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ven Spielberg

스티븐 스필버그 SS14.jpg

1 소개[편집]

미국을 대표하는 영화 감독. 1946년 12월 18일생.

제임스 캐머런 감독보다 작품 수가 많으며, 리들리 스콧, 토니 스콧 형제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보다는 흥행면에서 우위에 있고, 조지 루카스 감독보다는 작품 수, 흥행 성적 및 작품성이 뛰어난 편이다. 루카스보다 작품성이 뛰어나지 않은 감독이 과연 몇이나 있는지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말자 흥행만이 아니라 메시지, 각종 문화적 센세이션을 일으킨 걸작이 한 두 작품이 아니기 때문에 할리우드 하면 스필버그를 떠올릴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여기에 있는 듯하다. 우리나라에서는 특히 《라이언 일병 구하기》와 《쥬라기 공원》 등의 작품으로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고 있다.

1.1 할리우드의 명감독[편집]

어릴 적부터 영화를 너무나도 좋아하여 영화를 만들었고 13살 나이에 영화를 감독하여 식구들이 배우로 나온 적도 있다. 16살 때는 5백 달러를 들여 만든 영화 《불꽃》을 감독, 각본, 촬영까지 하면서 만들어 동네 극장에 개봉한 적도 있는데, 극장주는 이 아이는 커서 영화계를 놀라게 할 것이라고 감탄했다. 딱 1개 동네 극장에서 별다른 홍보도 없이 사흘 동안 상영했던 이 영화는 기어코 1백 달러 수익을 거두었다고 한다. 적자다

첫 영화 연출작은 1971년작 TV 영화 《듀얼(The Duel)》. 도로상에서 아무 이유도 없이 정체불명의 트럭에 쫓기는 운전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이다. 무서운 점은 '정체불명의 트럭에 쫓긴다'라는 한 줄로 설명할 스토리로 74분짜리 스릴러를 만들어냈다는 것으로, 저예산 TV 영화라 지극히 단순한 소재와 배경만 가지고 요즘 봐도 손색이 없을 만큼의 긴장감을 이끌어내는 것을 보면 스필버그의 연출력에 정말 감탄하게 된다. 제작자들은 보고 이거라면 극장 영화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고 놀라워하여 추가적으로 장면들을 더 촬영해 넣어서 90분으로 늘린 뒤 해외 극장에서 개봉하였다![1] 참고로 촬영에는 13일, 편집에 10일 걸렸다고 한다. 역시 천재는 뭔가 달라도 다르다.

그리고 그의 이름을 세계적으로 알린 건 알다시피 《죠스》이다. 1975년 당시 불가능하다고 여기던 북미 흥행 1억 달러가 넘는 엄청난 대박을 거두면서 그 이후로 여러 흥행작을 줄줄이 뽑아내면서 미국 문화의 상징이 되었다. 《E.T.》, 《인디아나 존스》, 《쥬라기 공원》, 《라이언 일병 구하기》, 《마이너리티 리포트》 등 다른 감독 같으면 평생 한번 만들어 보기도 힘든 히트작을 장르와 내용을 넘나들면서 만들어내고 있다. 물론 그에게도 실패작은 있긴 있다. 엄청난 제작비에 견주면 기대 이하 흥행을 거둔 첫 흥행 참패작인 《1941》이라든지, 흑인 영화인들의 반발로 말이 많았던 《아미스타드》 같은 영화들은 흥행으론 지독하게 망한 바 있다. 그래도 성공작이 더 압도적으로 많은 것과 같이 《아라비아의 로렌스》 완전판 복원에 결정적인 기여[2]를 한 바 있고, 그 밖에 다른 영화들 흥행을 알아보는 재목도 보인 바 있다. 《파라노말 액티비티》 시리즈를 보고 흥행 대박을 짐작하고 판권을 샀던 경우를 봐도 알 수 있다.

