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영화무협물 장르의 영화를 가리킨다.

1 개요[편집]

중국의 무협영화는 30년대 이전까지 거슬러올라가는걸로 추정된다. 20년대도 일본에서는 모리 오가이의 단편으로 영화를 만들었다는걸 감안하면 말이다. 무협영화는 40년대 이후, 촬영기술이나 특수효과가 발달하면서 큰 인기를 얻게 되었다. 특히 개인이 TV를 보유할수없었던 시대였기때문에 영화는 서민들의 친구가 되었다. 그런데 지겨운 현실때문에 카타르시스가 필요했던 관객들을 위해 무협영화가 나왔다. 사실 무협지가 원래 현실도피를 원하는 독자들을 위해 발달한거지만 말이다. 하지만 소설은 읽기가 귀찮은데다가,문맹은 글을 읽을수없고 특히 책만 읽으면 잠이 오는 사람들이 많기에 무협영화가 더 번성하게 되었다. 그런데 무협영화는 국가별로 큰 차이가 있다.

2 국가별[편집]

2.1 일본[편집]

찬바라항목을 참조하면 알겠지만, 사무라이라든가 인의를 위하거나 그시대의 가치를 지키기위해 목숨도 아깝게 여기지 않으며 사람들을 도륙한다. 밑의 3국의 무협영화들에 비해 황당한 경공술이나 무술초식이나 괴상무기가 덜 나오고 리얼리즘적이다. 사실 동남아에서 제일 인기있는게 찬바라고,서구 매니아들이 제일 선호한다.

홍콩의 장철 등도 사실 찬바라에 많은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영화 분야에서는 무협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2.2 대만[편집]

대만의 경우, 3S목적으로 장려되었고 현실(장제스 독재)에 불만을 많이 품은 지식인들이 양질의 원작을 제공해줬기에 엄청난 성장을 했다. 중화권과 가치관에서 상당히 미묘한 차이가 있다.

2.3 중국[편집]

원래 무협의 고향인데다가, 거친 현실(문화대혁명이나 그외의 치안부재)때문인데다가 갖은 풍파를 견딘 사람들이 갈구하는 자극은 엄청난 거라서 굉장히 잔인하고 폭력적이다. 대만,홍콩 무협영화나 드라마들도 잔인하지만 중국게 제일 잔인하고 그로테스크하다. 중국 무협영화는 한국에 수입될때 사람두동강나는 건 다 짤리기 때문에, 한국 TV로 보면 그런게 잘 안나오지만 대신 뭔가 스토리가 빠진듯한 느낌이 날것인데 그게 검열에 걸려서 그렇다. 실제 중국 뉴스나 신문을 보면 잔인한 영상도 검열같은거 안한다. 중국은 공산당의 나라여서 그런지 홍콩,대만,한국 무협영화와는 미묘하게 다른 가치관이 있다. 그래도 인구 십몇억에 공산국가여서 그런지 엄청난 인원과 소품,세트를 동원한다. 대표적인게 황후화 로 이 영화 병사들을 후방에 안배치하고 다 기어들어가서 기습한번에 전멸하는장면으로 유명(...)

2.4 홍콩[편집]

처음에는 일본의 찬바라물에 밀려 인기를 얻지 못하였으나 호금전, 장철, 초원 등 명감독들이 등장하면서 전성기를 구가하기 시작, 이소룡이 활약하기 전에는 극장에 걸리는 영화는 다 무협영화라고 생각하면 될 정도로 많은 무협영화들이 쏟아져나왔다.

호금전 감독은 경극에 영향을 받은 화려하면서도 섬세한 영상미가 돋보이는 예술적인 무협을 추구하여 후대의 홍콩 감독들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 다만 감독이 무협 자체에는 큰 관심이 없어서 액션 장면보다 영상미를 추구한지라 지금 대중들의 관점으로 보면 액션 장면이 무척 밋밋해 보일수도 있다. 대표작으로는 대취협, 용문객잔, 협녀가 있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호금전이 쇼브라더스와의 마찰로 대취협을 완성한 직후 영화사를 떠나자[1] 쇼브라더스의 사장 런런쇼가 장철을 호금전의 대항마로 내세우기 시작하면서 뜨기 시작한 장철 감독은 호금전과 정반대로 유혈이 난무하고 마초적인 내용의 무협물을 감독했다. 장철의 영화는 비록 호금전의 영화보다는 전체적인 완성도는 떨어지지만 기존 무협 영화들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강렬한 액션씬이 대중들의 큰 인기를 얻어 스타 감독으로 떠오른다. 다만 너무 영화를 공장식으로 찍어댄지라 매번 같은 플롯, 매번 같은 액션 장면 등으로 식상한 영화들이 난무하였고 결국 더욱 화려한 액션과 현대물로 무장한 이소룡이 나타나자 정말 급격히 몰락하게 된다. 대표작으로는 외팔이, 금연자 등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조.

초원 감독은 6,70년대 홍콩영화 1차 부흥기 시절 무협을 포함한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을 만든 감독[2]이자 배우로[3] 이러한 다재다능한 재능을 살려서 위의 두 감독들에 비해 드라마적인 요소가 두드러진 무협영화들을 만들었다. 주로 고룡의 소설들을 영화로 만든 작품이 유명하다. 대표작으로는 유성호접검, 백옥노호, 의천도룡기 등이 있다. 백옥노호같은 고룡의 후기 소설을 토대로 만든 영화들은 원작이 출판된 직후 영화화되었고 고룡이 직접 각본을 담당하기도 했다.

2.5 한국[편집]

한국 역시 무협 영화가 제작되었다. 정창화 감독의 황혼의 검객(팔잘리는 것도 나온다)등등. 특히 홍콩 무협영화가 인기를 끌때는 한국인들이 한국에서 중국옷입고 싸우는 무협영화들도 나왔다. 대표적인게 남기남 감독의 여자 대장장이... 다만 대부분 질적으로 수준이 낮고, 한복입고 싸우는 무협영화라서 그런지, 서구권의 인기는 별로다.

3 관련 항목[편집]

  1. <대취협>을 보면 엔딩이 굉장히 썰렁하다. 이는 호금전의 완벽주의로 인하여 쵤영 기간과 예산이 초과되자 제작자 런런쇼가 10일 이내 촬영을 마치지 않으면 감독을 바꾸겠다고 협박했고 결국 대리 감독이 얼렁뚱땅 영화를 왼성시켜 개봉하여서 그렇다. 이후 호금전은 주로 대만에서 활동을 한다.
  2. 홍콩에서 2번째로 영화를 많이 감독한 감독이다.
  3. 한국에서는 오히려 성룡폴리스 스토리의 악당 주도 등 그가 감독한 영화 자체보다는 배우로 널리 일려져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