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Illustrator[1]

그림계에서 일러스트레이션(=삽화)를 그리는 사람. 원 뜻은 삽화가라는 좁은 의미였으나, 현대에 와서는 파인아트의 아티스트와 구별이 모호할 정도로 그 영역이나 수단의 경계가 확장되었다.

흔히들 일러스트레이션을 일러스트라는 축약어로 부르곤 하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일러스트는 사전에 없 엉터리 축약어다. 하지만 매스컴을 비롯한 여러 매체에서 하도 많이 사용한 단어다보니 국어사전과 영영사전에도 실리게 되었다. 이제는 업계인조차 일러스트란 단어를 자주 사용할 정도가 되어서 거의 표준어로 자리매김했다.
그대로 부르자니 너무 긴지 일부 사람들은 일러스트레이터를 일러스터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일러스트 + -er이라는 완전히 잘못된 단어다. '일러레' 라고만 해도 웬만하면 알아듣는다.
국내의 대부분의 일반인들, 최근에 이르러서는 프로들조차(…) 게임 업계에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을 모두 지칭해서 일러스트레이터(정확히는 게임 일러스트레이터)라고 칭하나, 엄밀히 말하면 이것은 틀린 표현이다. 게임원화가를 통상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하지만 그것은 서로 다른 직종을 모두 뭉퉁그려서 말하는 것. 게임업계에서는 일러스트레이터와 콘셉트디자이너(게임원화가)로 구별을 둔다.[2] 더 세부적으로 나누면 일러스트레이터는 광고를 위한 일러스트를 그리는 사람에 한정된다. 게임원화가가 설정 초안을 잡으면 일러스트레이터가 그 설정 초안을 기반으로 광고에 사용할 포스터를 제작하는 것. 하지만 일반인은 그냥 게임원화가까지 일러스트레이터로 치부한다. 그 이유는 한국에서는 작업의 세분화가 정확하지 않고 영세한 업체가 많아서 이 두가지 작업을 한사람이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일밀레 이런 식으로 한국에서는 불명확한 용법이 너무 굳어져 버린 탓에 "일러스트레이터=채색된 그림을 그리는 사람"[3] 용법마저도 성립하게 되었다. 상술하였듯 업계조차 경계를 나누지 못할 정도. 반면에 해외의 큰 업계에서는 엄연히 일러스트레이터와 게임원화가(콘셉트디자이너)는 구별해서 단어를 사용한다.

그외에 대표적인 일러스트레이션(삽화)은 신문에 나오는 전국의 일기도나, 취업률 그래프 따위부터 동화책에 들어가는 것까지 엄청나게 다양하다. 넷상에 돌아다니는 모에류의 그림들도 일러스트레이션으로 분류하기에는 애매모호하다.

좁은 의미로는 벡터 이미지를 만드는 작업을 의미하기도 하다. 또는 이런 벡터 이미지를 만드는 사람도 지칭한다. 항목 2 참조.

2 관련 항목[편집]

  1. 간혹 일러스트 레이터라고 띄어쓰는 사람도 있는데 일러스트레이터는 영어로 illustrator이므로 일러스트레이터라고 붙여쓰는 것이 옳다. 일러스트 레이터라고 띄어쓰는 건 애니메이터를 애니 메이터라고 띄어쓰는 것과 같은 이치다.
  2. 예를 들어서 와우의 포스터를 담당한 사람들(일러스트레이터)과 콘셉트를 디자인한 콘셉트원화가(게임원화가)는 엄연히 구별된다. 리니지2의 홍보용 포스터와 일러스트를 담당한 정준호는 세부적인 콘셉트원화를 전문적으로 설정하지 않았다. 즉 리니지2의 일러스트를 중심으로 작업했다. 게임원화는 다른 여러 사람이 담당했다.
  3. 채색이 되지 않은 흑백 그림을 그리는 사람은 대체로 만화가이기에 이런 분류가 가능해졌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