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5월 28일에서 같은 해 10월 23일까지 SBS에서 방영한 프로그램. 김용만, 이혁재, 정형돈, 김지혜, 문희준이 진행했던 프로그램으로 여러가지 미스테리한 사건들을 파헤친다는 취지였는데... 개편을 못 넘기고 그냥 망해버렸다.(...)

편집부터가 엉망이고 작중 한다는 실험들이 어딘가 어설픈데다가 허점도 많고 정형돈의 미스테리한(...) 행동 등 오래가기 힘든 프로그램이었다.

이 프로에서 유일하게 건진게 있다면 정형돈이 한유라 작가와 사귀고 결혼까지 이어진 게 전부가 아닐까 싶다.[1]

블로거인 빌트의 18부작 리뷰로 조금 알려졌을...려나?#

  1. 웃긴게 정작 프로그램내의 사주팔자로는 정형돈이 여자를 못사귈 팔자였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