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불타는 성전이 열린후 호드 진영에 블러드 엘프가 합류하면서 생겨난 별명. 일반적으로 블러드 엘프 여캐에 해당하지만 어차피 남캐는 "게이같다"고 까기 때문에 별 차이가 없다. 여캐는 블덕 남캐는 블게이

그전까지 호드 = 우락부락 사나이, 얼라이언스 = 씹덕후 라는 공식이 존재하여 호드 플레이어들이 얼라이언스 플레이어들을 비난하면서 "죄다 여캐에 하악거리는 덕후다" 라고 비난하였지만, 블엘 편입 후 블러드 엘프 여캐가 급증하였고 이중에선 와우를 접해보지 않았던 뉴비들이 많았기 때문에 블엘 여캐를 플레이하는 사람들을 비하하는 의미로 "블러드 엘프 덕후"의 약자로서 만들어졌다. 블엘의 종족 특성도 PVP나 레이드에서 우수한 편이긴 하지만[1] 무엇보다도 여캐의 우월한 비쥬얼 때문에 매우 높은 인구수를 자랑하고 있어서 덕후라고 까곤 한다.

호드의 근성과 컨트롤이 얼라이언스 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호드가 부럽지만 예쁜 캐릭터가 없어서 얼라이언스를 하던 사람이 넘어 왔다고 생각해서 블러드 엘프를 싫어하는 경우도 있다. 일부 골수 호드 유저들은 블러드 엘프 여캐는 호드로 생각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블덕들 중 상당수도 자신들을 호드라고 생각하지 않으니 피차일반. 이들은 그냥 블러드 엘프가 선택 가능한 종족 중에 가장 예뻐서 호드로 왔을 뿐이라며 나머지 종족들은 괴물 취급하기도 한다. 이로 말미암아 호드의 개성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종종 마찰을 빚기도 한다. 설정상으로도 블러드 엘프가 다른 호드 종족들의 외모나 비교적 원시적인 외형을 가진 도시를 가지고 놀려먹고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고 하니 그야말로 노렸다고 해도 믿을 만큼 자연스럽게 설정 고증이 된 셈.

결정적으로, 오리지널때만 해도 엄청나게 차이나던 얼라와 호드의 인구수 차이를 아예 역으로 돌려버린 장본인들. 그리고 이들 덕에, 얼라가 강세였던 전장 승률 역시 뒤바뀌는 참담한 결과를 낳았다. 그런데 요즘은 인구적은 얼라가 예전 호드처럼 단합이 잘 되는지 아니면 블덕이 다 발컨인건지 얼라이언스라고 필패하는 것은 아니다. 그냥 랜덤하게 만난 전우들이 탄력둘둘+힐러 있음이면 이기고, 반대하면 질 확률이 높다. 아니면 법사로 가득 채우던가 다만 얼라이언스의 인구가 적다보니 전장 신청 대기시간이 짧아 얼라이언스가 좀 더 빨리, 많은 전장을 경험할 수 있고, 명예 점수도 더 빨리 모아 명예 pvp세트를 더 빨리 맞출 수 있는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블러드 엘프 여캐를 플레이하는 남성 유저들을 까려고 만들어진 단어지만, 남캐에 모에하는 여성 유저들 중에서도 스스로 블덕이라고 하는 모습이 보인다.

블러드 엘프가 아무래도 인간과 유사한 외형을 한 탓인지, 얼라이언스가 근소 우위인 미국과 유럽도 호드의 대부분의 인구수를 블러드 엘프가 차지하고 있다.[2]

  1. 사실 블엘=캐스터라는 선입견을 지우고 보면, 마나를 사용하지 않는 밀리 클래스들에게는 꽤나 좋은 특성이다.
  2. 전체 인구중 가장 많은건 예상 외로 인남케. 블덕 여케와 인남케와의 인구수 차이가 50만명에 가깝다. 사실 딱히 예상외라기보다는 기본에 충실하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리고 와우 전 종족 중 가장 수가 많은 것도 인간 맞다. 물론 이건 취향 외에도 인간 특유의 개사기 pvp종특이 한몫을 했다고 해도 좋을듯.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