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편집]

입으로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소리를 내는 것. = 언어

인간에게만 있는 것 중 하나로 특히나 아나운서성우에게는 생명과도 같은 그리고 연기자에게도 벙어리 역을 하지 않는 이상 연기자들에게도 생명과도 같은 것이 바로 말이다.

또한 일상 생활에서 말은 굉장히 중요하다. 뭔가를 시킬 때 혹은 물어볼 때 자신의 의견을 표출할 때. 인류에게 말이 없어지면 인류의 문명은 야생동물들의 문명으로 바뀌게 된다. 음성 기호라고도 하며 언어와 음성과 목소리와도 뜻이 유사하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도 있다. 지금도 여전히 충분한 교훈을 주고 있는 속담이다. 특히 연예인 반대로 말 한 마디로 7백만 원의 빚을 질 뻔한 사람도 있다. 말 잘못하면 큰일나니 조심해서 말하자.

또한 과 더불어서 사람의 성격을 가장 나타내는 표현수단이 바로 사람이 내뱉는 말로써, 그 이유는 말을 내뱉는 성대가 사람이 움직이는 다리와 팔보다 에 가깝기 때문이다. 과학자들이 뇌파를 측정한결과 생각후 말하는데 0.6초가 걸린다고 한다.

말도 안돼 김두한 이놈! 이건 말도 안돼! 말도 안된다고헣헣허엏~

어른의 말에 대답을 하면 말대꾸한다고 혼내고, 대답을 안하면 왜 입다물고 있냐고 혼낸다 카더라

1.1 말의 종류[편집]

2 잡지[편집]

월간 말. 진보 성향의 시사월간지. 1985년 6월 15일 해직언론기자들이 중심이 되어 만든 단체인 민주언론운동협의회의 기관지로서 창간되어 1989년 정기간행물로 정식등록되었다. 이 잡지에서 보도한 보도지침특집은 20세기 한국언론 10대 특종 중 하나로 손꼽힌다.

한때 진보언론의 종가를 자칭할 정도로 유명했으나 1990년대 후반부터 서서히 경영악화가 시작되더니[1]2004년 말 더이상 발행을 지속하기 어려울 정도로 상황이 심각해졌다. 결국 2005년부터 파행적인 운영[2]을 하기 시작했으며 이마저도 여의치 않아 2006년 중순부터 다른 진보언론인 민중의 소리가 운영에 개입했다.[3] 그러나 사정이 어렵긴 매한가지인 민중의 소리가 별다른 뾰족한 수가 있을리도 없고 그렇게 식물인간 상태를 유지하던 잡지는 2009년 3월호를 끝으로 발행이 중단되었다. 현상황에서 월간 말이 다시 부활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

월간 말의 최후의 발버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을 참조.

전성기였던 90년대엔 당대 톱스타였던 한석규,신현준,최종원등등이 이 잡지에 실리기도 했다.

3 보드게임[편집]

보드게임에서 쓰이는 게임용 미니어처나, 그 비슷한 것들. '기물'이라고도 한다.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때로는 그 의미가 말 자체에 글자나 혹은 형태로써 구현되기도 한다.

높으신 분들이 자기 부하를 이것 취급하는 경우가 많은데, 적당히 쓰고 버린다는 의미가 매우 강하게 나타난다.
좀더 노골적인 의미로 쓰는 단어로는 소모품이 있다.

3.1 관련 항목[편집]

4 단위[편집]

척관법에서 부피를 제는 단위로 한자로는 (斗)이다.
(合)의 100배, (, 升)의 10배로 대략 18리터에 해당.

5 접미사 말[편집]

末. 어떤 시대나 기간의 끝자락을 나타내는 말이다. 초(初)와 관계가 깊은데 야구에서 를 구분하는 표현이 초와 말이다. 신라 후기와 고려 초기를 일컫는 나말여초(羅末麗初)나 고려 후기와 조선 초기를 일컫는 여말선초(麗末鮮初) 같은 말도 있다.

5.1 군대에서[편집]

군대에서 계급과 자주 붙어 쓰인다. 일병 마지막 호봉의 경우에 일말(一末)이라고 부른다거나 상병 마지막 호봉은 상말(上末)이라고 부른다든가. 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다. 일말상초(一末上初)란 말도 꽤 쓰인다. 본격적으로 후임들을 관리할 것을 요구받는 기간이기도 하다.그리고 여친과 깨지는 빈도가 가장 높은 시기이기도..

6 말(동물)[편집]

말(동물) 참고

7[편집]

어떤 일의 끝을 나타내는 단어. ex)인간말종, 말기, 결말

  1. 이와중에 오연호와 몇명의 기자들이 떨어져나가 2002년 만든게 세계 최초의 인터넷언론 오마이뉴스. 이외에도 프레시안을 창립한 박태견 편집국장 등 개혁/진보 성향 언론사에는 '말'지 출신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국회의원을 지냈던 정봉주전 의원도 역시 이곳 기자 출신이었다.
  2. 어느정도냐면, 일단 외부 필진에게 글을 부탁한다. 하지만 고료는 지불하지 않는다. 이 외부필진이 돈에 대해서 말을 하길 꺼리는 유형이라면 그대로 계속간다. 하지만 이에 언급하면 그 외부 필진을 교체한다. 이하 반복. 이 외부 필진중 하나였던 이후 딴지일보 펜더 이성주는 이 문제를 말 홈페이지에 게재하였고, 당시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외부에 알리는 계기가 된다.
  3. 이 개입방식에 대해선 월간 말 출신 인사들과 민중의 소리 출신 인사들간의 증언이 조금씩 다르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