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A7%81%EB%AC%BC%EC%A0%84%EC%9A%A9%EB%AC%BC%EA%B0%90.jpg

1 개요[편집]

필기도구를 이용해서 그림을 그리거나 칠할 때 사용하는 재료이다. 주로 화가들이나 미술생들이 많이 사용한다.

고유한 색상을 띄고 있는 안료를 미디엄(용매)에 개어서 만들며, 현대에는 주로 튜브[1]에 넣어 판매[2]하고 있다. 어떤 미디엄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수채화, 유화, 아크릴화 등으로 구분한다.

물감에는 크게 전문가용과 학생용이 있다. 전문가용은 고유한 색을 오래, 아름답게 내기 위해 최고급 안료와 미디엄을 사용한다. 안료 중에는 중금속 같은 독성물질[3]도 사용되며 이 때문에 그림을 그리면서 무언가를 먹으면 안된다고 가르친다. 이러한 물감들은 겉포장에 큼직한 경고문구가 들어가 있다. 물감 이름에 Hue가 들어간 것은 그 색과 비슷하면서 독성이 없거나 싼 물질로 대체된 색이라는 뜻이다. 학생용은 인체에 해롭지 않거나 상대적으로 저렴한 안료로 만들어진 것들이다. 전문가용보다는 상대적으로 농도가 옅은 것이 많다.그리고 독성이 없어서 먹을 수도 있다고 한다. 물론 믿으면 골룸[4]

안료의 종류도 여러가지인데, 으로 만들거나[5], 식물이나 동물에서 추출하거나, 광물질로 만들기도 한다. 과학의 발전으로 당연히 화학적으로 만들기도 한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물감의 특성을 어느 정도 알고 있어야 작업이 편하다. 울트라마린이라든가, 울트라마린이라든가, 울트라마린이라든가…어떤 스페이스 마린의 챕터가 아니다

2 물감의 명칭별 목록[편집]

위의 명칭들은 흔히 통용되는 이름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같은 색과 원료의 물감이라도 회사마다 붙이는 이름이 달라질 수 있다.

3 제조사[편집]

  1. 대용량 튜브나 병 또는 '통'에 넣기도 한다
  2. 옛날에는 화가가 일일이 만들어서 사용했다.
  3. 물감 이름에 대놓고 "카드뮴"이라고 들어간 것(샛노란 계열의 색)들이 대표적. 순수한 버밀리온(주홍색에 가까운 색)도 인체에 해롭다.
  4. 현재 링크가 깨졌으므로 네이버에 '알테라시아 포자밥'이나 '포자밥', '엘갤 요리대회' 등으로 검색 해보자.
  5. 대표적인 것이 시엔나(Sienna) 계열. 이탈리아 시엔나 지방의 흙으로 만든 물감이다.
  6. 수채화에서는 HWC라는 브랜드로 알려져있다. 채도가 높은 편이다. 미술계 입시생들이 주로 사용하는데, 초반에는 국산에 비해 높은 가격에 손떨며 그리지만 나중엔 그런거 없고 푹푹 찍어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허니와 클로버 만화책에서도 등장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