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소설의 작중 현실을 누가 어떤 각도에서 묘사하는가 하는 것. 시점에 따라서 효과가 여러가지로 나누어진다.

2 시점 전환[편집]

프로소설가도 한 소설 내에서 시점을 바꿔가며 쓰는 경우가 있다. 인물별로 1인칭 시점을 돌아가며 쓰는게 아니라 1인칭이었다 전지적 시점이었다 다시 1인칭으로 돌아오는 등 소설가 쓰기 나름이다. 특히나 대중성과 독창성이 중요시되는 요즘은 이런 틀의 파괴가 중요시되고 있지만 말 그대로 뉴메타라서 인칭 자체에 대한 이해가 적은 초보에게 추천되지는 않는다.

초보 작가가 시점 전환을 실수하다보면 분명히 문체는 1인칭인데 전지적으로 등장인물이 자연스럽게 독심술을 써대는 막장스러운 사태가 가끔 벌어진다.

3 시점의 종류[편집]

소설의 시점에는 4가지가 있다.

  1. 1인칭 주인공 시점
2. 1인칭 관찰자 시점
3. 3인칭 관찰자 시점
4. 전지적 작가 시점

3.1 1인칭[편집]

화자인 "나"가 주어가 되어 소설의 문장을 풀어낸다.

양대 1인칭 시점은 모두 "화자가 이야기를 자신의 주관에 따라 왜곡할 수 있다."는 서술 트릭을 가지고 있다. 초보 작가가 실수를 하면 가끔 1인칭 시점인데 독심술도 쓸 줄 모르는 주인공이나 관찰자가 상대의 마음을 읽어서 내면 묘사를 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그런 실수는 차치하더라도 1인칭 시점의 주인공이 되면 뒷세계에서 칼밥먹고 사는 피폐하고 냉혹한 인물이라도 그 내면에는 최소 양판소 작가 수준의 문학적 감수성은 지닌 것처럼 묘사된다. 물론 현실적으로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런 인물의 심리묘사를 지극히 사실적으로 해버리면 글이 똥글이 되버리기 십상. 참고로 엔더의 게임으로 대히트를 친 오슨 스콧 카드가 쓴 작법서 '캐릭터 공작소'에서도 1인칭은 어렵다는 식으로 조언이 나온다. 유명 작가가 이런 말을 할 정도이니 어지간한 필력으로는 시도조차 안하는게 좋다.

초보 작가가 하는 또 다른 실수로는 '나'라는 인칭대명사를 절대 써서는 안 된다는 강박관념이다. 이건 1인칭 시점이라 굳이 화자인 '나'를 지칭할 필요가 없다는 논리인데, 명백하게 잘못된 논리이다. 일단 '주어'가 없으면 문장 성립 자체가 안 되는데, 화자가 자기 자신을 주어로 지칭해서 서술해야 할 때가 의외로 많다. 이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데, 초보 작가들이 쓸데 없이 '나'를 습관적으로 반복해서 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용을 자제시키는 경우가 아예 써서는 안 된다는 식으로 와전되거나, 1인칭 시점과 일기를 동일시해서 '나'를 쓰면 안 된다는 식으로 인식하는 경우다. 일기와 1인칭 시점의 소설을 동일시하는 건 크게 잘못된 인식이다.

화자의 일기나 기록문 등의 형식을 취하기도 한다.

3.1.1 1인칭 주인공 시점[편집]

주인공이 자기 자신의 이야기를 한다.

이 시점의 경우 서술자(=주인공)의 심리 서술이 두드러진다. 이를 극대화한 기법이 바로 의식의 흐름 기법. 주인공이 자신이 생각하는 대로 그대로 서술하는 방식이다. 대표작은 바로 이상날개.

3.1.2 1인칭 관찰자 시점[편집]

서술자가 자신이 보는 주인공을 관찰하여 이야기 한다.
서술자는 관찰자 이상의 역할은 하지 않으며, 사건의 중심은 주인공이 된다. 사랑 손님과 어머니가 대표적인 예시이다.

최근 드라마에서도 1인칭 관찰자 시점이 나타나고 있다. '왔다 장보리!'에서 장비단이 1인칭 관찰자 역할을 하고 있다. 물론 연민정과 그 무능한 가족들 비판하는 역할이다. 7살 비단이보다 못한 연민정, 장보리, 그 가족들 모두 반성해라. 또 반성해라.

3.2 3인칭[편집]

3.2.1 3인칭 관찰자 시점[편집]

작가가 주관을 배제하고 외부 관찰자의 시점에서 사건을 서술한다. 인물의 내면에 대해서는 서술하지 않고 객관적인 사건만을 서술한다.

3.2.2 전지적 작가 시점[편집]

작가가 외부 관찰자의 시점에서 사건을 서술하는데, 3인칭 관찰자 시점과의 차이는 인물의 내면까지 파악하여 서술한다는 것이다.

제한적 전지적 작가 시점이라는 것도 있다. 사실 초점화라는 개념과 얽힌 내용인데 이 시점은 전지적 작가의 시점 중에서 특정 인물의 내면만 드러나도록 서술한 것만을 지칭한다. 주인공 한 명의 내면만을 서술한다고 해도 어쨌든 전지적 작가 시점이니 시험에 나올때 다른 시점을 선택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수능 기출에 관련 문제가 나온 적이 있다. 한국 문학에서 대표적인 작품은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이다.

거의 모든 드라마, 영화가 전지적 작가 시점이다. 작가가 등장인물을 사실상 만들기 때문이다.

3.3 기타[편집]

시험에는 나오지 않지만 알아두면 흥미로운 시점으로 2인칭 시점이 있다. '너'가 주체. 보통 노래 가사에서나 자주 보이는 정도인데 소설에서도 시험적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어쩌면 소설 전체가 편지의 형식을 띄고 있는 소설을 1인칭 관찰자 시점과 2인칭 시점의 이야기가 겹쳐있는 액자식 구성으로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김영하의 '당신의 나무', 정이현의 '1979년생'이나 카를로스 푸엔테스의 '아우라'등이 2인칭 소설. 편지의 형식을 빌리는 서간체 소설 중에도 일종의 2인칭 시점으로 된 것이 있다. 초대박 베스트셀러인 신경숙엄마를 부탁해의 1챕터도 2인칭 시점으로 되어 있다. 무협작가 진산의 단편 중 잠자는 꽃 역시 2인칭으로 쓰여져 있다.

물론 2인칭 시점이라고는 해도 결국 3인칭 시점에서의 '그'를 '너'로 대체한 정도이기 때문에 독립적인 시점으로 인정하지는 않는다.

게임북에서 2인칭 시점이 자주 등장한다.

완자가 5번째 시점을 10년째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