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그 프로그램
웃는데이 개그야 하땅사

1 개그야의 시작[편집]

과거 MBC '코미디 하우스'에서 노브레인 서바이버가 끝나게 된 뒤, MBC는 코미디 프로에서 KBS의 개그 콘서트와 SBS의 웃음을 찾는 사람들과 비교해 볼 때 그리 좋은 결과를 거두지 못했다.

물론, 어느정도의 투자와 프로그램 제작은 하였고, 라이브 무대 식의 '웃으면 복이와요'[1]를 도입하였으나 지나치게 구세대적인 개그 포인트에 흥행에 실패하였고 버라이어티 개그에 초점을 둔 웃는데이을 방영하였으나 역시 실패하게 된다.

이후, 웃는데이의 후속으로 다시 무대 개그를 도입한 프로그램이 개그야이다.

1.1 개그야의 정체성 문제[편집]

개그야가 방송 될 당시, MBC에는 이미 무한도전이란 버라이어티 코미디 프로그램이 존재했고 개그야의 시청률이 떨어지기 시작하자 MBC는 제 살 깎아먹기식 경쟁을 피하려고 한 것 같다.

초중반에 이루어진 대대적인 지원은 SBS의 웃찾사를 견제하기 위한 나름의 수단으로 생각 되며 2008년 말엔 약 2달간 웃찾사보다는 높은 시청률이 나와주어 프로그램은 유지되었으나 2009년 초봄부터 시청률이 따라잡히더니 결국 공중파 3사의 개그 프로그램중 최저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만다.

MBC는 봄 개편을 핑계 삼아 시청률이 잘나오는 시간대로 이동시켜 프로그램의 유지를 시도하였으나 실패, 결국 2009년 가을 개편 발표와 함께 폐지가 확정되었다. 다행이도 프로그램이 3년 6개월동안 유지되었기 때문에 흑역사까지는 아니다.

아무튼 한줄요약은 아~ 망했어요~.

2 개그야의 행보[편집]

2.1 초창기[편집]

김미려를 메인으로 내세운 '사모님', 조원석최민수를 패러디한 캐릭터인 죄민수로 흥했던 '최국의 별을 쏘다', 정성호 쭉쭉 흘리는 '주연아', 성우 안지환의 나레이션과 전환규의 몸개그가 어우러진 '고독한 킬러', '명품남녀'등의 코너를 내세워 상당한 인기를 누렸다. 그러나 이들을 뛰어넘을 이렇다 할 후속 코너가 만들어지지 않았고. '사모님'과 '최국의 별을 쏘다'의 경우 등장한 개그맨들이 사채업 광고에 출연하여 시청자들과 여론 모두 등을 돌리게 되었다.

그리고 이게 시작이자 끝이었다.

2.2 중반기[편집]

개그야를 인기 프로그램으로 만든 세가지 코너가 종료 된 뒤, 시청률이 바닥을 기게 되자 개그 콘서트 출신의 박준형정종철, 웃찾사 출신의 리마리오를 개그야에 영입하지만 메인 코너의 분배에 실패, 화젯거리조차 되지 못했다.

이후, 개그 콘서트로 유명해진 심현섭을 섭외하여왔으나 당시 심현섭은 이미 끝물이었으며 개그 콘서트의 초기 멤버들의 이탈을 조장하였단 이미지를 가진 심현섭을 받아 들였다는 것만으로 시청률을 깎아먹는 결과를 낳고 말앗다.

2.3 후반기[편집]

2009년 봄 개편을 통해 프로그램의 방송시간을 옮기고 수명을 연장하려고 이런저런 시도를 하였으나 실패했다. 개그이면서 방송은 오후에 하는 기현상만 낳았을 뿐... [2] 결국 2009년 가을 개편 계획이 발표되며 2009년 9월 27일 164회를 마지막으로 폐지되었다.

후속 프로로는 컬투 패밀리를 영입한 "하땅사(하늘도 웃고 땅도 웃고 사람도 웃는다)"라는 개그 버라이어티가 방영되었다.

2.4 코너 목록[편집]

개그야/종영 코너 참고

  1. MBC에서 아주 예전 1970년대에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동명의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이름만 따왔던 1990년대 중반의 코미디 프로그램.....을 복각한 프로그램
  2. 물론 이러한 모순을 막기 위해 프로그램명을 개그Ya로 스리슬쩍 바꾸기는 했다.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