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unge

1 장르[편집]

Mudhoney.jpg
록 밴드 머드허니의 사진. 그런지라는 용어는 그린 리버를 거쳐 지금까지도 활동하고 있는 머드허니의 보컬 마크 암(Mark Arm)이 80년대 초반에 시애틀 팬진에 기고하면서 제안한 것이라고 한다.


80년대 중~후반을 시점으로 90년대 초 시애틀을 중심으로 미국에서 락 씬을 완전히 싹쓸이했던 장르. 얼터너티브 록의 하위 장르며 또한 그 중심에 선 록 음악을 말한다. 하드코어 펑크와 헤비메탈 장르의 특징이 섞여 있긴 하지만 스래쉬 메탈과는 전혀 다르다. 미국보다는 영국에서 먼저 주목하였는데, 동시대의 영국에선 슈게이징이 유행하고 있었다.

이 후 포스트 그런지라는 장르로 발전, 특유의 패배주의적 감성을 상당부분 없애 상당히 밝아졌고 메탈적인 감성을 어느정도 더 추가해 계속해서 수명을 이어나가고 있는 장르이다.

사실 그런지가 무엇인지는 포스트 그런지가 나온 후에야 정립되었는데, 그 이유는 위에도 서술되었듯 음악적 구분이 매우 모호하였기 때문이다. 메탈 특유의 하이비트 드럼이 배제되고(그런다고 느리단 건 아니다) 기타의 드라이브 톤이 좀 더 강조된, 메탈도 펑크도 아니고 비교적 단조로운 A-B-A-B-C-A-B 타입의 팝의 형태를 가진 단순한 이 유행하고[1] 그와 유사한 성향이었던 시애틀 중심의 미니멀리즘 얼터너티브 락이 그런지로 규정되었다.

간단히 말해서 미국에서 활동하거나 미국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면서 메탈이라기엔 좀 약하고 하드락/블루스라기엔 끈적함이 없고 전반적인 정서가 우울하고 90년대 유행했다 싶은 스타일이 그런지, 그런지에 영향을 받았는데 이게 MTV화된 게 포스트 그런지다[2]. 크리드가 제일 대표적이며, 니켈백이 그 뒤를 잇는다. 이들은 특히 미국에서 록과 팝에 걸쳐 어마어마한 인기를 얻지만 한국에서는 인지도가 낮은 편.

사실 그런지라는 장르 자체의 존재를 부정하고 너바나를 펑크, 앨리스 인 체인스를 메탈로 구분하는 간단한 방법을 좋아하는 평론가가 있을만큼 장르의 이론적 공통점은 그다지 찾아보기 힘들고 특유의 디스토션을 잔뜩 먹인 기타 사운드, 일부러 막 치는 듯한 연주력과 루저 분위기가 어느정도 특징이 될 수는 있다.[3]

일반적으로 그런지로 분류되는 밴드는 80년대 중반부터 활동하던 그린 리버(Green River), 멜빈스(Melvins), 사운드가든(Soundgarden)과 80년대 후반부터 결성하고 활동한 마더 러브 본(Mother Love Bone), 머드허니(Mudhoney), 너바나(Nirvana), 앨리스 인 체인스(Alice in Chains), 펄 잼(Pearl Jam), 스톤 템플 파일럿츠(Stone Temple Pilots)등이 있다.[4]

포스트 그런지 밴드라고 하면 넓게 말하면 그런지의 영향을 받은 밴드들, 푸 파이터스오디오슬레이브를 포함하기도 하지만 그 주축은 역시 크리드니켈백이다. 니켈백 이후로는 도트리 정도 외에 팝씬에서 크게 성공한 밴드가 나오지 않고 그 후속 밴드들이 얼터너티브 메탈과 섞이면서 그 '그런지'의 이미지가 점차 희미해지고 있다.

단지 그런지는 90년대 당시의 시애틀 출신의 밴드들과 그 정서에 기반한 말로, 막상 들어보면 저 밴드들 음악에서 공통점을 찾는 건 아예 생뚱맞은 선배/후배 밴드들에서 공통점을 찾는 것과 별 차이가 없을 정도이다. 얼터너티브 록보다는 서로 비슷비슷하다

1.1 그런지 밴드 목록[편집]

시애틀 4인방 : 너바나 (Nirvana), 펄 잼 (Pearl Jam), 앨리스 인 체인스 (Alice in Chains), 사운드가든 (Soundgarden)
스톤 템플 파일럿츠 (Stone temple Pilots)
Mudhoney
Candlebox
Dishwalla
부시 (BUSH)
Collective Soul

1.2 포스트 그런지 밴드 목록[편집]

크리드 (Creed) : 제일 대표적인 밴드. 데뷔앨범 My Own Prison(97)은 기존 그런지의 어두운 느낌이 강한편으로, 메인스트림 락 챠트에서 기록적인 히트를 했고, 2집 앨범 Human Clay(99)와 3집 Weathered(01)는 밝아진 분위기와 함께 팝적으로도 성공했다.[5] 이후 멤버 간의 불화로 보컬 스캇 스탭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이 새로운 보컬과 함께 Alter Bridge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활동했고, 기타리스트 Tremonti와 보컬 Scott Stapp은 솔로 활동을 하기도 했다. 이들 활동도 모두 포스트 그런지로 분류된다.
니켈백 (Nickelback) : 크리드가 비교적 전성기가 짧았던 반면 니켈백은 2001년부터 10년 가까이 상업적인 성공을 거두고 2015년 현재까지도 꾸준히 활동중이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도트리 (Daughtry) :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의 크리스 도트리를 중심으로 06년 데뷔앨범이 메가 히트를 친다.
Lifehouse
Puddle of mudd

1.3 포스트 그런지 - 얼터너티브 메탈[편집]

2000년대 빌보드 메인스트림 록부문 챠트를 이끄는 핵심 밴드들이다. 2015년 현재 정통 메탈이 부활 조짐을 보이면서 예전보다는 그 세가 약해진 편.
Staind
Seether
Shinedown
Three Days Grace
Breaking Benjamin

2 패션의 한 종류[편집]

그런지 패션 항목 참고.

