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만드는데 지대한 공을 끼친 정신이지만 한국을 망하게 만들수도있는 양날의 검 하여간 이놈의 빨리빨리병을 빨리빨리 없애야 한다.


한국인들의 급하고 기다릴 줄 모르는 성미를 상징하는 단어. 비단 한국 이외에도 라틴아메리카나 남부 유럽 등 성질 급한 나라 및 뉴욕 같은 대도시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

과거 호출기 시절에는 8282[1]로 표기하여 매 호출 시마다 보내기도 했으며 이를 보고 한국인은 빨리빨리 민족이라고 불렸다. 서두르는 성향 덕분에 한국이 디지털 강국이 될 수 있었다고도 한다. 동시에 IMF부작용이 온 이유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한국이 다른 나라에 비해 빛의 속도로 복구하고 발전하는 것이 빨리빨리의 민족이기 때문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실제로 한국 사람들은 인터넷이 느린 것을 참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한국의 무선 인터넷은 세계에서 다섯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매우 빠른 속도를 내도록 발달했다. 스마트폰 보급도 2011년 통계에서는 세계 4위였지만, 2013년 통계에서는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이 쯤 되면 무섭다.하지만 요새 그 빨리빨리도 놀때는 좀 덜 빨리빨리 하라고 정부서 친히 액티브X로 배려해주신다, 스마트폰 노예약정은 덤

앞에서 언급했듯이 빨리빨리문화는, 비단 한국인만의 현상인 것은 아니며 또한 특별한 현상도 아니다. 노동의 패턴을 비교적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는 농경사회에 비해, 산업화된 사회에서는 항상 빠른 속도로 일을 처리해야 하는 "마감"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따라서 빡세게 돌아가는 공장이나, 매우 밀집된 대도시에서는 더욱 신경질적인 "빨리빨리"가 나타나기 마련이다.[2] 사실, 이것은 한국뿐만이 아니라 아시아권이 전반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현상이기도 하다. 그러나 유독 한국은 민주화산업화를 동시에 이뤄내어 성공적인 경제적인 성장을 이루었는데, 이 과정에서 모든 속도를 빠르게 받아들여서 노동문화도 조금 느리더라도 정확한 것 보다, 작업을 빠르게 처리하는 사람을 더 유능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해서[3] 건물을 지을 때 부실공사를 하는 경우가 있어서 더욱 위험하며 실제로 부실공사로 건물과 다리가 붕괴되는 끔찍한 대참사가 일어나기도 했다. 안전불감증이 그렇듯, 뭐든지 너무 서두르면 오히려 역효과를 보기 마련이다. 굳이 한 가지 더 비슷한 예를 들어보면, 병아리감별사로 유명하신 오경화 번역가의 번역하는 속도는 출판사가 인정할 만큼 빠르다고 하지만, 퀄리티는 대다수가 알다시피 쓰레기급 발번역이라든지...... 물론 지금도 달라진 건 없다. 2013년 12월에 벌어진 부산 부산 남북항대교 붕괴사고 또한 완공기한에 맞추고자 빨리빨리 개판으로 작업하다가 무너진 참극이다.

한마디로 말해서 한국인이 자신의 사회를 '빨리빨리' 문화라고 평가하는 것은 한국적 특징이라기보다는 급격한 산업화로 인한 눈에 띄는 변화 + 타문화에 대한 무지 때문이다. 지금 선진국이라고 불리는 나라들은 대부분 18~19세기부터 산업화사회에 진입한 나라라서 산업사회에 익숙해진 지 오래다. 그에 비해 한국은 이런 사회에 들어선 지 고작 수십 년 정도 밖에 안 된 것. 옛날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들이 "저런 느려터진 조선인들"이라고 비난하고, 시간 관념이 느긋해서 느적느적 약속 장소에 오던 한국사람들을 보고 코리안 타임이라고 말했던 사실을 알자. 현재 한국에서는 산업화가 덜 된 사회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들을 게으른 족속이라고 까고 있다. 이런 건 안 본받아도 되는데...? 근데 우리나라의 이런 빨리빨리 문화는 정말 빠릿빠릿한 것을 요구하는 미국식 정서하고는 잘 맞아떨어지는 반면, 영국이나 중국 같은 만만디 정서하고는 영 궁합이 안 맞는 모습을 보여주기 일쑤다.

물론 19세기 중엽 일본을 방문했던 서양인들도 당시의 일본인을 시간 관념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무책임하고 느려터진 인종으로 여겼다. 시간에 압박을 느끼는 관념은 어디까지나 자본주의 산업사회의 산물인 것. 그래서인지 일본은 어쩐지 영국과 궁합이 잘 맞는다.

존 카펜터의 LA 탈출에선 생긴 건 중국 난민처럼 생겼는데 어쨌든 설정상 한국 갱단인 녀석들의 유일한 한마디가 빨리빨리.

블록버스터급 초망작영화인 오!인천(...)에서도 38선에서 인민군이 진격할때 국군이 빨리빨리!라 외치고 끔살당한다.

뱀발로, 빨리빨리를 하와이어로 번역하면 위키위키가 된다.

또 다른 뱀발로, 스와힐리어에는 '폴레폴레'(pole pole)라는 말이 있다. 처음 들으면 어감이 왠지 '빨리빨리'와 비슷하게 느껴지지만 뜻은 정반대로 '천천히'라는 뜻이다.

  1. 참고로 대한민국국제전화 국가번호는 82이다. 어라? 동아시아권에 할당된 8번대 번호에서 일본(81) 다음.
  2. 원래가 분업화된 공장노동의 이점은 빠른 속도이다. 각 노동자가 단순화된 작업을 더 빨리 해내는 것.
  3. 한국에서 한 때 지정한 기간보다 빠른 시간 내에 공사를 완료하면 정부에서 표창을 주기도 했을 정도다(중학교 사회 교과서 중 하나에 실린 내용이므로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 전문은 "한 때 세운 기간보다 빨리 공사를 완료하면 표창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그 속도에는 고질적인 문제점인 '부실공사'가 숨어있었다."이다). 그런데, 안 그런 것도 많다. 개발초기 외국인 자문단은 한국의 역사와 사회문화에 대해 무지했다(일본인이 한국식민지화를 정당화하기 위해 왜곡해 세계에 뿌린 자료를 21세기까지도 교과서에 싣는 나라가 있다). 한국을 미개지와 동격으로 보아서, 한국인에게 조직적인 노동을 시키면 생산성이 아프리카정도일 거라 보기도 했다. 당시 외국인의 시각에서 일본은 아시아가 아니었고, 중국은 무서운 아시아였고, 기타는 듣보잡.. 한국은 기타에 속했다. 그러니 그들의 예상보다 빨리 뭘 해치우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