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설명이 있습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으므로, 열람에 주의해 주십시오. 실제 사건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충분한 검토 후 사실에 맞게 수정해주시길 바랍니다. 범죄 등의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되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1 개요[편집]

리그베다 위키 영리화 사태 시즌 2

처음에는 평범한 토론으로 시작 되었다 하지만 운영진들의 부적절한 대응으로 논란은 더욱 커켰으며 현재까지 왔다.

이번 사건의 해결에 따라 나무위키와 오리위키 유입인원 수의 미래가 결정될 것이다.

2 전개[편집]

2016년 4월 24일, 나무위키의 운영자 namu가 광고 수익을 몇 달 째 공개하지 않아 위키가 영리적인 목적으로 운영되는게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된다.

관리자들의 부적절한 대응에 논란은 크게 점화되었고, 뒤늦게 관리자 admin001이 대신 손익 통계를 공지한다. # 그러나 자금 흐름의 증빙 자료가 없어 의혹은 더 커졌고, 논란에 불을 더 지피는 꼴이 되었다.

나무위키는 태생이 포크위키인지라, 이용자들은 CCL(특히 NC)에 매우 민감해있었으며, 나무위키:통계내역에 의혹을 제기해왔다.
또한 나무위키 문서의 '영리여부' 표기에도 논란이 있어왔으나,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문제를 묻어두었다.
의혹들에 관한 토론 [1]] #3 #5 #7 #9 [[2] #11

4월14일 오전 12시 20분 경, 한 유저가 광고수익내역을 공개하지 않는것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였다. 하지만 광고수익이 들어오지 않아서 기재하지 않았다는 의견이 많았고, 익월 중순 이후에 공개한다는 의견에 논란이 사그라드는듯 하였다.

하지만 4월21일 이후에도 광고수익 내역은 공개되지 않았고, 4월 24일 오후 2시 30분 경, 나무위키:나무위키 유지비 조달안 논의에 한 유저가 위키 광고비의 사용처에 의문을 제기하였다.

같은 날 오후 3시 45분 경, 위 토론이 나무위키 문의 게시판에 옮겨졌다. 논란은 금세 불거졌고, 다른 토론을 여는 지경에 이른다.

같은 날, 나무위키 소유주의 대리인인 admin001이 영리 문제에 대한 질의 문답을 열었다. 관련된 업체는 공개할 수 없다며 선을 그었고 해명할 수 있는 부분만 이야기할 수 있다, 이를 어기면 나무위키의 운영지속이 불가능하다며 비영리 여부를 명료히 입증할 수 없다는 관리자의 발언에 논란이 일었다. 오히려 관리자는 의문을 제기하는 사용자측에게 무슨 근거를 가지고 영리라고 주장하냐고 덧붙였다. 나무위키가 비영리가 아니라는 것을 사용자들이 입증하라는 말. 이후 논란이 지속되자 유저들에게 '뜻이 다르면 포크 떠서 나가라'고 공식적으로 대응한다. 현재 토론은 관리자에 의해 중단되었다.

일선 관리자들의 무성의한 대응에 관리자들간에도 마찰이 빚어졌다.

3 결말[편집]

나무위키/IRC 사태하고 비슷하게 끝날듯했으나...

3.1 나무위키 인수 논란[편집]

갑자기 나무위키를 인수하겠다는 사람이 나타나 논란이 되었다. 참조

근데 비영리 조합 설립비가 5000만원이라 손 땠다.

그래도 우리하곤 관련이 없을것이다...아마도...그럴꺼야...안그래?

3.2 그런디...[편집]

파라과이의 어떤 회사에게 2000만원에 인수 됬으며 이 때문에 엄청난 파장과 함께 민선 운영진들이 다들 때려치고 있다. 참조

4 영리화 틀[편집]

경고. 이 문서는 영리 활동에 이용됩니다.

나무위키는 비영리를 현재 증명하지 못했습니다. 나무위키 영리 논란에서 이 사이트의 구조를 확인해주십시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