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oll wheel

250px-3-Tastenmaus_Microsoft.jpg
(그림: Wikimedia Commons)

마우스 왼쪽 버튼과 오른쪽 버튼 사이에 있는 원반형의 바퀴. 굴려서 위 아래로 움직인다. 흔히 '휠'이라고 하고, 이걸 돌리는걸 '스크롤'한다 라고 표현한다. 움직이면 화면의 문서가 위 아래로 움직인다. 아마 이것 없이 웹서핑하는 것이 무척 짜증날 것이다.

스크롤이 가능한 화면의 오른쪽에 보면 '스크롤 바'라는 것이 존재하고 그 스크롤 바 위아래에 '스크롤 버튼'이라는게 존재하는데, 예전에는 이 버튼을 클릭하거나 스크롤 바 자체를 드래그하거나 혹은 아예 키보드의 화살표키나 페이지 업 다운 키를 써서 위 아래로 오르내리도록 했기 때문에 무척 고단하고 한 마디로 짜증나는 일이었다. 사실 지금도 휠 고장나면 쉽게 체험해볼 수 있다 이 휠의 발명으로 오늘날 우리가 하는 것처럼 편리하게 서핑도 하고 위키질도 할 수 있게 되었다. 볼마우스가 사라지면서 닳아 없어질 볼이 마우스에서 사라진 오늘날에는 이젠 휠이 닳도록 서핑하는게 현대인의 일상이다. 처음 산 마우스의 휠은 기어 때문에 드륵드륵거리는데 오래쓰다보면 기어가 닳아서 헐거워지거나 인식이 잘 안 되는 것을 경험해본적이 있을 것이다. 로지텍의 연구에 따르면 현대인은 하루 8시간동안 평균 7.98m를 스크롤한다고 한다.

첫 휠 마우스는 1995년 대만의 Genius 사에서 나왔다고 하나, 한국에서 사실상 휠 마우스라는 것을 알리기 시작한 건 마이크로소프트社에서 나온 Intellimouse(1996년)라는 제품이라고 생각되고 있다. 이 제품의 휠 기능이 Microsoft Office 97에서 지원되고, Internet Explorer에서 이어서 지원이 되면서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 제품은 처음에는 IntelliPoint 소프트웨어를 깔아야 휠이 작동해야했고, 가격도 9만원에 육박하는 첨단 제품이었지만, 지금은 OS에 휠 기능이 당연히 들어가 있는데다 휠이 들어간 마우스는 몇천원에도 구할 수 있다. 한편 휠이 안들어간 마우스는 찾기 어렵다. 이제 얼마 안 가 휠 없는 마우스는 골동품으로 취급될 것으로 보인다.아니 사실 골동품이나 다름없다

최근에는 가로 스크롤이 가능하도록 틸트 휠이 달린 기종들도 많이 있으며 많은 양을 스크롤하기 좋도록 휠감을 개선한 제품들도 많이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나 로지텍의 중고가 제품들은 휠의 마찰들을 줄여서 많은 스크롤을 쉽게 할 수 있다.

휠이 아닌 광센서를 장착해서 문지르는 방식으로 동작하는 제품도 있다. 엄청난 마이너 제품으로, 다른 마우스의 반값에 떨이판매로 구입이 가능한 경우도 있으며 별도의 드라이버 설치를 필요로 한다. 또는 매킨토시 전용인 매직 마우스라는 상판이 전부 터치센서인 원 버튼 마우스도 있다. 이쪽은 꽤 많이 쓰이는 편. 별도로 스크롤 휠이라는 물리적 장치가 달려있진 않지만 터치를 통해 스크롤이 가능하다.

혹시 모르는 사람을 위해 적자면 웹서핑시 휠 버튼으로 브라우저의 탭을 클릭하면 그 탭이 닫히고 링크를 클릭하면 새창으로 열린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