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죠러 tsubo.jpg


이런 사람들. 위 동영상은 죠죠서기를 하는 죠죠러들에 대해 보여준다.

아, 내인생이 왜 이럴까? 죠죠놈 때문에 영 마음을 잡지 못하겠다.

1 개요[편집]

ジョジョラー

일본의 울트라 점프에서[1] 연재 중인 아라키 히로히코의 만화 죠죠의 기묘한 모험의 팬을 통칭하는 말.

2 설명[편집]

대체로 기묘한 사고를 가지고 있다고 인식된다. 일반 죠죠러 중 유명한 사람은 죠죠포징의 달인인 일명 '귀신교관', 만화 내에 나오는 다양한 포즈를 사람들에게 전파했다.# 이 죠죠포징 부대들은 반다이에서 만든 죠죠게임의 CF에 출연하기도. 연예계에서 유명한 죠죠러는 SOUL'd OUTShinnosuke, 나카가와 쇼코 등이 있다.[2]퍼퓸카시유카 역시 죠죠러...콘서트에서도 마구마구 인증한다.

아메토크에서 '죠죠의 기묘한 연예인' 특집도 했었다. 연예인 외에도 일반 업계인들 사이에도 상당수 존재하며, 죠죠 관련 패러디나 오마쥬가 많은 이유도 이들의 파워 덕분이다.국내에서는 25주년 이전에는 인지도가 없기에 죠죠드립이나 오마쥬를 꾸준히 미는 사람은 드물었지만 25주년으로 애니메이션이 방영하고 2년뒤 국내에서 만화책까지 정발되었기에 상당히 미는 사람이 늘었다.단,아직 인지도가 그렇게 높아진건 아니라서 역시 밀더라도 알아보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

카도노 코우헤이니시오 이신, CLAMP, ZUN, 나스 키노코 가 대표적인 죠죠러로, 특히 니시오 이신 같은 경우에는 자신의 작품 내에서 죠죠를 자주 언급하며 "죠죠를 모르는 일본인은 없습니다!"[3]라는 명대사를 남기기도 했다. 그리고 이런 오덕계의 큰손들(앞서 서술한 인물들의 대표작들은 오덕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의 팬이 된 어린 친구들이 죠죠의 세계에 뛰어드는 다단계피라미드식 구조가 형성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백괴사전은 죠죠러를 일본의 문학, 만화계 인물들이 믿는 종교 "죠죠교"의 신자라고 표현했다.

사실 현재는 모르는 사람도 많고, 이름 정도만 아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그리고 모든 장기연재작의 딜레마지만, 알고 있더라도 가장 인기가 많았던 3부, 그리고 거기서 조금 더 읽어 4부 중간까지만 읽어서 '어? 그거 아직도 나와' 하는 팬층도 많다. 일본에서도 매니악한 작품 취급은 같은 듯.

빠가 까를 만든다의 사례이기도 한데 달빠 비슷하게 몰려다니면서 여기저기 민폐를 끼치는 경우가 많아 달빠, 동프빠등과 함께 기피받는 팬층에 속한다. 죠죠에 나오는 매니악한 개그를 살포한다거나 별 관계도 없는 게시판에서 죠죠 이야기를 꺼낸다거나하는 식.[4] 자세한 것은 죠죠빠를 참고.

그리고 아라키 히로히코는 록 음악 매니아지만[5] 그 추종자 죠죠러들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들은 록 음악 관련된 고유명사들을 보면 그것을 음악 관련 정보가 아닌 스탠드 관련 정보인 것으로 생각해버리는 주객전도의 인식을 하는 일이 잦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뭐 아닌게 아니라 킬러 퀸을 포털에서 검색하면 밴드 퀸의 음악 킬러 퀸이 아니라 스탠드 킬러 퀸이 가장 먼저, 가장 많이 나온다). 굳이 멀리가지 않아도 이곳 위키에서만 봐도 분명히 앨범제목인줄 알고 들어왔더니 웬 죠죠의 기묘한 모험에 등장하는 스탠드가 나오는게 상당히 자주 있다(사실 그런 항목들은 애초에 스탠드 관련 항목을 생성했다가 나중에 앨범 관련 내용리 첨가된 경우들이 대부분이다).

이탈리아 요리먹으면 강해진다고 한다. 또한 시간이 멈추는 장면을 보면 반사적으로 더 월드! 시간이여 멈춰라!를 외치는 부류도 있다고 한다.

