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op_logo.jpg

2005년부터 2006년까지 방송한 KBS의 코미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의 주 목적은 신인 발굴로 아마추어들이 나와 대결을 하고 평가받는 형식이었다.

시청률은 매우 낮았고[1] 재미도 없었지만 신인 발굴이라는 목표 자체는 비교적 성공적이어서 KBS 공채 개그맨 21기, 22기 중 상당수는 개그사냥 출신이다. 대표적으로 21기 김기열, 김원효, 김지민, 권재관, 김경아, 22기 박성광, 박영진, 송준근, 최효종[2], 이광섭, 김준현, 조윤호, 23기 김민경 등.

방영 당시 반응이 좋았던 코너는 출연진과 내용 그대로 개콘 무대에 올리곤 했는데[3] 결과는 대부분 시망. 신인이 갑자기 개그 콘서트라는 대형무대에 서게 된 것에 따른 중압감도 컸을 뿐 아니라 매주 같은 질의 코너를 유지할 수 있는 구성력이나 연기력 등이 부족해 일어난 결과이다. 그래도 나름대로 개콘에 진출해 흥했던 코너가 있긴 있었다. 그 코너 중 하나가 고혜성이라는 반짝 스타를 만들어낸 현대생활백수.

개그스타의 전신격이라고 할 수 있다.[4]

  1. 심사위원으로 나왔던 모 기자의 말에 의하면 시청률 1%였던 적도 있었다고. 흠좀무.
  2. 군대에 갔다 온 정범균과 함께 했던 '지역광고'라는 코너 역시 개그사냥에서 그대로 옮겨온 것이다. 개그사냥 버전의 제목은 '쌍문동 동네광고'.
  3. 애초에 3주 연속 1등하면 부상으로 개콘 무대에 서게 해준다는 조건이 있었다.
  4. 개그스타의 경우 개그사냥과 달리 우승하면 개콘에 출연시켜준다든지 하는 조건이 없었는데 개그사냥의 실패를 거울삼아 그렇게 한 듯하다. 대신 개그스타에서 우승을 하면 개그맨 시험에 가산점을 줬다고 한다.
랜덤