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래 명칭은 أبجدية عربية (아브자디야 아라비야)라 한다. (페르시아어로는 الفبای عربی)

아랍 문자아랍어, 페르시아어, 우르두어, 위구르어, 쿠르드어[1], 우즈벡어를 표기하는데 쓰이며, 과거에 터키어말레이시아어, 투르크멘어, 카자흐어, 우즈벡어, 스와힐리어, 키르기즈어. 타자크어, 아제르바이잔어 등을 표기하는데 쓰였던 문자이다.[2][3]각 나라마다 조금씩 서체가 다르고, 글자의 수도 다르지만 여기서는 표준 아랍어를 표기할때 사용하는 문자를 바탕으로 설명하고자 한다.

아랍 문자는 총 29자로 이루어져 있으며, 글자 위나 아래에 기호를 넣어 모음을 표시한다. 이렇게 자음에만 글자를 하나씩 배당하는 문자 체계를 '아브자드'라고 한다. 아프로-아시아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의 특징은 어근자음에서 모음을 변경시켜 새로운 낱말을 파생시킨다는 점에 있는데, 아랍어의 모음은 기본적으로 단,장모음 'a', 'i', 'u' 3가지에 불과하기 때문에[4] 모음이 표기되어 있다면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다. 근데 대부분 없으니 낭패

1 자모[편집]

arabic_cons.gif
순서는 아랍어를 쓸 때와 마찬가지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아랍문자를 잘 살펴보면 비슷한 음가를 가진 글자가 많이 보인다. 하지만 발음은 다 다르다(…). 아랍어의 자음은 영어보다 높은 수준의 혀 굴리는 능력을 요구하는데, 가령 15번째 글자인 '돠-드'의 경우 아랍어를 제외하고는 극히 희귀한 발음이라고 한다(...).[5] 그 다음 글자인 '똬'와 한글로는 도무지 표기할 수 없는 그 다음 글자[6]도 아마 올바르게 발음하는데 상당한 시간을 들여야 할 것이다. 이들은 인두음화된(pharyngealized) 음들인데 이런 음이 많은 것은 아랍어의 특징.

사실 아랍 문자 발음의 경우 지역별로 차이가 큰데, 아랍어를 사용하는 인구가 아라비아 반도부터 북아프리카까지 다양한 인종과 문화권이 섞여 있어서 같은 문자라도 발음의 차이가 크다. 예를 들어 아라비아 반도에 사는 사람들은 '돠'를 '좌'에 가깝게 발음한다거나 북아프리카 이집트 부근에서는 D계열 발음의 차이를 두지 않는 경우가 더 많다. 따라서 같은 문자임에도 서로 발음이 달라 어학연수 간 전공생들이 아예 유학을 포기해버리는 경우가 상당하다고 한다. 물론 끝까지 살아남는다면 어딜 가도 다 뜻은 통한다.

아랍 문자는 히브리 문자나 알파벳과 그 조상이 같다(!) 가령 23번째 글자인 '람'(lam)은 라틴 알파벳의 L을 옆으로 뒤집어놓은 듯한 모양을 하고 있다. 특히 히브리 문자와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지만, 아랍문자는 대나무를 납작하게 깎아 만든 [7]으로 글을 '빠르게' 쓰기 위해 상당히 추상화된 모양을 하고 있다. 알파벳과의 유사성은 문자 순서에서부터 나온다. 알리프, 바....

알파벳을 쓸때 필기체로 쓰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때문에 아랍문자는 '어두형', '어중형', '어미형', '단독형' 등 다양한 형태의 변형이 존재하는데, 규칙은 의외로 간단하기 때문에 익히기 어렵지는 않다.[8]
이렇게.
arabic.gif

아랍문자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표기하고, 읽는데 이 또한 원시 알파벳의 특성을 잘 보존하고 있다.

2 다른 언어에서[편집]

페르시아어는 조금 다른 체계로 쓴다. 마치 라틴어에서 쓰던 로마자를 다른 나라에서 수정해서 쓰는 것과 같다. 자세한 것은 페르시아어항목 참고.
다행히도(?) 페르시아어는 인두음이 없으므로 원래 인두음을 나타내던 글자들이 모두 아랍어 어원표시 기능만을 하게 되었다.

특히, 페르시아어나 인근 인도유럽어계 언어중 아랍문자를 쓰는 언어들은 '나스탈리크'라는 글씨체로 쓰는 경우가 흔하다. (단, 아래 예는 페르시아어가 아님) 자세한 것은 페르시아어 항목 참고.
nastaliq-navees-sample.gif

3 서예[편집]

아랍 문자로 그림도 그릴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고.

  1. 사실 국가에 따라 표기문자가 달라서 이라크와 이란, 시리아에선 아랍문자로 쿠르드어가 표기되지만 터키에선 로마자로, 구 소련권 국가에선 키릴문자로 표기된다.
  2. 이슬람교의 전파와 함께 이슬람교를 믿는 민족들로 퍼져나갔음을 엿볼 수 있다.
  3. 다만 과거에 비해 세가 많이 축소되었는데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경우에는 스탈린 정부 시절에 문자가 바뀐 영향이 크며(그것도 두어차례씩이나!), 비 아랍 이슬람 국가에서 식민지배를 받아서 로마자로 문자를 갈아탄 경우가 있는데, 이들 국가들에서 다시 아랍문자로 갈아타는 것보다 로마자를 그대로 쓰는게 더 이익이라 독립이후에도 로마자를 그대로 쓰고 있어서 그렇다. 다만 터키처럼 자발적으로 문자를 갈아치운 경우가 없지는 않다.
  4.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다. 가령 이집트에서 통용되는 아랍어에서는 단모음 a와 단모음 u가 각각 e와 o로 바뀐다.
  5. 그래서 아랍어를 '돠드의 언어'(لغة الضاد)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6. 최대한 비슷하게 표기하자면 '좌' 정도 될듯한데… 혀를 빼물고 하는 z 발음이라고 보면 쉽다.
  7. '칼람'(قلم)이라고 한다.
  8. 아주 간단히 나누자면 단독형과 어말형이 알파벳 대문자와 소문자에 대응하고, 어두형과 어중형은 단독형과 어말형을 이어 쓰기 편하게 조금 변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