1.2 왕성한 제작자[편집]

스필버그는 뛰어난 감독일 뿐만 아니라 영화 제작자로서도 대단히 성공적이다. 이미 20대 초반부터 TV 시리즈 제작에 손을 대기 시작하여 《형사 콜롬보》 같은 드라마 제작에도 참여한 바 있으며, 《구니스》나 《그렘린》 같은 영화들로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80년대에 스필버그가 제작에 참여하여 가장 좋은 결과를 거둔 영화는 누가 뭐래도 《백 투 더 퓨처》. 로버트 저메키스를 발굴한 게 젊은 시절의 스필버그다. 《누가 로저 래빗을 모함했나》도 스필버그 제작. 이런 안목 때문인지 90년 초반 미국 버라이어티 지 선정 각 분야 최고 부자에서 영화감독 및 제작자로 1위가 스필버그였다.[3]

90년대에는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에도 본격적으로 손을 대기 시작했다. 《타이니 툰 어드벤처》[4]나 애니매니악스 등의 굵직굵직한 워너브라더스 애니메이션이 전부 스필버그의 투자와 지도로 만들어진 시리즈들이다. 여기까진 그렇다 치더라도 스필버그가 게임에도 관심이 많다. 조지 루카스 휘하 루카스 아츠에서 만든 1996년 어드벤처 게임 『디그』도 스필버그가 제작한 게임이었다. 이후 『커맨드 앤 컨커』 시리즈를 이어받은 EA LA 스튜디오가 원래 드림웍스 인터렉티브 스튜디오였다. 이 회사에서 스필버그의 감독 하에 만들어진 대형 프랜차이즈가 다름아닌 『메달 오브 아너』. '얼라이드 어설트'부터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의 기억과는 다르게 플레이스테이션으로 처음 두 작품이 나왔다. 이후에도 2000년대 후반 들어서 EA LA와 협력해서 몇몇 게임들을 내놓으려고 했는데 이때는 잘 안 됐다고 한다. 그래도 MS의 E3 콘퍼런스에서 키넥트를 밀어주러 나오는 등 여전히 게임에 관심은 많은 모양. 또한 2013년 엑스박스 원의 독점 콘텐츠인 헤일로 시리즈 TV 드라마를 제작하게 되었다.

90년대 이후에는 《맨 인 블랙》 시리즈를 성공시켰고, 2000년대 들어와서 《트랜스포머》 영화들을 터트렸다. 제리 브룩하이머와 갈라서고 《아일랜드》 등으로 죽쑤던 마이클 베이와 손을 잡고 그야말로 대박을 터뜨린 것. 다만 이걸 가지고 스필버그의 영화적 안목을 운운하는 건 문제가 있다. 트랜스포머 영화들에서 스필버그의 직책은 책임 제작자(Executive Producer)다. 이게 드라마에서는 중요한 직책인데 영화에서는 장식으로 걸어놓는 칭호인 경우가 많다. 대부분은 기껏해야 돈을 대 주는 정도고 무슨 영화를 만드는지에 대해서 크게 관여를 하지는 않는다. 한마디로 돈 때문에 하는 것.

하지만 스필버그가 제작자로서 직접 관여한 영화들도 있다. 이런 영화들은 스필버그가 정말로 대본에 직접 관여하고 그날그날의 촬영을 계속해서 지켜보는 등 영화의 모든 부분들에 관여하기 때문에 제작자로서의 그의 면모를 보여준다. 그가 이렇게 만든 영화들은 '구니스'나 '그렘린'같이 준수한 가족영화 및 아동 모험물이 대부분인데, 가장 최근의 이런 경우는 J.J. 에이브럼스의 《슈퍼 8》로, 가장 스필버그와 유사한 최근의 상업영화 감독이 진짜로 스필버그하고 손잡고 만든 스필버그 오마주 영화이다. 두 사람이 아주 예전부터 연이 있다. 스필버그가 젊은 시절에 자기 이름을 걸고 8mm 영화 컨테스트를 한 적이 있는데 여기 대상 수상자가 에이브럼스와 그 친구들이었다. 이게 인연이 되어서 한동안 스필버그 영화를 편집하는 걸 도와준 적도 있다. 이런 인연들 때문에 스필버그가 할리우드에서 힘을 잃을래야 잃을 수가 없다.

