ソフトハウスキャラ

일본에로게 제작사.

1 설명[편집]

업계에서 상당히 드물게 시뮬레이션 게임을 제작하는 것이 특징으로 2000년에 창립되었지만 2004년까지는 마이너에 속했다. 이후 둥지 짓는 드래곤의 대 히트로 현재는 생산 라인도 두 개인 중견 제작사.

둥지 짓는 드래곤 이후 한동안 게임마다 로베르토 카론이라는 까메오 캐릭터가 나왔으나, 얼마 안 가 묻혔다(...).

둥지 짓는 드래곤의 보너스 무비로 유명했던 皇征介씨는 위저즈 클라이머 이후 퇴사했기 때문에 그 이후 작품에서는 공식 매드무비를 기대할 수 없는 상태. 뭐 내용이 내용이니

어느 초딩 게이머가 이 회사의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둥드 어디서 다운받아요?"라는 국가레벨로 무개념한 글을 한글로 올려 국제적 망신을 일으킨 적이 있다. IP주소를 역추적해서 신분을 밝힌 사람이 있다고도 하지만 사실 여부는 불명.

2 제작사 성향[편집]

기본적으로 하렘 일변도. 초기 작품에서는 강간 풍미의 시추에이션이 종종 보였지만, 점차 그러한 부분은 감소하고 있으며 앨리스 소프트의 불행모에와는 달리, 이쪽은 행복모에(?)인지라 대부분의 등장인물들이 해피엔딩으로 결말을 맞기 때문에 전반적인 작품의 분위기는 매우 밝은 편이다. 덕분에 극적인 연출 측면에서는 다소 뒷심이 약한 것이 흠. 엔딩에는 어김 없이 2세를 암시하는 등, 임신(HR) 취향의 대사가 많다.

제작하는 게임들은 모두 독특한 시스템이 특징이며 반복플레이와 야리코미를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

일반적인 에로게와는 달리 SLG 또는 RPG 류의 게임성을 강화한 게임을 주로 만들며, 에로게 대다수가 긴 텍스트로 소설을 읽는 감각으로 스토리를 진행하는 것과 달리 짧은 텍스트를 게임 중간중간에 다수 넣는 방식으로 스토리를 진행하는게 특징이다. 이는 게임을 즐기는 데에는 도움이 되지만 배경설정 파악과 매끄러운 이야기 전개가 힘들다는 단점으로도 작용하고 있다. 중간중간의 단막극 스토리의 개그로 승부를 보는 타입.

오마케는 엑스트라 등장인물들을 중심으로, 게임 내 등장한 이벤트의 뒷이야기나 배경설정 등을 만담형식으로 코믹하게 설명하는 것 또한 특징. 게임 디스크 내에 그 게임의 OP무비를 패러디한 보너스 무비가 오마케로 수록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오마케 극장에는 단순한 개그 에피소드만이 아니라 본편에 나오지 않은 중요 스토리가 실려있는 경우도 많아 본편을 클리어했다고 그냥 넘어가면 게임의 중요한 부분을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도 많다.

이외에도 일반적인 에로게가 시작부터 CG나 회상감상을 볼 수 있도록 제공하는 것과 달리 1회차라도 클리어한 이후에만 CG나 회상감상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전통의 퀴즈 시스템을 통해 회차 계승 보너스를 제공한다.

3 주요 작품[편집]

4 관련 항목[편집]

  1. 많은 버그와 얇은 시나리오 때문에 엄청난 비판을 받고 있다. 심지어 오마케 퀴즈에 '스탭들이 도망쳐서 대충 만들었습니다' 라는 발언이 농담이 아니라는 소리가...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