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미국 출신의 가수들이 전세계 팝시장을 장악하는 것에 비해 스웨덴이나 노르웨이같이 북유럽 출신의 가수들이 독특한 분위기로 인기를 얻곤 하는데 그중에서도 스웨덴은 아바(ABBA)나 카디건스처럼 세계적으로 유명한 팝가수들을 배출하였다.

때문에 '스웨디시 팝(Swedish Pop)'이란 이름으로 이들을 묶기도 하는데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벼운 리듬이 주된 특징이었다. 70년대의 아바를 비롯해 그 바통을 이어받은 라세 린드,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 같은 아티스트들이 스웨디시 팝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북유럽 특유의 독특한 음악성으로 모던 록의 기수 중 하나로 꼽힌 지닌 카디건스(Cardigans), 워너디스(Wannadies)의 경우도 있지만 90년대 후반 들어 우리나라의 영화 <약속> 삽입곡으로 쓰인 "Goodbye"[1]를 빅 히트시킨 예시카 폴커 (Jessica Folcker),[2] 세계 최고의 아카펠라 그룹으로 손꼽히는 리얼그룹(The Real Group), "Young Folks"로 유명해진 피터 비외른 앤드 존(Peter, Björn and John) 등도 스웨디시 팝 범주에 들어가기도 한다. 그리고 90년대 초중반 세계적으로 인기가 있었던 밴드들도 이 범주에 들어가는데, 경쾌한 록음악을 구사했던 록시트(Roxette), 유로테크노를 기반으로 했던 에이스 오브 베이스가 대표적으로 꼽힌다.

하지만 록 음악계에서 이름을 떨친 잉베이 말름스틴의 경우에는 분야가 전혀 다르기 때문에 스웨디시 팝에서는 잘 언급돼지는 않는다.

디트로이트 메탈 시티의 피해 장르(?)[편집]

디트로이트 메탈 시티에선 귀두컷 우엉남이 부르는 끔찍하게 달콤한 사랑타령이란 인상이 너무 강해서 음악을 아는 독자들이 말하길 스웨디시 팝이 데스메탈보다 이미지 왜곡이 더 심하게 돼있다는 평을 들을 정도. 최소한 안무만 빼도 토 나올 정도로 달콤하진 않다.

국내에도 이 장르를 시도하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 고전 인디 밴드인 라이너스의 담요부터 시작해서 요조한희정 등 소위 통기타 들고 말랑말랑한 곡을 부른다던지 하는 대부분의 여성 아티스트들이 어느 정도 세간에서 말하는 이미지에 매우 가깝다.

  1. 정확히 따지자면 오스트레일리아 남성 듀오 Air Supply의 1993년도 원곡을 리메이크한 것이다.
  2. 철자만 보면 어쨌거나 제시카니까 제시카 알바소녀시대제시카, 아니면 이름에 제시카가 들어가는 다른 연예인이라 착각할 수 있겠지만 사실이 아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