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動搖[편집]

물체나 생각, 상황 등이 고정되어 있지 않고 이리저리 흔들리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 (=요동)

2 童謠[편집]

아동의 생활이나 심리등을 표현한 시(=동시), 혹은 아동을 위하여 만들어지는 노래그렇게 따지면 우리나라에선 가요 등이 동요.[1]따라하기 쉬운 운율과 형식이 강조되는 것이 특징이다.
몇몇(한국에서는 거의 대부분) 애니메이션 주제곡은 동요로 분류되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아이들이 부르는 것이라 은근히 음이 높다. 거의 기본적으로 '높은 도'는 다 들어있다. 노래방 가서 추억 살린답시고 괜히 제대로 불렀다가 목 다 가버리는 불상사가 벌어지곤 한다(...)

이탈리아에는 유명한 국제 동요제인 체키노 도로(Zecchino d'oro)를 개최하는데, 우리가 아는 동요들과는 달리 여기 나오는 동요들은(물론 2절까지 다 불러서 그렇기도 하지만) 3분을 넘기는 경우가 대부분인데다, 노래 스타일이 상당히 다양하다. 유튜브에서 관련 동영상 참조.

다만 한자문화권에선 그 자체가 일종의 역모 기법 따위로 취급되기도 한 모양으로 서동요[2]십팔자위왕 전설 같은 실사례도 있는데다가 태종 이방원 치세에 왕자들의 이름을 공에 써붙여 차고 놀다가 붙잡혔다는 용자들의 사연에서도 '동요'를 그 의미로 쓰고 있다. 현대에는 이런 노래들은 '참요'(讖謠)라고 부르지만 옛날에는 참요란 말이 없었고 동요로 불렀다. 실제로 참요를 주로 전파하는 것도 어린이들이었고.

2.1 리그베다 위키의 관련 항목들[편집]

2.1.1 한국 동요[편집]

2.1.1.1 애니메이션 주제곡으로서 유명해진 동요들[편집]
2.1.1.2 대중가요 가수들이 발표한 노래들[편집]
2.1.1.3 동요(??)[편집]

2.1.2 외국 동요[편집]

2.1.2.1 일본[편집]
2.1.2.2 기타 국가[편집]

2.1.3 번안 동요[편집]

2.1.4 동요를 부르는(불렀던) 가수[편집]

2.1.5 작사, 작곡가[편집]

2.2 참고항목[편집]

  1. 5살 정도만 되는 아이들만 봐도 곰 세마리 등의 동요는 왠만해선 안 부르고 아이돌 가요 등을 부른다.
  2. 이것도 낭만적인 로맨스 얘기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 황금 텔레포트(...)는 당연히 설화적 창작이라고 쳐도 노래를 퍼트린 것까지는 사실이라면, 외국의 나그네가 일국의 공주를 궁에서 쫓겨나게 할 목적으로 비방하는 노래를 퍼트린 것이니 현대 기준으로 봐도 이미 중범죄다.
  3. 산울림이 발표한 동요가 몇 곡 있다. 개구쟁이, 아래에 있는 산할아버지, 꼬마야(꼬마야 꽃신 신고), 안녕(안녕 귀여운 내 친구야) 등이 대표적이다.
  4. 앨범 푸딩과 산책
  5. 트레일러 OST가 <반짝반짝 작은 별>인데 듣다보면 소름이 돋을 정도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