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길이가 짧은 영화를 총칭하는 개념.

일반적인 영화와는 달리 상영시간이 길어도 45분을 넘지 않으며 영상 및 주제 또한 함축되어 있다는 것을 차이점으로 볼 수 있다.
대체로 단편영화는 실험영화와 많은 부분에서 교집합을 보이며, 독립영화라는 틀과도 대체로 맞물리는 경향이 있으나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는다.

대중적인 흥행과는 약간 거리가 있는 편이나, 국내외의 크고 작은 단편영화제들은 단편영화가 일종의 등용문 역할을 한다는 점을 반증한다. 츠카모토 신야로버트 로드리게스 등, 독립영화로 성공한 사람들은 단편영화제에서 상금을 받아서 장편영화를 만들었었다. (로드리게스는 제작비 부족으로 스스로 생체실험에 자원해서 제작비를 충당하긴했다. 츠카모토는 폐품으로 특수효과를...) 세계적인 단편영화제 축제는 선댄스영화제가 있는데, 내일을 향해 쏴라로버트 레드퍼드가 선댄스키드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한다.

단편 영화에는 애니메이션도 (당연히) 포함되며, 손이 많이 가는 애니메이션의 특성상 일반적인 단편영화보다 더 짧다. 애니메이션은 주로 클레이 애니메이션이 많고, 전문적으로 공부를 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인지 대중성과 거리가 멀다. 주로 미국식 그림체가 많다. 내용도 심도 깊은게 많다.

미국 애니메이션의 황금기로 불리는 30~40년대의 단편 애니메이션들은(미키 마우스를 비롯한 디즈니의 단편작들, 루니 툰, 톰과 제리 등) 대부분 단편 영화 형태로 개봉된 것들이다. 그 당시에는 TV란 게 제대로 보급되지 않았기에 뉴스 같은것도 전부 극장을 통해 상영했었는데 이 뉴스의 필름을 되감는 시간을 때우기 위해 상영되었던 것들이었다.

픽사 영화들의 경우 본편 시작전에 단편을 하나 틀어준다.

2 위키에 등재된 단편영화 항목[편집]

3 외부 링크[편집]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