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jpg
마우스 바닥에 공(볼)을 넣고 그 움직임을 측정하여 작동하는 마우스.

마우스의 가장 고전적인 형태라 할 수 있다. 최초의 마우스는 바닥에 각각 가로세로 움직임을 감지하는 롤러가 두 개 있어 이동을 감지하는 식이었지만 롤러의 위치가 약간 떨어져 있어서 오차가 발생할 수 있기에 삶은계란 노른자볼 하나로 위치를 감지하는 식으로 발전되었다.

비교적 간단한 동작구조와 어디서나 작동 가능한 범용성(무릎 위에 올려 놓고 굴려도 된다.) 덕분에 아주 오랫동안 널리 사용되어 왔으나, 정기적으로 볼 청소를 해줘야 하는 불편함[1]과 볼 분실시 사용 불능 같은 관리상의 문제가 있으며, 현재는 인식률과 반응속도 모두 광마우스에게 따라잡혔기에 여러모로 불편한 볼마우스는 더이상 시장에서 찾아볼 수 없다. (다나와 등에서 볼마우스를 찾으면 트랙볼만 나온다.)

볼 분실 문제는 특히 공공장소에서 은근히 심각하다. PC방이나 인터넷까페, 전산실 등에서는 볼이 행방불명 되어 마우스가 쓸모없어지는 사건이 상당히 자주 발생한다고 한다.[2] 사실 정기적으로 청소를 해야 하니 분리가 잘된다. 볼만 따로 팔지는 않기 때문에 이런 일이 생기면 새 마우스를 사야 한다. 그래서 볼 청소 따위는 그냥 포기하고, 아예 마우스 볼 뚜껑을 본드로 붙여놓는 학교도 있다.

몇몇 기술자들은 볼이 없는 마우스를 대충 개조하거나 뒤집어서 센서만으로도 사용하기도 한다.

또 다른 문제는 오래 쓰면 볼과 내부 접촉부와의 마찰력이 떨어지면서 움직임을 제대로 감지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볼 표면과 내부 롤러가 점점 마모되어 미끄러지게 되는 것. 이 문제는 청소를 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마우스가 혹사되는 환경에서는 상당수의 마우스가 이런 문제가 생기곤 했다. 덤으로 플라스틱 볼을 쓰는 마우스는 볼 자체가 마모되는 경향이 쇠구슬을 쓰는 마우스보다 심했다.

2000년경만 해도 광마우스의 반응속도와 정밀한 인식에 문제가 있어서 특히 FPS계열의 게임광이라면 모두 고급 볼마우스를 들고 다니기도 했다.[3] 한때는 FPS 게이머들의 꿈이 붐슬랭 게이밍마우스 (볼마우스) 였던 적도 있었지만... 최근은 그 붐슬랭마저 볼이 없는 모델로 나오는 모양이다.

지금이야 광마우스가 가격도 싸지고 인식성능도 좋아져서 대세가 되었지만, 그 전까지 대세는 볼마우스.

  1. 바닥 표면의 먼지가 볼에 달라붙어 들어가서 롤러에 압착된 상태로 들러붙는다. 이게 많이 들러붙으면 볼과 롤러의 접촉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마우스를 움직여도 커서가 잘 움직이지 않는 상태가 된다. 칼 같은 걸로 살살 긁어내면 잘 떨어져 나온다.
  2. 초, 중, 고등학교의 컴퓨터실 등에서는 점심 시간 등 자유롭게 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시간에 컴퓨터를 독점하기 위해 일부러 볼만 빼서 들고 다니다가 그 자리에가서 컴퓨터를 사용하고 다시 자리를 뜰 때는 볼을 빼가는 천하의 개쌍놈들도 있었고, 그에 대항하기 위해 집에서 쓰던 마우스의 볼을 학교에 가져와서 개인용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있었다.
  3. 과거 레인보우 식스 대회가 열렸을때 사람들이 쉬는 시간마다 한게 바로 마우스의 볼을 닦는 것이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