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attachment:"Magic Mouse.jpg"
Magic Mouse

애플에서 2009년 10월 20일에 출시한 블루투스 마우스.

2 상세[편집]

사진만 봐도 알겠지만 원 버튼 마우스이다. 맥북류와 맥 미니를 제외한 애플 데스크탑 제품 구매시 번들로 제공된다. 매직 마우스보다 트랙패드가 좋다면 옵션에서 매직 트랙패드를 대신 선택해도 된다. 둘 다 얻으려면 당연히 돈을 추가로 내야 한다. 단품으로 따로 사는건 온라인 애플스토어 기준으로 85,000원이다.

AA 건전지 2개로 구동되고 레이저 센서를 사용한다.

전작 마이티 마우스에서 도입했던 '마우스 표면의 터치센서를 통한 좌우클릭 구별' 개념을 더욱 발전시켜 아예 마우스 상판을 통째로 터치센서로 둘러버린 작품. 그래서 마우스 상판 어디에서도 터치 인식이 된다.[1]

일단은 최초의 상용화된 멀티터치 마우스이다.

마우스의 기계적인 요소는 오로지 하나의 클릭 버튼뿐이며, 휠과 같은 클릭 이외의 동작은 모두 마우스 표면의 터치센서를 통해 구현한다. 그 때문에 터치를 위해 손에 꽉 차는 일반 마우스의 모양에 비해 상당히 납작한 모양새를 갖고 있다. 한마디로 멀티터치 트랙패드와 마우스를 하나로 결합한 물건.

Mac OS X에서는 기본적으로 3포인트 멀티터치만 인식하도록 되어 있다. 따라서 기본적으로는 좌우 클릭, 1손가락 좌우 쓸기, 2손가락 좌우 쓸기, 2손가락 탭, 3손가락 쓸어 올리기&쓸어내리기를 쓸 수 있다. 다만 이는 별도의 서드파티 프로그램을 설치함으로써 4포인트 멀티터치까지 동작하도록 설정이 가능하다. 즉, 터치 인터페이스의 확장성은 상당히 좋은 편이다.
터치 방식의 휠을 사용하다 보니 아이팟 터치아이폰과 마찬가지로 관성 스크롤, 8방향 스크롤을 쓸 수 있어 큰 문서를 작업할 때 편한 면이 있다. 스크롤링시 부드러운 느낌은 iOS 기기와 거의 같으며 관성은 조금 더 많이 받는다.

터치를 위해 그립감이 거의 없다시피 한 디자인을 택한 이유로 호불호가 매우 갈리는 편이다. 그나마 애써 긍정적으로 봐주자면, 우리 몸이 아직 이 괴작에 적응을 못한 것이다. 적응력이 빠른 사람들은 드디어 나올게 나왔다고 좋다고 잘만 쓰지만 마우스나 터치 패드중 한쪽에만 특화된(?) 사람들은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린다. 그래도 매직 트랙패드처럼 한번 익숙해지고 나면 묘한 중독성을 자랑한다.

다만 그립감과는 별개로 손가락의 움직임을 너무 잘 잡아내는지라(...) 원치않는 동작을 수행할때가 종종 있어서 익숙치 않은 사람들을 뒷목잡게 만든다. 예를 들자면 마우스를 쥐고 있는 상태에서 무의식적으로 검지손가락이 살짝 내려갔는데 그게 마우스에 닿아 화면 스크롤을 움직여버리거나... 사실 터치패드도 똑같은 문제가 있긴 하지만 터치 패드는 애초에 손으로 잡으라고 만든 물건이 아니라서 손가락이 잘못 닿을 일이 없지만 이건 마우스다보니 항상 손으로 감싸고 있기 때문에 터치 오작동이 더 빈번하게 느껴지는 편이다. 평소 일반 마우스를 쓰듯이 쓰다보면 이럴 확률이 굉장히 높으며 방법은 그냥 자꾸 써서 익숙해지는 수 밖에 없다.

맥북 에어맥북 프로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만족하는 분위기다. 이쪽은 이미 기기에 터치 패드가 내장되어있으니 그때그때 기분 따라 터치 패드와 마우스를 오가면서 작업을 해도 되기 때문. 데스크톱 모델이라면 매직 트랙패드가 추천된다. 사실 좌패드매마가 진리다!!

마이티 마우스와 마찬가지로 좌우클릭을 빠르게 오가기 힘들고 좌우 동시 클릭은 아예 불가능해서 당연히 대부분의 게임에서는 쓰기 어렵다. 아니, 그냥 게임할땐 로지텍이나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일반 마우스를 쓰는게 몸과 마음에 매우 이롭다. 섬세함을 요구하는 게임(이라고 해봐야 대부분의 게임)을 이걸로 플레이했다간 과장 좀 보태 진짜 암 걸린것과 같은 고통을 맛볼 수 있다. 본격 발암물질

게임할 목적이 아니라면 상당히 편리하다. 특히 라이온으로 OS X가 버젼업 되면서 좌우 스크롤과 연동된 워크스페이스 이동이 매우 간편해 졌다. 특히, 이전의 대시보드가 워크스페이스로 통합됨에 따라, 대시보드 키를 따로 지정하지 못 해 불편했던 점이 해소되었다는 것도 좋은 점 중 하나. 그리고, Lion부터 터치패드 인터페이스를 강화함에 따라 매직 마우스도 이용성이 증가하는 중이다. 애플이 제작한 마우스 중 그나마 그래도 가장 괜찮은 물건이라는게 중론. 새로운 파지법에 적응한다면 맥 유저에겐 이보다 더 좋은 제품이 없다. 다만 OS X는 라이온 버전부터 사실상 매직 마우스를 사용해야만 제대로 쓸 수 있는 물건이라 되레 이게 없으면 사용하기가 굉장히 까다롭다. 전작인 마이티 마우스로도 새로 추가된 모든 제스쳐를 원활하게 사용하기가 힘들다.