1.3 까이다가 까방권을 얻은 21세기[편집]

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쥬라기 공원》, 《라이언 일병 구하기》, 《마이너리티 리포트》 등을 찍으며 잘 나가다가 《터미널》, 《우주전쟁[5], 《인디아나 존스와 수정 해골의 왕국》이 평이 안 좋아서 한물 간 감독인 줄로 아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19년 만에 속편이 등장한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최신작에선 엉뚱한 각본가 선정과 생각보다 기대에 못 미치는 연출력을 보여줘 간혹 스필버그 지못미 등의 소리를 듣고 있다. 심한 경우 《미이라 3》와 동격이거나 재미면에서는 되레 못하다고 혹평당했다. 결국 그 해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에서 최악의 속편영화로 선정되었다. 미국에서는 차라리 고전 루카스아츠 게임을 영화화하는 게 나았을 거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왔을 정도... 뜻밖에도 루카스아츠에서 만든 게임인 『디그』 제작 겸 줄거리에 참여하던 경력이 있다. 덕분에 나중에 영화로 나온 《아마겟돈》이나 《딥 임팩트》를 두고 『디그』를 표절한 거 아니냐는 논란에 스필버그도 거론된 적도 있다.[6]

그러나 잘 나가고 있다. 《쥬라기 공원》 속편 이후로는 돈을 잃었던 작품도, 정말로 비평이 나빴던 작품도 없다. 2011년에 나왔던 《틴틴: 유니콘호의 비밀》이 기대에 못 미치는 흥행(쫄딱 망한 수준은 아니지만 실패이긴 하다)을 거둬들인 정도만 빼면 2012년에 《링컨》이 북미에서 1억 6000만 달러를 거두어들이고 평도 좋다. 별 소리 없이 개봉했던 《워 호스》도 1억은 넘겼으니 뭐... 이래서 스필버그가 현행 감독들 중에서 가장 많은 개런티를 요구하는 감독 축에 들어간다고 한다. 뭘 만들어도 기본적으로 돈은 벌어들이니 말이다. 다만 《워 호스》나 《링컨》은 해외 흥행이 기대 이하라서 이걸 가지고 무시당하는 면도 있다.

아무튼 크리스토퍼 놀런처럼 새로운 대중 감독들이 등장하면서 일반 대중 사이에서는 묻히는 감이 있지만, 활동중인 감독들 중에서 요즘 비평적으로 스필버그만큼 근 만장일치로 평가 좋은 감독은 없다. 절친인 마틴 스콜세지보다도 요즘은 스필버그를 더 쳐주는 분위기다. 그렇다고 영화가 어려운 건 아니고 여전히 재미있다. 그 나이 되면 능력이 죽을 만도 한데 아직도 안 죽었다.

2 여담[편집]

  • 스티븐 스필버그, 조지 루카스, 마틴 스코세지,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브라이언 드 팔마, 이렇게 5명은 20대 시절부터 우정을 나눠온 영화계의 절친들이다. 특히 루카스와는 사업상 협력도 많이 했다.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에 자주 참여하는 존 윌리엄스를 루카스에게 소개시켜준 것도 스필버그 본인이고,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의 경우에는 스필버그의 제안+루카스의 시나리오로 만들어졌다. 스타워즈 에피소드6 감독을 원래 스필버그가 맡으려고 했으나 인디아나 존스 때문에 맡지 못했었고, 에피소드3 시스의 복수 제작 당시 루카스가 스필버그에게 감독 자리를 제안했다는 후문이 있다. 이때는 우주전쟁 때문에 못했다고 한다.
  • 위의 친구들의 우정을 보여주는 일화. 07년에 스코세지가 《디파티드》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탔을 때의 일인데, 시상자로 스필버그, 루카스, 코폴라가 올라왔다. 이 정도면 이미 스코세지 수상 확인사살 수준. 올라와서 이들이 서로 만담을 하기 시작했다. '우리가 전에 아카데미 감독상 받아봐서 아는데 정말 대단한 겁니다.' '감독상을 탄다는 건 정말 엄청난 영예죠. '...야, 난 못 받았잖아.'
  • 그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다 보면 한 해에 영화 두 편을 연출하는 경우가 많다. 여름 시즌에 규모가 큰 블록버스터를 내놓고 아카데미 시상식이 임박한 겨울에는 시상식 시즌에 맞게 무게 있고 작품성 있는 영화를 한 해에 동시에 내놓는 경우가 왕왕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기사는 여기에서 볼 수 있다.

