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글을 적어 모두에게 보이도록 벽에 걸어두는 판[편집]

글을 적은 종이를 핀이나 로 고정하는 것부터 직접 글을 적을 수 있는 화이트 보드나 칠판 등도 해당한다.

2 온라인에 글을 적어 올릴 수 있는 인터넷 웹서비스[편집]

유래는 1번 항목. 최초엔 '온라인 게시판'이라고 불리었으나 인터넷이 일상화되면서 점차 온라인이라는 글자가 떨어지고 그냥 게시판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BBS라고 부르기도 했지만 요즘은 잘 쓰지 않는 단어. 요즈음은 잘 줄여 부른다. 자유 게시판=자게, 스크린샷 게시판=스게 등등.

디시인사이드에서는 게시판 대신에 갤러리라는 말을 쓴다. 원래는 사진을 공유하는 기능을 하였기 때문에 갤러리라고 불리던 것이 오늘날까지도 남아있는 것이다.

익명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을 익명게시판이라고 한다.

과거 개인 홈페이지 열풍이 불었을 때는 설치형 게시판서비스형 게시판이 굉장히 많이 나왔으나, 열풍이 꺼지고 난 뒤에는 거의 대부분이 자취를 감추고 일부만 살아남은 상태. 2014년 현재 그누보드,GRBoard만이 명맥을 유지하는 상태이다[1]. 한때 설치형 게시판을 주름잡던 제로보드XpressEngine이라는 이름으로 바꾸고 게시판을 포함한 컨텐츠 관리 시스템(CMS)으로 변화했다.

한국의 인터넷 게시판은 외국과는 상당히 다른 방향으로 발전한 것이 특징이다. 외국에는 포럼(forum)이라는 형태의 게시판이 발전했지만, 한국은 PC통신 시절부터 쓰던 게시판 형태가 큰 변화없이 인터넷으로 넘어온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외국산 CMS가 국내에서 크게 발전하지 못하는 큰 이유가 되기도 한다.

3 던전 앤 파이터에 나오는 NPC라기 보단 헨돈마이어 시에 있는 광고 내지는 공지 게시판[편집]

DNF Board.png

일개 게시판 주제에 일러스트까지 존재한다니!

평소에는 아무 역할도 안하지만 가끔 플레이어들한테 공고를 띄우는 형태로 퀘스트를 주게 된다. 물론 사람이 아닌 무생물이기 때문에 '대화'를 거는 것은 불가능하다.

게시판에서 시작되는 에픽 퀘스트로는 대마법진 보수 공고(발동 시기 레벨 6)와 스톰패스의 리쿠의 천정 에픽 퀘스트인 하얀 그림자의 괴물 첫 의뢰인 제국은 당신을 원한다!(발동 레벨 42)가 있다. 또한 혼돈의 마석이나 공허의 마석 관련 한정 퀘스트도 준다.

생물도 아닌 게시판 주제에 당당히 게임 하나의 NPC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무섭다.

대전이 패치로 지역이 변경되면서 사라진 상태였다 언더풋과 실버크라운 사이에 다시 생기게 되었다. 그리고 다시 패치로 언더풋 마을 내부로 옮겨졌다.

  1. 사실 그누보드도 게시판의 비중이 클 뿐, 어느정도는 기초적인 CMS의 구조를 갖추고 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