3 웹툰[편집]

5 4.jpg

수요일마다 연재되는 네이버 웹툰. 한국콘텐츠진흥원 2010 만화매니지먼트 선정작.

잘 안나가는 밴드를 주제로 삼은 만화, 공감형 밴드 만화다.음악을 하는 등장인물들이 나와서 음악으로 엮인 네 사람+주위 사람의 삶을 담담하게 그려낸다. 외모로 인한 차별, 돈문제, 열등감, 이루기 힘든 꿈 등 살아가면서 느낄 수 있는 문제를 다루며 공감을 주고 그 공감으로 재미를 준다. 밴드하면 고생하고 일만 생기는 전개는 BECK과도 흡사하지만 작품의 개성이 뚜렷해서 보면서 BECK같다는 느낌은 없다.

만화의 외적인 특징은 인디 만화를 떠올리게 하는 특이한 화풍과 채도 낮은 색상으로, 언뜻 보면 깔끔하게 다듬어지지 않아 대충 그린 것 같지만 잘 보면 여기저기 채워서 그린 것이 보인다.

음악하는 사람이라면 "아, 여기구나" "아, 그거구나" 하고 가볍게 웃으며 볼 수 있는 실재장소, 인물, 제품들이 간간히 나온다. 그리고 댓글란에서 터져나오는 얄팍한 지식을 뽐내는 락부심

3.1 등장인물[편집]

  • 대일밴드
    • 김이랑
대일밴드의 드러머이자 홍일점. 근데 그렇게 안 보인다는 게... 옷도 그다지 여성적으로 입지 않기 때문에 초반부터 총각 소리를 듣고 있다. 작중 신체 능력은 최강급. 딱히 액션 묘사가 없기도 하지만, 어른 키를 훌쩍 뛰어넘거나 하는 걸 보면 범상치 않아 보인다. 작가와 이름이 같다. 자신의 실력과 역할, 진로에 대해 고민하며 차츰 이야기의 주역이 된다. 얼굴선도 부드러워지고 홍조를 띄우기도 하는 등 점~점 변신 중. 아스란영웅전의 세라핀 백부장과 비슷한 케이스려나...
  • 이인우
작중 묘사가 개 얼굴을 한 사람이다.(...) 아마도 못난 외모 그 자체를 상징하는 것으로, 그 때문에 상처도 많이 받은 인물. 학원에서 기타를 가르치고 있었지만 관둬버렸다. 밴드에 대한 책임과 욕심이 커서 딴 길로 새버리기도 했다.
  • 고해인
금발의 청년. 인우, 이랑과는 학창 시절 친구로 오랫동안 밴드를 이뤄 왔다. 대일밴드의 주요 거처인 합주실에서 일하고 있다. 거의 시종일관 유쾌한 성격. 알고 보니 아버지로부터 기업 경영을 물려받게 될 처지인 것 같다. 밴드는 취미로 하라는 말말말에 겉으로는 내색 않지만...
이름의 유사성(고해인->코베인)때문에 커트 코베인을 모티프로 한 캐릭터가 아니냐는 추측이 있다.
  • 배이수
이름에서 포지션을 알 수 있다(...). 가장 늦게 영입된 멤버. 머리카락이 희끗희끗한 통칭 '아저씨'인데 베이스 실력은 절륜. '엄청난 실력자'였다. 블루스 기타도 멋지게 연주할 수 있다. 하고 싶은 음악만 해서 어머니를 고생시키는 아버지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딸 지밀[6]과의 갈등 구도가 주로 그려진다. 배철수를 모티프로 만들어진 캐릭터다.

추가바람

  1. 이런 스타일은 그런지라는 용어가 정착한 후 포스트 그런지라고 명명된다.
  2. 그래서 포스트 그런지에 가면 Creed같은 기독교 밴드(본인들은 아니라고 하지만)가 나타난다. 시애틀 그런지 시절이었다면 맥주병이 날아왔을 상황. 크리드만 해도 1집과 2집의 분위기가 상당히 다르다. 데뷔곡인 My Own Prison은 지옥의 불길에서 고통스러워하면서 (하나님 앞에) 모든 걸 처절하게 내려놓는 내용이라면, 2집 대표곡 Higher는 꿈과 희망, 기적과 사랑을 이야기하고 있다.
  3. 이 특유의 분위기가 그런지의 대박히트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 당시 미국의 경제적 상황이 겹쳐 80년대의 화려하고 가벼운 팝 메탈, 마초적인 스래쉬 메탈등을 수용하려니 아무래도 현실과의 괴리를 많이 느낀 젊은이들은 그런지를 통해 현실의 자신의 패배자적인 면을 다시 보게 되면서 그런지로 거의 대부분 갈아타버린다. 모더니즘과 비슷한 면이 있다.
  4. 참고로 록의 역사를 논할 때 이 밴드들과 함께 언급되는 스매싱 펌킨스얼터너티브 록에는 해당되지만, 절대로 그런지 밴드가 아니다.
  5. 1집과 3집은 600만장 이상, 2집은 11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미국에서만.
  6. 배지밀...(...)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