도 유명한 나이프라서 수많은 나이프 메이커들이 쿠크리를 제작해서 내놓고 있다. 나이프 자체로의 밸런스나 마무리는 나이프 메이커들의 쿠크리가 뛰어난 것도 많으며 칼날의 구조가 변형된 제품도 있다.

이 링크는 매우 다양한 제품군으로 유명한 콜드 스틸에서 만든 쿠크리 중에 하나로 연철강철샌드위치처럼 붙여서 만든 삼마이 방식의 쿠크리이다.

온라인 FPS 게임인 서든어택에서는 쿠크리를 사용한 용병의 이름인 '구르카 나이프'로 표기하고 있다.

2011년 1월, 비슈누 쉬레스타(35세)라는 이름의 구르카의 퇴역한 군인이 이 쿠크리를 들고 총과 흉기로 무장한 40여명의 열차 강도를 상대로 무쌍난무를 펼쳐 3명을 죽이고, 8명을 반쯤 죽인 이야기가 인터넷에 올라와 새삼 쿠크리와 구르카병의 강력함이 화제가 되고 있다. 비슈누 쉬레스타 항목 참조.

2 쿠크리를 사용하는 캐릭터[편집]

  1. 쿠크리 자체가 도끼나 다름없는 베기성능을 갖추고 있기도 하고...
  2. 물론 끝을 뾰죡하게 만든다면 못찌를것도 없겠지만 직도형태에 비해 느리고 비효율적이다. 적어도 실전에서 직도형 나이프를 이길만한 실용적인 찌르기는 하기 어렵다. 무거운 도끼의 끝을 뾰죡하게 만들어 찔러봤자 창의 찌르기를 따라오지는 못하는것과 같은 이치.
  3. 나이프 파이팅 훈련을 담은 동영상을 보면 대번에 실감할수 있다. 나이프 휘두르고 자시고 할 시간같은거 없이 그냥 무조건 파고들어 마구 찌르는게 장땡이다. 일반적인 완력과 훈련도의 사람이라면 쿠크리 같이 길고 무거운 도검을 치켜들어 휘두르려는 순간 상대방의 찌르기에 당하기 십상이다.
  4. 소환부두계의 졸업 무기인 별빛금속 쿠크리 라는 아이템이 존재한다. 부두술사 외 다른 클래스는 사용 불가. 문제는 드랍률이 너무 낮아서 이걸 쓰는 부두술사의 비율은 매우 낮다.
  5. 레벨 20짜리 단검으로 등장.
  6. 이쪽은 해적의 커틀라스처럼 손보호구가 있고 부메랑처럼 던져서 사용한다. 동 작가의 해적키드에서도 쿠크리를 사용하는 조커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제이의 말로는 조상이 해적이었다고 하는데, 제이의 쿠크리는 조커의 것과는 다르게 손막이 부분이 해골모양으로 되어있다.
  7. 단검 모델링이 쿠크리이다.
  8. 데이터 상으로는 마체테(정글도)다. 오히려 신규무기 'The Tribalman's Shiv'(부족민의 칼)이 쿠크리와 더 유사하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