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사진은 2015년 3월 기준 세계 최경량 자전거로 2.7kg의 무게를 자랑한다.
대략 치와와 한 마리(!) 정도의 무게라고 보면 된다.

1 정의[편집]

장비(특히 자전거)의 성능은 그 무게에서 나온다는 신념으로 무장된, 장비 1g 감량을 위해서는 거금도 아낌없이 투자하는 대인배[1]를 칭하는 말.
경주용 자동차나 모터사이클 등 모터스포츠계열에서도 종종 나타나지만, 주로 인력으로 구동되는 관계로 출력대비 경량화 효과가 매우 높은 자덕 자전거 라이더에게서 흔히 볼 수 있다. 동호인들 사이에서는 산을 타기 위해 자전거를 험하게 다루는 MTB보다는 로드바이크 쪽에서 이러한 경향이 강하지만, 선수들 사이에선 그 반대의 현상이 일어나서 6.8kg 규정에 묶여있는 로드바이크와 초 경량화된 MTB들의 무게가 거의 같아지는 기현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2]

일반인이 선수보다 좋은 장비를 사용할 수 있는 드문 종목이 바로 자전거로, 흔히 구할 수 있는 최고급 부품으로 조립할 경우 로드바이크는 6kg 초반, MTB는 8kg대가 나오게 된다. 물론 경량덕후 소리를 들으려면 이정도로 한참 부족해서, 2010년 9월 기준으로 국내 최경량 로드바이크 기록은 3.97kg이다.[3] 이는 세계 5위권 정도의 무게로, 현 세계기록은 2.7kg.[4], MTB의 경우 국내에 6kg대 완차가 존재한다고 한다.

2 꿈과 현실[편집]

2.1[편집]

1g을 줄이면 평속이 1km/h가 증가한다. 1kg 이상 경량화할 경우 마르코 판타니가 신내림 된다하며, 3kg 이상 경량화할 경우 에디 메르크스나 미구엘 인두라인으로 폴리모프된다.
.
.
.
.
믿으면 골룸.

2.2 현 실[편집]

가벼운 자전거는 들었을 때 엄청난 임팩트를 주고 아파트등에 들고 올라가기에 좋지만, 실제 주행성능 면에서는 큰 메리트가 없다. 이는 자전거 경량화 떡밥 참고.
어차피 선수들은 6.8kg 중량제한 때문에 경량화를 못 한다(...)
또한 초경량 부품들은 내구성의 한계수준까지 무게를 줄이기 때문에 보통 라이더의 중량 제한이 있기 마련이다. 과체중인 경량덕후의 경우 기껏 만든 자전거를 본인은 탈 수 없다거나 MTB를 경량화했더니 산에서 못 타게 됐다거나하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

2.3 경량덕후를 위한 변명[편집]

대부분의 경량덕후는 돈들이면 성능이 좋아질거라 착각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취미 또는 가벼운 자전거를 타는건 어떤 기분일까 라는 이유로 경량화를 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심오한 자덕력을 바탕으로 요상한 루트로 부품을 수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경량덕후들의 초경량 자전거는 훨씬 무거운 일반적인 자전거들과 비교해도 매우 저렴하게 만든 경우가 많다. 웬만한 경량덕후라면 200만원정도의 돈으로 남들 천만원짜리보다 가벼운 자전거 맞추는건 껌이다.

오히려 자전거 바닥에는 비싼게 좋은거다란 신념을 가지고 아무 기준 없이 닥 현질하시는 분들이 더 많다. 이런분들에 비교하면 경량덕후들은 매우 합리적이라고 볼 수 있다(...)

2.4 변명에 대한 반론[편집]

실제 내구성을 확보한 시판품으로 경량자전거를 만들 경우 맨 위의 그림과 같은 경량화는 불가능하다. 게다가 가격또한 미칠듯이 올라가기 때문에 당연히 요상한 루트로 부품을 수급할 수 밖에 없게 되는 것이기도 하고.
카본 파이버를 직접 다룰 수 있는 직종에 종사하거나 혹은 적절한 루트로 카본 텍스타일 시트와 레진을 구할 수 있고 게다가 그걸 사용해서 부품을 직접 제작할 수 있는 능력자의 경우 자작이기 때문에 제대로 비용산정을 안해서 그런 것이다.

