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_logo.gif

Wikitree

홈페이지 위키트리 문서 수 알아보는 페이지

1 개요[편집]

한국의 위키위키 사이트. 위키 기반의 기사사이트로 부제도 "함께 쓰고 함께 편집하는 뉴스"이다. 위키위키와 미들 미디어를 합친 듯한 모습이다.

2 상세[편집]

기사에 대한 편집권이 개방되어, 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기사를 수정하거나, 작성, 편집이 가능하다.[1]

2009년 11월 11일 빼빼로 데이 초판 발행.
12월 21일 시험 베타서비스, 2010년 2월 1일 서비스 개시.

처음 생성된지 9개월(2010년 11월)만에 문서 21000건을 돌파, 작성자수도 3300명이 넘어서는 꾸준한 성장을 하는 중이다. [2] 2011년 4월 3일 기준으로 총 31,818개의 문서가 있다.

동년 9월 7일 기준 44,141 개. 6개월 사이 12,000여개의 글이 증가했다. 그리고 6개월 뒤인 2012년 5월 10일 기준 문서수는 68,054개로 24,000여 개의 글이 증가했으니 문서 증가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는 셈이다. 아직은 차이가 크지만 언젠가 리그베다 위키를 추월할지도 모른다(…).

2012년 5월 10일 현재 위키기자는 7,823명이다. 2013년 기준으로 108,172건이 작성되어, 10만건을 돌파했다!!! 리그베다 위키 성장속도보다 월등히 빠르기 때문에(하루에 1000여건씩 작성) 2014년 말 경에 리그베다 위키를 추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015년에도 7만개 정도 차이가 나고 있다.

네티즌이 적극적으로 기사를 작성한다는 점은 분명히 장점도 있지만, 책임감 없이 기사를 쓰는 네티즌들이 대부분이며, 업체측에서 무작정 페이지뷰를 늘리기 위해 매체로써의 검증 역할은 손을 놓고 있다 보니 문제점이 없을 리가 없다. 이런 점에선 리그베다 위키오마이뉴스가 받는 비판과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다고도 할 수 있을 듯.

최근 위키트리의 글을 무단인용했다며 간혹 저작권을 주장하고 있으나, 오히려 위키트리가 SNS나 인터넷 상에서 돌아다니는 글이나 이미지, 혹은 타사의 기사를 무단으로 펌질하고 인용하기 일쑤여서 비판받고 있다. 특히 트위터나 각종 게시판에서 작성된 글들을 작성자의 허락 없이 무단으로 캡쳐하여 자신들의 기사로 송고하면서 자신들의 페이지뷰를 늘리고 있다.

일례로 인터넷 비평 매체인 슬로우뉴스일간워스트와 함께 '2014년 우리를 빡치게 한 최악의 발언 TOP 10'이벤트를 진행하면서 기사를 작성하자, 해당 매체나 작성자의 허락 없이 위키트리가 그 기사를 그대로 화면캡쳐해서 자신들의 기사로 송고했다. 최초 작성자가 이에 항의하자 위키트리 측은 다급히 화면 캡쳐 자료를 텍스트 형태로 바꾸기는 했으나 내용과 구성을 복제한 형태는 바꾸지 않았다.

위키트리인사이트에서 이런 형태의 무단 펌질 기사 송고가 계속 반복되어 최초 저작권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업체들의 이런 영업 형태는 별로 바뀌지 않고 있다.

최근 떠오른 피키캐스트와 더불어 결국 인터넷 펌질자료로 돈버는 매체로 비판을 받는 대상이다.

  1. 이 점에 있어서 리그베다 위키보다는 위키뉴스와 비슷하다. 위키뉴스는 위키백과의 자매 사이트(프로젝트)이다.
  2. 그러나 리그베다 위키처럼 사전형식을 취하는게 아니고, 기사 사이트이므로 문서량도 쉽게 잘 늘어나는게 당연할지도.
  3. 위키는 아니지만 위키 관련 연합이므로 기제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