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43197_f520.jpg

1 의 종류[편집]

학명:Mus musculus
영어:Mouse
쥐목 쥐과에 속하는 동물. 몸길이는 6~10cm이고 꼬리길이도 이와 비슷하다. 전세계적으로 분포하며 실험용, 애완용으로도 기른다.

1.1 애완동물[편집]

생쥐는 다 자란 성체의 크기가 새끼 시궁쥐보다도 작으며 햄스터보다도 작은 덩치와 똘망똘망한 눈 때문에 햄스터와도 맞먹는 귀여움을 자랑한다. 정신없이 움직이며 쳇바퀴를 돌리는 점도 햄스터와 비슷하며 행동은 햄스터에 비해 훨씬 날렵하다. 이 때문에 성격이 급하고 사나울 것처럼 보이지만 의외로 온순하고 햄스터와 달리 거의 물지 않아서 핸들링하기가 굉장히 쉬운 편이다. 그리고 오줌에서 나는 특유의 냄새가 있다. 생쥐를 키우기 시작한다면 며칠 내로 집 전체에 그 냄새가 진동하게 될 정도이다. 생쥐 몸에서는 별 냄새가 나지 않지만 우리 청소를 오랫동안 해 주지 않은 경우 냄새가 점점 심해져서 생쥐 몸에 배어버릴 수도 있다.

크기 외에도 생쥐와 시궁쥐의 가장 큰 차이는 귀의 크기로, 흔히 만화에서 보는 이미지와 비슷하게 생쥐는 머리 크기에 비해 귀가 매우 큰 편이다. 머리 자체도 몸에 비해 커서, 생쥐의 몇 배나 되는 시궁쥐보다 머리 크기가 약간 작은 정도이다. 그리고 시궁쥐의 가로주름 꼬리와 달리 생쥐의 꼬리는 굵지도 않고 자세히 보면 의외로 귀엽게 생겼다. 생쥐들은 보통 단색, 특히 흰색 계통이 많지만 팬더마우스처럼 여러 색이 섞인 종도 있다.

단, 그 크기에 맞게 매우 약한 동물이니 아래에 설명할 시궁쥐와는 달리 손으로 몸을 쥐는 것은 금물. 자신은 그냥 살짝 쥐었다고 생각해도 생쥐는 숨이 막혀서 괴로워할 수도 있다. 그리고 시궁쥐와 달리 생쥐는 들어올릴 때 꼬리를 잡고 드는 것이 오히려 안전하며[1], 시궁쥐처럼 몸통을 잡으려고 하면 굉장히 싫어한다.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양손을 생쥐의 배 밑으로 넣어 자연스럽게 손 위로 올라오도록 하는 것이지만 생쥐가 워낙 민첩하고 경계심이 많다 보니 양손을 모으는 순간 이미 다른 곳으로 도망친다거나, 손 위에 올라와서 가만히 있지 않고 벗어나 도망쳐 버리는 등 어려운 점이 많다.

또 하나 햄스터와 다른 점은 동족이라도 가차없이 먹어 치우는 햄스터와 달리 한 우리 안에 공간만 충분하다면 생쥐 여러 마리를 같이 키워도 안전하다는 것이다.[2] 실제 펫샵에 가 봐도 햄스터는 한 공간에 많아야 세 마리 정도만 합사하고 있지만 생쥐는 수십 마리가 같이 있다. 이런 점들을 보면 동물에 대해 잘 모르는 어린 애들에게는 오히려 생쥐가 햄스터보다도 더 좋은 애완동물일 수도 있다. 쥐라는 이유로 그동안 외면 당했을 뿐.

미국의 펫샵에서 생쥐, 특히 무늬가 없는 단색 생쥐를 구입하려고 하는 경우 직원이 구입 목적을 물어본다. 을 키우는 사람들 중에는 뱀에게 먹이로 주기 위해 생쥐를 여러 마리 사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햄스터가 보통 생쥐보다 3배 이상 비싸기 때문에 대부분 생쥐를 택한다) 이럴 때는 동물 입양 관련 서류에 서명하는 절차를 전혀 거치지 않고 마치 물건 내주듯이 그냥 준다. 즉, 펫샵의 생쥐들은 누군가에게 입양되어 호강하며 살 것인지 아니면 뱀에게 잡혀먹으러 끌려갈 것인지의 두 갈림길에 서서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셈이다.
생쥐가 쳇바퀴를 돌리는 이유는 '재미있어서'라고 한다.

2 NO.6의 등장인물[편집]

만화 및 애니메이션 NO.6의 등장인물인 네즈미의 정발판 이름. 인칭 명사기 때문에 생쥐로 표현하지 않고 네즈미라고 그대로 표기하는게 좋지만, 정발 소설판이나 애니플러스 자막에는 생쥐라고 표기된다. 항목 참고

  1. 물론 생쥐 입장에서는 스트레스이겠지만 일단 핸들링이라는 것 자체가 생쥐처럼 작은 동물에게는 스트레스를 줄 수밖에 없는 행동인데다 어차피 들어 올려야 한다면 몸을 잡는 것보다는 백배 낫다.
  2. 그러나 100% 보장할 수는 없는게, 생쥐무리 중 병들거나 상처를 입은 쥐가 생겼는데 다른 쥐들이 이 쥐를 공격해서 잡아먹고 뼈만 남겨놓은 사례가 있다. 사료와 물을 충분히 공급했는데도.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