아래는 맨 위 사진의 그놈을 만든 Günter Mai의 Light Bike에 올린 스펙이다.[5]

  • 총 무게 : 2,97 kg - Spin Custom
  • 임자: Günter Mai - lightbike
  • Frame: SPIN custom made 642,5 g
  • Fork: THM Scapula SP Tuned custom made 185,9 g
  • Crankset: THM Clavicula Compact custom made 298,0 g
  • Handlebar: Schmolke-Carbon TLO custom made 111,3 g
  • Saddle/Seatpost: Schmolke-Carbon TLO custom made / Speedneedle 75,1 g
  • Wheels: Lew Pro VT-1 custom Boron 709,6 g
  • Tires: Tufo 200,1 g
  • Quick releases: Tune Skyline 16,3 g
  • Stem: Nordischer Rahmenbau CfK-stem 53,8 g
  • Headset: Integrated 23,4 g
  • Ahead-Cap: Carbon 0,2 g
  • Bar tape: Foam rubber 5,0 g
  • Brake levers: Record modified 86,5 g
  • Brakes: AX-Lightness Orion SL modified, BTP brake shoes 71,6 g
  • Shifters: BTP Carbon 9,0 g
  • Front derailleur: Record / BTP 28,5 g
  • Rear derailleur: Huret / BTP / Stefan Schäufle 40,7 g
  • Chainrings: Patrick Gunsch 50 / Fibre-Lyte 36 53,8 g
  • Chainring Bolts: Alu 8,2 g
  • Sprockets: Alu modified, 6sp 11-16 34,7 g
  • Cassette Spacer: Teflon 3,8 g
  • Cassette lockring: Alu modified 3,4 g
  • Chain: KMC X-10 SL 214,8 g
  • Pedals: Aerolite Titan modified 54,8 g
  • Seatpost Collar: BTP Carbon 2,9 g
  • Cables & housing: Powercordz & pneumatic hose 15,6 g
  • BB Cable Guide: Record 2,2 g
  • Miscellaneous: Tire glue, air, grease 16,0 g

커스텀 제작이 아닌 항목이 몇개나 있는지, 손을 대지 않은 부품은 몇개나 있는지 살펴보자. 어지간한 핵심부품은 모조리 커스텀이다. 물론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자전거로 시비를 걸기에는 무리가 간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지만, 이게 그 요상한 루트로 부품을 수급해서 라고 일반적인 자전거들과 비교해도 매우 저렴하게 만든 경우라고 변명한다면 정말 더이상 할 말이 없을 것이다.

경량화에서 가장 크게 문제가 되는 부분은 구조강성과 이에 따른 내구성부품 신뢰성의 하락이다. 자전거 부품을 찍어내는 회사가 바보들도 아니고, 경량화에 목맨 경량덕후가 아니더라도 신뢰성이 있고 가벼운 부품은 매우 잘팔린다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런 곳에서 왜 개인이 자작을 할수도 있는 경량부품을 만들어 팔지 않는지 심각하게 고민해볼 일이다.

물론 이러한 잉여질이 제작사 혹은 Mai 본인에게도 뭔가 영감을 주고 새로운 아이디어로 그동안 없던 매우 우수한 물건이 튀어나오게되는 계기가 된다는 점은 인정 하여야 할 것이다.기사 중간제목이 An (expensive) exercise in (gram) frugality 인것은 나름 안습(...)

그리고, 존중은 취향이다. 게다가 덕후들끼리 까봐야 남는 것도 없다.

3 관련항목[편집]

4 관련링크[편집]

  1. 그러나 결혼을 해서 집에 마눌신님이 계실 경우 갑자기 매우 찌질한 인간으로 변신하기도 한다.
  2. 6.8kg규정으로 묶여있는 로드와 달리 MTB의 경우 선수들 중에도 경량덕후가 많다.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의 자전거의 경우 불과 7kg으로 프로투어에 사용되는 로드바이크랑 무게가 같다!!
  3. 이놈이다. 단 지금은 분해된 상태3.99kg 초경량 자전거 등록합니다.
  4. 2010년 9월 Fairwheel bikes에 의해 갱신
  5. 스펙인용 : 2,97 kg - Spin Custom, 위 사진의 기사 : The World's Lightest Bike 갤러리에 나와있는 사진들을 보면 어떻게 손을 댔는지 간략하게 설명이 나와있다. 경량덕후라면 이미 읽어봤겠지만, 이왕 여기까지 온 당신도 자덕냄새가 나니 한번 읽어보고 지나가길.쉬프터는 더듬이(...)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