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전거 덕후[편집]

1821.jpg

전거 후의 줄임말이다.

만화 내 마음속의 자전거의 영향으로 인해 오덕들이 대거 미니벨로계로 영입되었으며, 그 이후 카메라 동호회에서도 자전거 바람이 불어 많은 덕후들이 영입되었다. 물론 단순히 기계를 좋아하지만 오덕은 아니라고 자처하는 공돌이들도 있긴 하다. 자전거를 순수히 스포츠로만 보고 즐기거나 다이어트나 교통수단으로 이용하는 일반인의 경우 원칙적으로 여기에 해당되지 않으나, 단순히 자전거에 푹 빠진 정상인도 자덕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일반적인 덕후들의 경우 운동과 담쌓은 경우가 대부분이기에 자덕은 특이한 덕후질 중 하나이나, 이거저거 모아 조립한다거나 커뮤니티에 사진 올려 자랑한다는 점에서 타 덕질과 사실 별 차이는 없다. 또한 카메라처럼 장비에 따라 장비빨과 뽀대 차이가 엄청나기도 해서, 끝도 없이 지르게 되는 장르이기도 하다.

자덕 중 가장 중증의 상태를 보이는 이들이 경량덕후인데, 이들은 주로 미니스프린터를 위주로 카본과 초경합금 등의 값비싼 소재로 만든 부품을 모아 개조에 개조를 거듭하여 ㅎㄷㄷ한 무게와 스펙을 자랑하는 자전거를 만드는 것을 취미로 삼는 이들이다. 샵 수준의 정비 도구를 구비한 경우도 있고, 해외의 경량 부품 판매 사이트를 꿰고 있기도 하다. 일종의 마개조.
20-30만 원 대 일반형 자전거를 미니스프린터로 개조하는 것은 큰 일도 아니며, 주문 조립한 휠과 직접 제작한 개조용 부품을 이용하여 다단화 같은 까다로운 작업을 직접 해 내기도 한다. 카본과 경합금으로 국내 최경량 자전거를 만들어낸 동호인도 미니스프린터 쪽 인물이다. 대개 부품을 하나하나 주문해서 조립하는 픽시쪽도 자덕들이 많다.

이상하게도 가장 많이 보급된 MTB쪽은 자덕이라 할만한 활동이 없는데, 그 이유는 MTB는 안전상의 이유로 개조에 많은 제약이 따르며, 개조해 봐야 큰 성능 차이가 없고, 부품의 다양성에서 로드바이크/미니벨로/픽시에 못 미치기 때문이다. 자덕이란 게 만화에서 인기를 끈 미니벨로라는 자전거의 한 분야 때문에 발생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가장 큰 이유는 MTB타는 이들은 이미 새로 오타쿠 짓을 하기엔 나이가 든 든 중장년충이 대부분이라서. 그러나 우주세기 때부터의 덕후가 MTB를 타고 자덕이 되는 일도 있다

자덕들이 출몰하는 미니 스프린터 동호회는 특히 젊은 미혼 남녀들이 많이 모이기 때문에 연애 사건도 많이 일어난다. 그러다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되거나, 속도에 미쳐 로드바이크로 넘어가 덕질을 때려치우는, 다시 말해 오덕-자덕을 거쳐 탈덕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다만 이 경우는 탈덕이라기보다는 덕질의 분야를 바꾸는 일도 많이 생긴다. 자전거 여행 덕후가 된다든지. 아니면 결혼해서 부부가 함께 덕질한다든지)

2 자캐 덕후의 줄임말[편집]

해당 항목 참조.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