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헤드에서 파생된 서브컬쳐.

1970kv2.jpg

스킨헤드보다 좀 더 세련된 문화라 할 수 있다.

스킨헤드는 그 특유의 폭력성, 훌리거니즘으로 인해 각 도시의 경찰의 표적이 되기에 이르렀다. 영국에서, 1969년은 확실히 스킨헤드의 해였지만, 그와 동시에 미디어의 지탄도 쏟아지던 년도였다.

애초부터 하드 모드(또는 갱 모드)라고 불리던 과격한 모드족스킨헤드의 조상이었고, 1966년을 기점으로 모드족의 다수가 히피로 흡수되고, 그 중 골수파가 하드 모드로 남게 되었다. 이들의 머리가 더 짧아지고 더 투박한 의상으로 진화하게 되어 스킨헤드가 된것.

그러나 아무리 특유의 노동계급적 투박함이 넘치는 집단이라고 해도, 하나부터 열까지 다 그렇게 살 수는 없는 법이기 때문에, 이들 중 일부는 좀 더 안전하고 온건한 태도를 취하기 시작했다.[1] 이들은 부츠 대신에 로퍼나 윙팁을 신고, 정장을 입었고 한결 가벼운 복장을 했다.

태도와 정신에서는 기존의 스킨헤드에서 좀 더 온건해진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2]

하지만 이들 중 대부분은 여전히 훌리건에 가담했다(...). 결국 스웨이드헤드는 좀 더 샤프한 차림새를 한 스킨헤드 집단으로 평가받는 경우가 많다.

음악은 주로 이전의 스킨헤드들이 듣던 레게, 스카 외에도 소울음악도 즐겼다.

이들은 얼마 후 스무디라는 서브컬쳐로 진화하게 된다.

소울보이를 이들에게서 떨어져 나온 집단으로 간주하는 경향도 있다. 하긴 소울보이에겐 훌리거니즘이 없으니 비슷한 패션코드이지만 확연한 차이가 난다.

  1. 축구 훌리건에 관련한 사회학을 연구하는 쪽에서는, 훌리건들의 다수를 구성하고 있던 스킨헤드들이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취한 전략이라고 보기도 한다.
  2. 이래서 스킨헤드들에게는 니들이 모드족하고 다를게 뭐냐라면서 까였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