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Action Adventure Game. 액션 게임어드벤처 게임의 장점들을 합친 복합 장르이다.

2 상세[편집]

액션게임은 일자 진행이 거의 대부분이었기에 적절한 스테이지 디자인이 아니고서야 후반에 갈수록 단조로워지는 단점이 있었고, 어드벤처 게임들은 당시 CD-ROM의 시대가 오면서 강점이었던 스토리텔링이 타 장르가 용량문제를 해결하면서 하나둘씩 모두 차용하는등 장점이 약화되었고, 그래픽에서는 2d시절부터 업계에서는 프로그래머의 비중이 적었던 탓에 후에 3D로의 그래픽 전환이 더디었었다.

참고로 이 어드벤처 게임 장르의 특성상 큰 사양을 요구하지 않았기에 프로그래밍보다는 미술디자인에 치중하였다. 거기에 초기에 3D 기술이 도입되었던 당시 FMV(풀 모션 비디오)의 실사 동영상의 어드벤처 게임의 인기로 인해 어드벤처 게임업계가 그쪽으로 쏠렸는데 후에 영화제작비와 맞먹는 FMV의 비싼 제작비용과 FMV게임의 인기가 식으면서 결국 다른 업계는 기본이상의 3D그래픽을 뽑는 수준에 이르렀을때 어드벤처게임 업계만 뒤쳐졌다. 이를 대변하는 것이 가브리엘 나이트 시리즈.

거기에 어드벤처의 강점인 스토리텔링 비중을 대폭 떨어뜨리고 퍼즐의 비중을 대폭 높인 미스트의 대성공은 너도 나도 미스트의 모방작들의 범람하게 되었는데 미스트의 발끝도 못미치는 작품들이 넘쳐나면서 결국 유저들에게 외면 받게 되었는데 이는 구린 3d그래픽과 결합을 일으켜 점점 시장성르 떨어트려 잘만든 어드벤처 게임들의 판매량까지 영향을 줘서 시장성이 떨어지는 단점들이 있었다.

가장 대중적이고 직감적인 조작성과 함께 적을 쓰러트리는 재미 등으로 스트레스해소에 일가견이 있었던 액션게임의 장점과 어드벤처게임의 탐색(길찾기), 퍼즐, 스토리텔링 등을 더해져서 새로운 대안이 된 장르이다.

초기에 나온 게임들 중에는 드루아가의 탑젤다의 전설이 유명하다고 할수있으나 당시에는 이런 명칭이 없었다. 당시에 액션RPG와 유사한 부분이 많았기 때문에 초기 액션 어드벤처들이 대부분 액션RPG로 분류될 정도였고 그 덕에 젤다의 전설의 경우 지금은 완전히 성장의 요소가 없는 액션 어드벤처인데도 액션RPG로 분류하는 경우도 생기며 액션 어드벤처라는 명칭은 90년대 중반에 들어서야 쓰이게 되었다.

3d시대가 되면서 에이도스사의 툼레이더캡콤바이오하자드 시리즈가 나타나면서 대세가 되기 시작했고, 여기에서 파생되어 나온것이 쉔무를 시작하여 GTA로 발전한 샌드박스형 게임이다.

현재 비디오게임 시장에서 FPS와 함께 가장 잘 먹히는 메이저한 장르. 액션과 어드벤처성의 적절한 배치로 인해 지겹지 않다는 장점도 있다. 다만 어드벤처 게임의 단점인 퍼즐파트가 1회차 이후에는 장식이 되어 버리는 단점도 존재한다. 그리고 어느 한쪽에 배분을 잘 못할경우 게임 디자인이 심각하게 망가져버린다. 예를 들어 액션에만 너무 치중할경우 너무 단순해져 버리는(갈길가다 적만나고 쌈박질하고 또 갈길가다 쌈박질하고 갈길가다 보스만나 쌈박질하고...)문제가 있고 반대로 어드벤처의 분량이 너무 커지면 게임 자체가 지루해져버리는(1회차는 어떻게 길찾는 재미로 한다고 해도 2회차부터는 재미도 없고 귀찮음만 더해질 뿐이다.) 문제가 있다. HD게임에서 언차티드 2이후로 영화같은 연출을 접목시킨 액션 어드벤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이제는 거의 영화적인 연출과 땔래야 땔수가 없는 수준까지 이르렀을 정도이다.

이 액션 어드벤처가 대세가 되면서 요즘 나오는 액션 게임에 길찾기와 퍼즐이 빠지지 않아 길찾기와 퍼즐이 없는 액션게임 자체가 보기가 힘들다.(현재는 퍼즐이 손에 꼽을 정도가 아닌 게임진행상의 비율을 보고 분류) 그리고 어드벤처 게임들의 경우 그자리를 액션 어드벤처가 완전 자리잡게 되면서 더욱더 매니아층에 연명하는 장르로 전락.

결국은 거의 몰락하여 시장성이 떨어진 어드벤처 장르의 경우 걸작 어드벤처를 만든 개발자들 대부분이 어드벤처장르에 손땐 이후 집중하는 장르가 액션어드벤처이기도 하다.

이 장르와 비슷한 액션RPG와의 구별은 현재로서는 캐릭터의 육성. 즉, 레벨제의 유무로 나누는 일이 많다.

3 액션 어드벤처 게임 알람[편집]

4 샌드박스식 액션 어드벤처[편집]

  1. 제작자가 젤다의 전설의 영향을 받았다고 공인할 정도. 특정 아이템을 얻기 위해 뺑뺑이 돌기도 하고 주인공의 체술을 이용해 어려운 구간을 피해가는 퍼즐도 있다.
  2. 소위 메트로바니아라 불리는 월하의 야상곡 스타일 이후부터.
  3. 단 1편은 지나치게 총격전이 잦아서 TPS라고 해도 크게 손색은 없다.
  4. 1편의 경우 분명히 중반까지만 해도 어드벤처이나 후반에 가게 되면 왜 액션이 들어가는지 알게된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