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B급 영화를 의미하지만, 블록버스터처럼 을 많이 들인 경우가 아니라 돈을 적게 들여서 찍는 것이다. 헐리우드의 독과점 원칙 이후로 만들어졌는데, 예전에는 유명한 출연진과 유명한 스탭들과 돈을 들여서 찍는 A급 영화와 무명 출연진, 배우들이 돈을 적게 들여 만든 B급 영화가 있었다. TV의 등장으로 영화는 쇠퇴하고, 영화는 TV에서는 보여줄 수 없는 볼거리를 돈을 많이 들여서 만들게 된다.

저예산 영화는 돈을 많이 들일 수 없는 초보 감독들이나, 제작사에서 예산을 적게 분배해주는 영화 프로젝트에서 만드는 것이다. 매니아가 많은 서구권이나 일본에서는 저예산 영화가 많은데,(정확히는 매니아들덕에 유명해지는 저예산영화들) 서구권의 매니아가 관심을 가지면, 한국의 네티즌들도 관심을 가진다.

참고로 가장 예산이 적게 든 영화는 1905년 세실 헤프워드가 제작한 <유랑자에 의한 구출>로,37달러 40센트만 사용했다.[1]

2 대표적인 저예산 영화들의 거장들[편집]

죽은 뒤에 유명해지고 판권이 날아가서 불행해진 경우이다.

이 사람은 안목이 좋아서 저예산 영화의 제왕으로 군림했다.

저예산이라도 연출력으로 다 커버한다.

미국의 남기남감독. 모든 촬영은 한번에 끝내버려서 원샷이라 불린다.[2] 죽는 날까지 영화를 만들었다고 한다. 대표작은 빌리 더 키드 대 드라큐라(Billy the Kid versus Dracula ,1966)과 제시 제임스,프랑켄슈타인의 딸을 만나다(Jesse James Meets Frankenstein's Daughter,1966)등이 있다.
1922년도 부터 영화를 만들어서 1970년까지 영화제작에 관여했다.

해외에서 가장 인정받은 한국 영화감독이지만 정작 한국에서는 인정 받지 못하고 있다.

관련항목 : 목버스터

  1. 근데 제작한 년도가 1905년이니 물가 고려를 하면 다른 영화로 바뀔지도 모른다.
  2. 샷은 촬영 장면의 단위이기도 하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