해외에도 죠죠러들이 있는데, 대체로 일본 서브컬쳐의 해외팬들이 으레 그렇듯이 해외의 죠죠러들도 보이는 공통적인 특징이 하나 있으니, 그것은 관련 정보를 언급할 때 정식 번역문 대신 일본 원어 발음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 수 있다. 더 월드를 'The World' 대신 'za warudo(더 월드의 일본식 발음)'라고 부르거나, 시간이여 멈춰라! 라는 대사를 'Time Freeze!' 라는 정식 번역문 대신 'tokio tomare!(토키오 토마레!)'라고 쓰거나, 해외에서 개명당한 바닐라 아이스(Iced)를 그냥 'vanila ice'라고 부르는 등 일본 원판의 발음과 설정을 고수한다. (뭐 록맨도 해외판에선 '메가맨'이지만 그냥 '록맨'으로 부르는 팬들도 있듯 딱히 죠죠러만의 특징은 아니다)

외국의 유명(?)한 죠죠러는 히어로즈의 등장인물 히로 나카무라와, 극중 히로의 역할을 맡은 엄친아 배우 마시 오카가 있다. 흠좀무. 여담으로 어떤 죠죠러 교수에 의해 아라키 히로히코의 그림이 저명한 생물학 저널 표지를 장식하는 일도 있었다.

그러다가 2012년에 죠죠의 기묘한 모험(TVA)가 엄청난 원작 재현도와 화려한 성우진들의 포텐셜 폭발과 더불어 호평을 받으면서 신규 죠죠러들이 대거 탄생, 그 인기에 힘입어 한국에서도 원작 코믹스가 2013년에 정발이 결정되는 둥, 국내 오덕계에도 대량의 죠죠러들의 탄생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내의 죠죠러는 대체로 3부의 격투 게임미래를 위한 유산이 발매되고 그 공략이 국내게임 잡지에 실렸을 적부터 생겨났다고 볼 수 있다. 그도 그럴게 해적판인 메가톤맨 이나 귀면쟁투등의 팬이 있었다고 해도, 그 팬들이 자신들이 보는 작품이 죠죠라는 것을 알리가 없으니.

이 때문인지 한국의 죠죠러는 다른 지역들의 죠죠러들과는 차별화되는 독특한 특징이 하나 있는데, 바로 메가톤맨을 죠죠와 엮는다는 점이다(...). 원체 죠죠 자체가 기묘한 센스가 넘치는 만화였는데, 메가톤맨의 번역자가 자기 나름대로 당시 만화의 주요 독자층인 유아 ~ 청년층에게 잘 먹히게 하겠다고 당시 정서로는 적절히 순화시켜 번역해놓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사람들의 사고방식이 바뀌었고(...), 바뀔 수 없었던 원작의 기묘한 구도가 순화(?)된 번역문과 겹쳐져서 오히려 다른 의미로 막강한 기묘함을 자랑하게 되다보니 나름대로 인상을 구축해버렸기 때문. 때문에 TVA에 메가톤맨 자막을 만들어 넣거나(...) 패러디 놀음에 메가톤맨 대사를 치는 등 메가톤맨 드립도 활발하다. 맨 위에만 해도 메가톤맨 드립이 떡하니 놓여져있다는 점에서...

3 죠죠러인 유명인[편집]

3.1 실존인물[편집]

3.1.1 일본[편집]

3.1.2 한국[편집]

새 연재작인 박씨유대기에서 2화에서 "역시 디오야! 우리는 꿈도 못 꿀 일을 태연하게 저지르지! 그런 면이
짜릿해! 동경하겠어어!"를 패러디하고 아예 10화에서는 스타 플래티나가 나왔다.

순서대로 쿠죠 죠타로, 히가시카타 죠스케(일순 전), 죠르노 죠바나, 죠나단 죠스타순

3.2 가상 인물[편집]

  1. 소년 점프에서 옮겼다.
  2. 이들은 아라키가 가는 행사가 있다면 함께 가기도 한다.
  3. 근데 이것도 사실 본인이 죠죠러라 그렇지, 실제로는 3부를 제외하면 그다지 대중적인 만화는 아니기 때문에(특히 6, 7부는 점프 연재 당시 인기 순위가 항상 뒤에서 1, 2위였다) 대부분 "쟤 뭐야" 하는 식이다.
  4. 일반적으로 위에 언급된 니시오 이신처럼 "죠죠를 모르는 일본인은 없다"라는 마인드를 갖고 있다.
  5. 그래서 죠죠러와 록 매니아가 겹치면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YES의 Roundabout(2012년 TVA ED로 사용됨)을 신청하는 것과 같은 일이 가능해진다.(...)
  6. 수일배로 추정된다. 이 쪽이 아니라면 배경담당의 박붓일 것이다.
  7. 얼핏 보기에 큰 낌새는 없으나, 게임에서는 공격시 무다무다가 나오는가하면 V에선 거기서 끌리게돼, 동경하게돼!!를 시전하였다. 거기다 애니6화에서는 확인사살도 했다. 자세한건 항목 참조.그런데 감독은 보고 각혈을 일으킬 것 같은데? 사실 애니 제작사가 죠죠 애니 제작하는 회사라고 한다. 즉 죠죠회사니 무다무다가 나온것일수도 있다.
  8. 1화 전투 씬에서 오라오라오라 라고...
  9. 애니에서 WRYYYYYYYYYY, 최고로 high한 기분이다! 라고 말하는 대사를 들을 수 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