윈도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나 Mac OS X에 비해 스크롤 감이 떨어지고 드라이버가 부실한 탓인지 멀티터치가 제대로 구현되지 않아서 윈도 유저들이 쓰기에는 조금 애매한 구석이 있다. 애초에 매직 마우스(와 터치패드)의 모든 기능을 OS 단위로 지원하는 OS X와 그런 거 없는 윈도우에서의 사용이 같을리 없다. 가격도 디자인빨만 보고 선뜻 구매하기엔 부담스러운 수준이라… 중고를 노린다면 할 말 없지만 특히나 맥 특성상 게임할때는 대부분 윈도우로 부팅을 해야하는데 정말 토나온다. 물론 게임할 거라면 애초에 이 마우스는 쓰지 마라.

사용자마다 그립감이 극과 극으로 나뉘는 제품 중 하나이므로 기회가 된다면 꼭 몇번 써보고 구매하든지 말든지 하자. 그만큼 가격이 만만치 않은 것도 사실이니. 그래도 마이티 마우스보다는 낫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일단 생긴 것부터 매직 마우스가 우월하다(…).[[2] 그리고 생긴 것 이외에도 마이티 마우스와 비교해 엄청나게 우월한 것이 바로 내구성. 마이티 마우스는 툭하면 등짝에 달린 스크롤볼이 손때를 잡아먹고 작동을 멈춰버리고 애플에서 권장하는 공식 해결책이 '종이에 대고 힘껏 문지르라'라는 정신나간 방식이라 스마트하게 생긴 디자인에 비해 사람 뒷목을 잡게 만드는 사용성을 자랑했던 것에 비해 매직 마우스는 일단 터치센서를 통해 상단의 물리 부품이 사라져버려서(…), 적어도 이런 상황에 처할 일은 없다. 결과적으로 기계적인 구조가 단순해져서 고장은 훨씬 적어졌다.

3 기타[편집]

  • 여담으로 손이 붕뜬 것 같아 그립감은 둘째 치고 터치 조작도 힘들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쥐는 방법을 달리 해보자. 마우스 윗부분이 아닌 약간 아래인 중간 부분에 손가락이 가도록 쥐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라고 한다. 항간에는 애플 홈페이지, 매직마우스 페이지의 파지법처럼 쥐면 괜찮다고 한다. 이도 저도 안되고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이건 마우스가 아니라 마우스 겸 터치패드야"라고 스스로 되뇌어주면 괜찮아진다는 말도 있다(…).
  • 본 문서의 상단에도 언급되었지만 서드파티프로그램을 통해 터치 제스처의 종류를 상당히 많이 설정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검지와 중지를 까딱까딱 하는 것만으로 탭닫기, 탭열기, 탭이동, 페이지 확대/축소, 새로고침 등이 가능해진다. 즉 웹서핑하기 정말 편해진다. 이외에도 다양한 서드파티프로그램들이 상당히 다양한 종류의 제스처를 지원한다. 따라서 제스처의 확장은 거의 무한대. [3]
  • 같은 애플 출신이지만 매직 트랙패드와 은근히 대립 관계다. 아무래도 데스크톱 구매시 번들로 껴서 나올 때 둘중 하나를 골라야 하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터치패드냐 마우스냐 그것이 문제로다 [4] 반대로 키보드를 기준으로 좌측에는 매직 트랙패드, 우측에는 마우스로 궁극의 컨트롤을 하는 변태도 있다. 말했지 진리의 좌패드 우매마�두 제품을 동시에 사용할 경우, 확실히 마우스로 인한 손의 피로가 적어지고 두 제품이 모두 제스처를 지원하기 때문에 상당히 색다른 컴퓨팅 환경이 된다. 물론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배로 걸리긴 하겠지만.

여담으로, 삼성물산에서 내놓은 이런 제품이 있다.[5]삼보에서는 아예 대놓고 거의 비슷한 디자인의 블루투스 마우스를 내놓았는데 휠이 있고 2버튼에 당연히 터치 기능따윈 없는 그냥 블루투스 마우스인지라 별 문제는 없는 듯 하다.

4 연관항목[편집]

매직 트랙패드

  1. 다만 사용자 편의성을 위해 애플로고를 기준으로 밑부분은 터치가 되지 않는다. 이 부분이 터치가 됐다면 사용에 엄청난 애로사항이…
  2. 디자인만 보면 이건 마우스라고 누가 가르쳐주지 않으면 모를수밖에 없다는게 정답일지도 모른다. 덕분에 가끔 다른 용도로 사용 가능하기도 하다. 가령, 프레젠터가 없을때 이걸 들고 키노트를 한다든가…
  3. 마우스 하단의 애플 로고를 손바닥으로 터치하는걸 제스처로 쓰는 유저들도 있다.
  4. 물론 돈이 되서(…) 두개를 동시에 장만했다면 두개 다 연결해 동시에 쓸 수도 있다.
  5. 삼성 제품과 유사한 디자인의 제품을 애플에서 내놓아서 삼성이 태클을 걸었으나 다른 종류의 제품이라는 이유로 패소한 삼성이 빡쳐서 만든 물건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같은 논리를 적용하면 비슷하게 생겼어도 매직 마우스는 마우스고 이건 USB 허브라 표절이 아니니까. 엄밀히 말해서 이 물건은 삼성이 직접 만든건 아니고 중국에서 만든걸 삼성물산이 판매만 하는 물건이긴 하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