作成中

1 오리위키의 용어[편집]

'문서를 작성하는 중'을 의미하는 단어.

미리 말하자면 오리위키 내의 모든 항목은 언제나 작성 중 상태이다. 완성된 문서는 하나도 없으며, 편집제한문서가 출동하면 어떨까? 편!집!제!한! 모든 항목이 수많은 위키러들에 의해 계속 작성, 수정 중인 항목이다. 따라서 자신이 현재 집중해서 건드리고 있는 항목에 작성 중이라는걸 따로 어필할 필요는 없다. 어필하고 싶다면 틀:문서편집중을 상단에 건 뒤에 지속적으로 수정하면 된다. 단, 해당 틀을 단 후에 방치하면 안된다는 것을 명심하자.

오리위키에서 작성 중 태그는 다수의 작성자가 동시에 수정함으로서 발생하는 충돌을 막기 위해 자신이 현재 이 항목을 작성, 수정하고 있다는 어필을 하기 위해 잠시 달아두는데 사용한다. 하지만 작성 중 태그가 만능은 아니기에 작성 중 태그가 달려있어도 동시수정 충돌은 일어날 수 있으니, 충돌을 최대한 피하고 싶다면 위키 수정창에서 장시간 작성하는 것보다 메모장 등의 입력 프로그램을 사용해 작성한 뒤 위키 수정창에 복사해 붙여넣는 방법을 추천한다. 그리고 수정 코멘트를 활용하는것도 좋은 방법이다. 만일 사용자가 위키 우측의 more... 기능으로 해당 항목을 열람한 것이라면 항목명 아래에 수정 코멘트가 노출되니 금방 수정중임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고, 또 링크나 직접 검색을 통해 들어왔다 하더라도 굳이 화면 상단의 수정 내역 확인 버튼을 거칠 필요 없이 화면 최하단에 자동 출력되니 금방 작성 중임을 파악하게 할 수 있다. 간혹 '어차피 나중에 또 내가 작성할테니 달아둬도 상관없겠지' 라는 생각으로 작성 중 태그를 방치해두는 사람들이 있으나, 이 때문에 해당 항목을 수정하고자 하는 타 유저의 근접을 막는 요인이 될수 있으니('어라, 작성 중 링크가 붙어있잖아? 괜히 건드렸다가 충돌나겠네, 나중에 링크 삭제되면 수정해야지' 라고 생각하여 수정을 포기할수도 있다) 작성, 수정이 일단 끝났으면 꼭 작성 중 태그를 지우도록 하자. 사실 이것 외에도 문서를 작성하는 도중에 갑자기 외부적인 문제가 발생하여 긴급히 작성을 중지해야하는 경우에도(예: 몰래 위키질하다가 부모나 상사가 갑자기 들이닥칠 때), 해당 표현을 쓰고 위키를 황급히 닫는 경우도 있다. 다만 토막글만 만들어놓고 작성 중 태그 달아놓는다고 삭제가 면제되지 않으니 작성 중 태그를 무슨 면죄부마냥 사용하지 말자.

비슷한 태그로 수정 중이 있다.

영어권 커뮤니티에서는 비슷한 의미로 WiP(Work in Process 혹은 Work in Progress)를 쓰는데, 토막글과 같이 많이 참여하여 내용을 더 발전시키자는 의미도 있다.

2 관련 항목[편집]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