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62511.jpg

SBS에서 방영했던 TV프로. 방영시기는 1994년 10월 15일부터 1996년 3월 29일까지 매주 월~금요일 오후 6~7시 사이로 생각보다 오래갔으며, 첫 방송 직전 주말이었던 1994년 10월 12일 오후 1시 10분에 시범 방영을 했었다.

달려라 코바 cova.jpg

시청자를 전화로 연결해서 전화기 버튼을 이용한 게임을 즐긴다는 프로로, 주인공은 코가 큰 '코바'라는 캐릭터. 전화번호가 처음에는 02-368-1789 였으나 중반 이후로는 02-368-1703 으로 바뀌었는데, 이미 방송 전부터 전화가 두절될 정도로[1]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코바 목소리는 EBS 성우인 조경모가 맡았었으며 유럽의 유명한 게임 쇼인 'Hugo the Troll'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데, 타이틀 캐릭터인 코바는 Hugo를 표절많이 참고했다.

방영 당시에는 TV 생방송에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상당히 신선한 개념이었거니와, 게임 진행 상황에 따른 코바의 재치와 입담이 상당한 재미를 주었기 때문에 시청자들로부터 적지 않은 인기를 끌었다. MC는 미스코리아 출신 김예분.

게임은 총 12개로 되어있고, 1기/2기/3기 게임들로 나뉘고 각각 4개의 게임들이 있다.

1기: 카누, 모터사이클, 헹글라이더, 스키
2기: 우주선, 마법의 동굴, 지하터널, 황소 피하기
3기: 태권도[2], 스케이트 보드, 롤러코스터, 부메랑

PC판 소프트웨어로도 나왔지만 당연히 코바 목소리가 없기 때문에 PC로 하면 솔직히 재미없다.[3] 게다가 너무나 쉽기도 하다. 한 시리즈당 게임 4개가 들어 있는데.. 정말로 게임을 못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최소한 리그베다 위키에 들어와 이 항목을 볼 정도로 컴퓨터를 해 본 경력이 있다면 적어도 20분 이내로 4개의 게임을 모두 끝장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본 방송에서는 그 쉬운 장애물 하나도 못 피하고 끝나는 사람들이 많다. 그걸 보고 '저 쉬운 걸 못 하나?' 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였지만, 실제로 해 본 사람들은 열이면 열 '눌러도 안 움직인다'라고 이야기한다. 이는 어쩔 수 없는게, 그 당시 전화벨로 컴퓨터로 돌아가는 게임을 제어하는 쪽에, 상당한 지연 시간이 걸렸었기 때문에 당연했던 일.

경쟁프로로 KBS에서 했던 게임천국이라는 것이 있었다.[4]

당시 이 프로그램의 스폰서가 동서게임채널이었는데, 프로그램 말미에는 동서게임채널에서 유통하는 게임의 짧은 소개도 겸했다. 커맨드 앤 컨커 타이베리안 던도 이 상품협찬부분에 소개된 바가 있다.

SBS에서 후속 프로로 날아라 호킹이라는 것이 나왔지만, 달려라 코바만큼의 인기를 얻진 못했다.

이후, 퀴니를 비롯한 몇몇 케이블 방송사에서 비슷한 시도를 하기도 했지만 끝내 이 프로만큼의 인기를 얻지 못하였다.[5] 특히 주로 애니메이션을 방송하던 퀴니는 지나칠 정도로 유료 ARS 게임 프로에 집착하였던 것이 화근이 되어 몰락의 길을 걸었다.[6]

이 달려라 코바를 소재로 한 최불암 시리즈도 있다.

어느날 최불암이 달려라 코바에 걸렸다. 그래서 게임을 하는데 최불암은 우주선 게임이 걸렸는데 시작한 지 10초만에 죽은 것이었다. 이것은 달려라 코바가 생긴 이래로 최초였다.

김예분 : "아니, 왜 이렇게 못하세요?"
최불암 : "야, 너도 돌려봐!"

이유인즉, 최불암은 버튼을 누르는 전화기가 아닌 다이얼을 돌리는 기계식 전화기를 사용했던 것이었다.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인데 이 게임이 첫 게임 잡지 번들이기도 하다. 1995년 게임채널이라는 월간게임지를 사면 이거 시디를 사은품으로 증정했었다.[7] 사실 게임채널이 동서게임채널에서 내던 잡지인지라 제작사가 자사 게임을 사은품으로 준 것이라 다른 번들과는 거리가 있다. 더불어 잡지를 사면 무작정 주는 게 아니라 잡지를 사서 그달 20일까지 등록자엽서를 보내야지 집으로 보내주는 번들이었다.

  1. 그도 그럴 것이, 달랑 1명만 연결할 수 있는데 전국에서 전화가 걸려오다보니 운 좋게 전화가 걸린 한 사람빼고는 죄다 통화중으로 뜰 수밖에.....
  2. 시리즈 중 유일한 2인용 게임
  3. 지금 보면 당연하지만, 코바의 목소리가 전혀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 당시의 달려라 코바의 PC버전을 구입한 팬들에게는 큰 충격이었다. 코바가 재미있었던 이유가 게임 자체보다는 코바 캐릭터의 재치있는 입담 때문이었던걸 감안한다면. 그나마 PC판 2기에서는 게임 선택화면이 로토스코핑 기법으로 만들어진 동영상으로 나와 호평을 받았다고 한다.(삼보컴퓨터의 증정품은 해당되지 않음)
  4. 이쪽에는 실제 상용으로 나온 국산 PC게임(피와 기티 등) 위주로 방영되었다.
  5. 그래도 온게임넷의 '생방송 게임콜'은 꽤 선전했다.
  6.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방송사에서 아이들의 코묻은 돈을 갈취해가는(...) 유료 게임을 방영한다는 점부터가 큰 문제였다.
  7. 하지만 게임잡지 번들에 대한 지적글을 보면 1996년에 레이싱 게임 정품 시디를 부록으로 증정한 하우 PC라는 지금은 폐간된 컴퓨터 월간지가 첫 번들이라고 자주 나오며 이 게임 증정 사실은 철저하게 묻혀졌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