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에서 포크되었습니다.

호환 안되는 문법이 있으면 위키게시판에 문법 추가해달라고 하거나 오리위키에 맞게 적절하게 수정해주세요.
[1] / 원본 링크
[2] / 로그 링크

본 단어의 불필요한 사용을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이 항목은 암묵의 룰을 따라 이 항목을 읽는 사람은 추가 바람.

1 기본 개념[편집]

오리위키 작성 중 자신이 정확하게 모르는 부분이 생겨 쓰기 힘들 때 사용하는 단어. 작성 중에 꼭 필요한 내용이 있는데 자신이 해당 자료를 찾지 못했을 때 사용한다.

2 악용[편집]

당초 위와 같은 목적으로 사용되었던 단어지만, 이후 본래의 의도와는 다르게 문서는 만들고 싶은데 조사해서 자세하게 쓰기는 귀찮으니 문서만 만들어놓고 남에게 떠넘기는 용도로 악용되기 시작했다.

문서를 대충 작성한 뒤 추가 바람이라고만 써놓고 후속 작성을 남에게 미루는 무책임한 투고자가 많이 늘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어느 정도 작성을 해놓은 뒤 부족한 부분만 요구하면 그래도 괜찮은데, 아예 자신이 만들기를 원하는 문서를 등록한 뒤 내용은 거의 없이 추가 바람만 덜렁 써놓고 남이 추가해 주기만을 하염없이 요구하는 이용자가 늘어났다. 그뿐만 아니라 비슷한 유사 단어들이 양산되면서 과거 리그베다 위키를 난잡하게 만드는 데 일조하기 시작했고 그 현상은 현재 오리위키까지 이어지고 있다.

더욱 큰 문제는 악용 사례에서 보이는 추가 바람이라는 단어를 "나는 귀찮으니 위키에 문서 한 개를 덮어두고 차례를 넘기겠다"라는 의도로 써놓았다는 것이 버젓하게 보여, 해당 문서를 본 사람이 이를 불쾌하게 여기고 내용을 추가하는 것을 꺼리게 하기 때문에 문서 수정 참여율을 더욱 저조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추가 바람이 사용된 이후의 또 다른 문제는 추가 바람이라는 말이 사용된 이후 추가 바람이라고 써 있지 않은 문서에 대해선 타인의 수정율이 상당히 줄어드는 현상이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 아마도 "작성자가 추가를 요청하지 않았으니 나중에 작성자 측에서 알아서 수정하겠지..." 식으로 생각하는 듯 하다.

실제로는 오리위키는 작성 중이 아닌 경우라면[1]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추가 바람, 수정 바람이라고 쓰여 있지 않은 문서도 다른 투고자의 추가적 투고나 수정을 언제나 열어 놓고 있다. 이 언급이 없다고 해도 오류가 있다면 수정하고 추가해도 무관하다.

처음 오리위키에 발을 들여놓은 위키러가 잘 모르고 추가 바람의 링크를 수정 기능의 아이콘인 줄 알고 클릭하는 경우도 있는데, 추가 바람을 아무리 클릭해도 여기로 들어오게 될 뿐 수정되는 건 아무 것도 없다. 수정 기능은 위에 있는 "편집"버튼이니 참고하자.

2015년 5월 기준 추가 바람의 역링크는 약 10500개로[2][3], 이는 평균적으로 문서 27개당 1개꼴이며 링크 안 된 추가 바람까지 합하면 더 높아질 것이다. 한편 그 중에는 이하의 오용 사례에 해당하는 것들도 있다.

이 항목의 내용을 '내용 추가바람'으로 반달하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보이면 돌려주자.

3 오용[편집]

악용 사례와는 달리 문서를 충실하게 작성했음에도 굳이 문서 최하단에 추가 바람을 덧붙이는 사례. 위키라는건 언제나 마음이 통하는 사람이 생기면 추가/수정되기 마련이다. 굳이 추가 바람이라고 써놓지 않아도 위키의 모든 문서는 기본적으로 추가 바람 상태라는 소리. 다시 언급하자면 추가 바람이란 자료나 지식의 미비로 문서 중에서 특정 내용에 대해 더 이상 자세히 기재할 수 없을 때 사용하는 단어이다.

4 추가 바람을 사용하기 전에 숙지해야 할 것[편집]

  • 문서를 작성할 경우 최소한의 사항은 적는다. 오리위키는 기본적으로 사전형 위키의 형식을 갖추고 있다.
  • 문서에 관한 제반사항을 전혀 모를 경우에는 직접 자료를 찾는다.
  • 만약 작성 중에 반드시 필요한 내용이지만 현재 자신이 해당 자료를 찾지 못할 경우 '해당 자료 + 추가 바람'을 적어서 다른 사람에게 부탁한다.
  • 목록 등을 제작할 경우나 자신이 실수로 빠트린 내용이 있을지 모를 경우에 추가 바람을 사용한다.
  • 유사 단어를 남발하지 않는다.
  • 굳이 필요가 없는 상황에서 사용하지 않는다.
  • 최대한 사용을 자제한다.

5 관련 문서[편집]

  1. 수정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작성 중이 달려 있을 때는 문서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작성 중을 내리기 전까지 수정을 가하지 않는 것이 예의이다.
  2. 이는 "추가 바람"과 "추가바람"의 역링크 수를 합친 값이다.
  3. 본문은 추가 바람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넘겨주기 문서인 추가바람이 수십배 이상 역링크 수가 많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