  • 최근에는 2013년 제 8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링컨》으로 7년만에 감독상 후보로 오르면서 3번째 수상을 노렸지만 이안이 2번째 감독상을 수상했다.
  • 라이언 일병 구하기는 스필버그가 현장감각을 살리기 위해 스토리보드 없이 촬영한 영화다. 이건 영화학도들이 아닌 전문감독이더라도 어려운 일인데, 난이도는 다르지만 콘티없이 각본만 가지고 만화를 그린 격(...).
  • 바로 해리 포터 시리즈 감독으로도 강력하게 떠올랐으나 스필버그는 영국배우를 고집하던 원작자 롤링 여사에게 미국 배우와 미국영어를 써야 한다고 하여 반목했다. 게다가 스필버그는 지나친 영국우월적인 점을 껄끄럽게 여겨 다국적 인물들을 새로 넣자고 하여 결국 이 시리즈에서 물러났다.

3 주요 작품들[편집]

4 외부링크[편집]

시간과 공간을 건너뛰는 스필버그의 영화들
9.11 이후의 스필버그 영화에 대해서
스필버그 이야기
스필버그 “톰 크루즈 보도는 응징 수준”
스필버그, 메간 폭스 트랜스포머서 퇴출
스필버그 감독 난독증 고백, “영화가 나를 구했다"
스티븐 스필버그 "박찬욱과 함께 일해보고 싶다"
스티븐 스필버그, '비디오게임기 도도새처럼 멸종할 것'
게임 삼매경 스필버그 감독
스필버그가 스토리텔링과 게임에 대해 말하다

<워 호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용기라는 주제가 나를 이끌었다”

  1. 죠죠의 기묘한 모험》 3부의 휠 오브 포츈전은 이 영화를 거의 그대로 베껴만든 내용.
  2. 1989년 27년전 개봉당시 삭제된 35분 분량을 복원하면서 화질 보정까지 하도록 했다. 마틴 스코세이지와 같이 컬럼비아 영화사에 반협박까지 하면서(이 영화 복원과 보정을 하지 않으면 앞으론 이 영화사에서 영화 안 만든다고) 이뤄냈다.
  3. 1992년 영화지 로드쇼 참고. 참고로 만화가 1위는 바로 《피너츠로 유명한 찰스 M. 슐츠였으며 방송인 1위는 오프라 윈프리였었다. 다만 여기서 선정한 영화 감독 및 제작자 1위는 그 영화 수익으로 선정했으며 영화 캐릭터 및 2차 판권 수익으로 1위는 바로 조지 루카스.
  4. 우리나라에선 90년 초반에 MBC에서 《말괄량이 뱁스》란 제목으로 방영했고 투니버스카툰네트워크에서 원제로 방영했다. 이 애니메이션에선 스필버그가 애니메이션으로 아주 잠깐 나오기도 한다.
  5. 이 영화는 여기 끼기에는 조금 억울한 면은 있다. 해외나 국내나 A.I와 함께 꾸준히 재평가를 받고 있는 영화가 바로 이 우주전쟁이기 때문. 이 영화를 높게 평가하는 허문영 평론가의 평론이 매우 유명하다.
  6. 《딥 임팩트》는 스필버그가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된 게 맞다. 아서 클라크의 《신의 망치》의 판권 구입부터 시작해서 기획에만 20년 가량이 걸렸다고.
  7. 오드리 헵번이 생애 마지막으로 출연한 영화이다.
  8. 근데 수입은 워호스가 더 잘 벌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