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소개[편집]

원래 親子丼(오야코돈부리)라고 하는 일본의 대표적 덮밥(돈부리)요리.[1] 직역하면 '부모자식 덮밥'.

달착지근한 국물에 조린 닭고기에다 계란을 풀어넣어 익힌 후, 위에 얹어 먹는 일본의 대표적 덮밥요리로, 그 이름은 닭과 계란이 부모자식간이라는 것에서 붙었다. 어떻게 보면 비극(?)적인 메뉴.

덮밥류 중에서는 가장 재료비가 싸고 조리법도 간단한 축에 끼므로 일본에서는 인스턴트 라면보다는 인간다운 것을 먹고 싶어하는 독신자들의 기본 스킬이자 싸구려 밥집의 필수 메뉴이기도 하다.

2 조리법[편집]


↑ 조리법의 동영상
오야코동 만드는 방법.

2.1 요리재료[편집]

2인분 기준

닭고기 적당량, 계란 2개, 양파 1/2개, 대파 약간.
츠유(가츠오부시를 이용한 국물) 300ml(츠유와 물을 적당히 희석시켜서 써야한다.)

  • 츠유는 통상 판매하는 기성품을 이용해도 좋고 없을 경우는 가츠오부시 분말(혹은 혼다시) 국물 150ml, 일본 간장 2큰술, 설탕 2/3큰술, 맛술 1큰술로 간단히 만들 수 있다.)

2.2 요리방법[편집]

1. 닭고기는 한입 크기로, 양파는 가늘게 채썰어 준비한다.
2. 1의 재료를 냄비에 넣고 볶는다.
3. 2의 닭고기와 양파에 츠유를 부어서 끓인다.
4. 어느 정도 익으면 계란을 풀어서 끓인 국물 위에 붓고, 계란을 살짝 익힌다.
5. 위에 잘게 썬 대파(채소)를 얹는다.
6. 그릇에 담은 위에 얹어서 낸다.

2.3[편집]

  • 계란은 너무 익히지 않는 것이 포인트, 질척질척한 상태가 베스트.
  • 대파 대신 파드득나물(미츠바), 무순, 완두 등을 얹어서 정리할 수도 있다.
  • 닭고기는 취향에 따라 부위를 선택. 대개 다리살이나 가슴살을 이용한다.
  • 츠유를 만들때 보통 단맛이 강한 일본 간장을 기준으로 하므로 한국 간장을 이용할 경우 설탕 양을 좀더 늘릴 것.
  • 처음의 볶는 과정을 생략하고 바로 츠유에 양파와 닭고기를 넣어서 끓여 만들수도 있다.

2.4 응용[편집]

고기를 쓰는 덮밥의 기본 레시피라 여러모로 응용 가능하다. 보통 닭고기 대신 버섯을 쓰는 경우에는 계란덮밥(玉子丼), , 돼지 등 다른 고기를 쓴다면 타인(他人)동이 된다. 모자지간(?)인 과 계란이 아닌 생판 남이니까.
또한 본 문서에서는 가츠오부시 국물을 사용한 요리법만을 소개했지만 실제로는 다시마, 멸치, 표고버섯 등 다양한 재료의 육수를 사용하여 만들 수 있다. 닭고기를 징거더블다운을 쓰는 방법도 있다.

3 그 외[편집]

CU에서 오야코동 돈부리라는 이름으로 이 오야코동을 출시했는데, 계란은 고사하고 야채 쪼가리 하나 없이 오직 닭고기와 소스, 밥만으로 이루어져 있다. 게다가 양도 미묘하게 적다. 그런 주제에 가격은 3900원. 심히 편의점 음식다운, 유감스러운 퀄리티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애초에 계란이 없으면 오야코동조차 아니잖아 그냥 오야동이지


닭과 계란이 아닌 연어와 연어알로 만든 오야코동 도 있다.(하라코메시라고 한다) 미스터 초밥왕 에서도 소개된 적이 있다. 최고급으로 먹고 싶다면 샥스핀캐비어가 있지만 가성비는 별로다.

모녀덮밥과도 관계가 있을지도 모른다?

데이트 어 라이브의 등장 히로인 중 한명인 요시노도 오야코동을 좋아한다. 자기가 주인공인 이츠카 시도에게 처음으로 따뜻하게 대접받으며 먹은 음식이라서 그런 듯.

여담으로 코렁탕괴인 관련이 있다(...)

  1. 丼는 돈부리 요리 자체, 혹은 돈부리를 담는 그릇을 뜻하는 일본식 한자로, 우리 옥편에는 실려있지 않다. 우물에 돌을 던졌다는 의미에서 '퐁당 퐁'이라는 엉터리 한자로 나돌기도 하는데,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에도 나오는 것을 보면 상당히 오래된 듯 하다. 그리고 진정한 퐁당 퐁은 '乓' 자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