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관[편집]

동명이인(同名異人)은 같은 이름을 가진 다른 사람이라는 뜻이다. 다만 여기에서 이름에 대한 범위가 각 문화별로 상이한데, 한국에서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이름의 범위는 대개 '성+이름' 체계에서 '성과 이름 전체'이다. 예를 들어 어떤 회사에 신입사원 한 명이 들어왔는데 그 이름이 김철수고 회사 사장의 이름도 김철수라면 두 사람은 동명이인으로 보며, 성은 다르지만 이름이 같은 김철수이철수, 박철수는 동명이인으로 취급하지 않는다.[1] 즉, 동성은 동명이인이 되기 위한 조건일 뿐이다.

한편 일본 및 서양권에서는 이름만 같건 성씨만 같건 동명이인으로 취급하는데, 이는 일본 및 서양권과 한국과의 성씨에 대한 문화적 차이에서 기인한다. 일본 및 서양권은 한국에 비해 다양한 성씨가 존재하기에 성씨만으로 대상을 충분히 구별할 수 있으며,[2] 이에 성씨 또한 해당 대상을 대표하는 명칭으로 간주해 이름으로 보고 있는 것.[3]

영어에서는 동명이인을 뜻하는 단어로 'namesake'라는 단어를 쓰는데, 동명이인과 namesake의 차이점은 namesake는 굳이 대상이 사람이 아니어도 된다는 것이다. 사람이든 장소든 물건이든 이름만 같으면 모두 namesake. 사실 그냥 동명이인이라는 뜻도 있지만, 특히 어떤 이름이 사람이나 장소 등 이미 있는 다른 명칭에서 직접적으로 따와서 지으면 namesake라고 할 때도 많다. 좀 더 전문적인 용어로는 Homonym[4]이라는 단어가 있는데, 이는 동음이의어라는 의미도 포괄한다.

동명이인은 김수한무거북이와두루미삼천갑자동방삭치치카포 같이 엄청나게 특이한 이름[5]이 아니면 결국 생기는 일이라서 관련 일화가 꾸준히 발생한다.[6] 안 그래도 순우리말 이름의 몇몇 예부터 안구에 습기가 차기 시작하는데, 언어권을 넓히다 보면 나나나비 같이 웃지 못할 예가 더욱 많아진다(...). 이러한 비화는 인터넷 검색 등으로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특히 조석정점을 찍었다(...).

동명이인

2 관련 문서[편집]

  1. 단, 국립국어원 문서를 보면 이 대답을 맹신하면 안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게 되며, 저 답변들 중에 외국의 경우에 대해서 물어보는 경우 종종 "여기는 국립국어원인데 왜 외국어를 물어보느냐?" 식의 답변이 돌아온다는 것을 감안하면, 한국의 경우만 성립한다고 보는 것이 적절할 것이다.
  2. 한국의 성씨는 몇 가지 예외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한자 한 글자로 구성되는 제한이 있어 그 수가 상대적으로 적다.
  3. 다만 한국에서도 성씨를 이름처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가령 김씨 성을 가진 사람을 김 씨 또는 김 선생, 김 사장 등으로 지칭하는 경우. 하지만 상기 서술된대로 성씨의 수가 적기 때문에 구별이 어려운 관계로 잘 사용하지 않으며, 사람에 따라서는 예의에 어긋난 것으로 보고 불쾌해하는 경우가 있어서 서로 친밀한 경우나 서로 직급이 나뉜 경우 한정으로만 쓰인다.
  4. "똑같은"이라는 의미의 Homo + "이름"을 의미하는 어근 -nym
  5. 사실 이것도 그리 적절한 예는 아니다. 슈퍼 마리오 시리즈의 김수한무 때문에(...).
  6. 2014년 현재 법적으로 허용된 성명 글자수는 5자 뿐이고, 이마저도 발음과 한자 등으로 더욱 제한될 수 밖에 없다. 결국 비둘기 집의 원리에 걸리는 것.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