純愛物

1 개요[편집]

순수사랑에 의해 진행되는 에로게나 18금 에로 만화나 그런 전반적인 장르를 칭하는 말.

변태적인 짓거리는 거의 나오지 않으며 오로지 사랑의, 사랑에 의한, 사랑을 위하는 장르. 붕가붕가도 사랑의 결실일 뿐 그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 서로 첫경험이 대부분.

물론 예외는 있어서 진행에 따라서는 이게 순애물 맞나 싶을 정도로 충격적인 전개와 수위를 보여주는 경우도 있다. 지금은 일반적인 순애물이자 교과서로 통하는 투하트도 당시 순애물치고는 H신 강도가 강해서 충격을 안겨주었고, 투하트 2에선 4P까지 나온다. 그래선지 요즘 순애물에서 3P신은 그냥 일반적인 요소로 통한다. 그 외에도 근래 들어서는 조교나 능욕 같은 하드한 내용이 들어가 있지 않은 작품이라고 해도 작품 내 CG의 절반 이상이 H신이거나 초회 한정판 특전으로 복장 투명 패치를 제공하기도 하는 등 순애물 쪽에서도 사실상 누키게 성격을 띄는 작품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게임의 경우 한국에서는 에로게 자체를 미연시라고 많이 부르지만 미연시가 곧 순애물이라고 할 수는 없고, 붕가붕가가 있으면 에로게, 없으면 갸루게로 분류된다. 유명한 관련 게임으로 투하트 시리즈가 있다.

에로 만화에서는 상업지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장르로 꼽힌다. 반면 에로 동인지에서 가장 인기있는 장르는 하드한 강간, 윤간류. 아무래도 전자는 대개 스토리 형식이거나 혹은 옴니버스 형식이라도 성별과 연령대를 가리지 않고 포괄하는 정도의 수위 조절이 필요한 반면, 후자의 경우는 특정 계층을 공략하는 수준으로 나와도 무방한 매니악한 장르성을 가지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다.

카논, 투하트, 피아캐롯, 화이트앨범, 다카포 등의 순애물 작품은 일본에서는 팬픽이 굉장히 많으며 장르는 러브, 따끈따끈, 진지함, 미스테리, 호러 등이 있으며 대부분 단편으로 1화 완결하는 형식이 많으며, 가끔씩 원작이 순애물임에도 불구하고 마개조나 오리주로 순애물작품의 배틀물 팬픽도 존재한다.

니트로 플러스 사의 사야의 노래당신과 그녀와 그녀의 사랑은 순애물로 내세워 홍보했지만 일반적인 순애물의 궤를 벗어났다는 평가를 받는다.

순애물 게임 항목은 에로게로 통합되었다.

2 참고항목[편집]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