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말 그대로 누가 대신 무언가를 고쳐 주길 바란다는 의미.
윈드 오브 체인지

2 위키위키에서[편집]

위키 작성 중 자신이 정확하게 모르는 부분이 생겨 쓰기 힘들어질 때나, 문서를 작성하다 부득이하게 개인적인 사정이 생기는 바람에 중간에 문서 작성을 그만두어야 할 때[1] 사용하는 사용자의, 사용자에 의한, 사용자를 위한 단어. 위키는 본디 누구나가 언제나 수정 가능하다는 점을 기본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해당 단어는 꼭 수정이 필요한 무언가를 타인에게 부탁할 때 사용한다. 즉 문서 전체가 아닌 특정 대목의 수정을 부탁하거나 그러한 대목의 내용에 확신이 서지 않을 경우에 쓴다는 것이 추가 바람과의 차이점이다.

수정 바람은 존재하는 내용의 사실성의 확인과 수정을 부탁한다는 의미가 강하다. 이런 표현은 문서 내에 문제가 있다는 뜻을 내포하기 있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빨리 수정해주는 편이 좋다.

도저히 올바른 정보를 찾기가 어려울 때 수정바람을 사용해서 다른 사람들이 수정하도록 하는 정도는 나무위키 내에서 어느 정도는 허용된다. 하지만 사실 이런 단어를 쓰는 것보다 여기에서 논의를 하며 문서를 고쳐나가는 게 더 정확하고 빠르다.

원래의 사용 용도로 쓰지 않고 그냥 귀찮아서 수정바람만 써놓고 냅두는 식의 악용이 많이 보이고 있는데, 수정바람의 남용은 금물이며 꼭 자신이 내용에 대해서 완전히 확신하지 못하고, 자료를 찾는 것도 불가능할 때만 사용하자.

3 관련 문서[편집]

  1. 다만 시간이 없어서 특정 소항목의 내용을 전혀 적을 수 없을 때에는 작성 중이라는 문구를 사용한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